MOTD - 151102 - 분홍 아니면 핑크다 (비장)

Posted by 배자몽 메이크업샷 : 2015. 11. 3. 01:00

 

 

 

테마는 : 뻔하다고 하여도, 핑크가 안전빵(?)이로구나.

 

 

 

 

 

 

◆ 컴플렉션

비욘드, 피토 아쿠아 워터 선베이스 SPF50 PA+++

메이블린, 에이지 리와인드 컨실러, 라이트

코스메데코르테, 라꾸뛰르 커버링 베이스 비비, 02호

코스메데코르테, 라꾸뛰르 루스 파운데이션, 301호던가?

에스티로더, 퓨어 칼라 블러셔, 01호 핑크 티즈

 

◆ 아이

로라메르시에, 새틴 아이컬러 듀오, 구아바 & 아프리칸 바이올렛

메이블린, 하이퍼샤프 아이라이너, 소프트 브라운

마죠리카마죠루카, 래쉬 익스펜더 마스카라

에스쁘아, 브론징 아이라이너 펜슬, 쥬얼샌드

 

◆ 립

슈에무라, 라끄 슈프림 립컬러, WN02 와일드 푸시아

 

 

 

 

폭풍의 한 주를 시작하면서, 심기일전하는 월요일. 게다가 일요일 오후에 찬바람 맞으면서 한강 라이딩을 다녀온 후 피곤해서 저녁 8시부터 잤더니 컨디션이 느므 좋아서 아침에도 넉넉하게 일찍 깨버렸다. 매일 이렇게 여유롭게 준비할 수만 있다면 꽤나 우아하게 살 수 있을 것 같은데... 하지만 안 되겠지 ㅋㅋㅋ

 

여튼 결론은, 이것저것 다른 시도를 해봐도 언제나 가장 '실패 없는 조합'은 분홍 아니면 핑크, 라는 거다. 물론 쨍한 쿨톤 아니면 쳐다도 안 보던 20대 때와는 달리, 이제는 좀 차분하고 따스한 색감을 많이 쓰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핑크 친화적인 안색은 여전한가벼.

 

또 이를 뒷받침해주듯이, 바로 다음 날에는 다소 뉴트럴 피치에 가까운 화장을 했는데 (사실 출근하고 나서 파우치에 있는 제품들로 대강 하다 보니...) 그러고 외부 행사 나가서 친한 담당자한테서 '많이 핼쑥하고 피곤해 보이세요 ㅠㅠ' 라는 걱정 섞인 우려를 들었다. 물론 실제로 피로하고 피부가 꺼칠한 탓도 있었겠지만, 그래도 나름 외부 행사 있다고 간만에 옷도 좀 차려입고 가고 화장도 하고 나간 건데... 아이섀도우를 피치로 쓰고, 블러셔도 웜 피치로 하고, 립 컬러도 누디한 로즈로 했더니... 우아하기는 커녕 피곤해 보이는 나란 인간. 요즘 남들이 아무리 MLBB니 말린 장미 색깔이니 외쳐도 그간 별로 관심 없었는데 그게 다 이유가 있었어. 내 안색이랑 잘 안 맞거든.

 

여튼, 핑크와 플럼에 드러누워야겠구나. 이렇게 취향의 영역은 깊고도 좁아지는가. 위 메이크업에서 핑크를 담당한 에스티로더 핑크 티즈, 로라 아프리칸 바이올렛, 슈에무라 와일드 푸시아... 하나도 버릴 게 없다. 심지어 에스티는 저 노티나는 금방 패키지가 내 취향에 정확하게 상반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체 안 되는 핑크 블러셔인지라 굴복하고 구매하여 잘 쓰고 있음 ㅋㅋㅋ

 

그리고 코데 라꾸뛰르 라인은 여름에는 땀에 뭉치고 지워지는 감이 있어서 봉인해뒀는데 가을이 되니까 빛을 발하네. 루스 파데는 양 조절을 잘 하는 게 관건이지만. 라로슈포제 유비데아 틴티드 자차도 그렇고, 계절이 춥고 건조해지면서 다시금 부상하는 제품들이 한 웅큼 있단 말이야. 조만간 묶어서 따로 소개해봐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1.05 11:06 신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향이 확실해지셨으면 중요행사때 메이크업실패는 없겠네요~ ㅎㅎ
    저도 어여 찾고프네요~~

    • 배자몽 2015.11.09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패 없는 조합'이 뭔지는 아는데, 그럼에도 늘 다른 걸 시도하곤 하지요 ㅎㅎㅎ 막상 오늘만 해도 핑크가 아닌 다른 색들만 썼으니... 그래도 새로운 걸 시도하는 과정도 재밌으니까 이따금씩의 삽질은 감수해야겠죠? :)

  2. 2016.11.21 18:31 육지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자몽님 ㅋㅋ 저 오늘 출장길에 면세픽업하고 어슬렁어슬렁 코스메 섹션을 배회하다 ㅋㅋㅋ 된다님이 예전에 올렸던 에스티로더 블러셔 급찬양글이 떠올라 확인했는데.....!!!!!!!! 이거 너무 질이 좋은데요!!!! 오늘 사버린.. 로라 베얼리 핑크 보다 더 괜찮은것 같고 그래서 색상 다 확인하며 가지고 있지 않은 색상을 찾아서 ㅎㅎㅎ 핑크 티즈와 센슈얼 로즈가 괜찮은것 같기에 자몽님 예전 포스킹에 에스티 블러셔가 있었던 것 같아 급 검색해 봤습니다 ㅎㅎㅎㅎㅎ 살짝 쿨끼가 있지만 올리브톤에 잘 감기는 색상인것 같아서 ㅎㅎ 구매는 나중에 기분전환이 필요할 때를 노리고 계속 발색 검색 중입니다 ㅎㅎ 자몽님께는 어떤 느낌인가요? (이 질문하려 한문단이 완성이 되었는가...ㅋㅋㅋ)

    립스틱도 계속 찾던 중인 무슨 느낌인지만 알지만 실물은 봐야 알겠는 색상을 백화점에서 찾고 찾다가 이리저리 안보여서 예전에는 둘러도 안보던 에스티로더에서 찾은것 같아요 ㅎㅎㅎ 핑크와 다홍의 오묘한 조합! 350호!!! 프리티 럭키!!!!! 오예 럭키한 날입니다!!! ㅋㅋㅋ 접객해주시는 분들은 늘 다홍색이나 코랑이 어울릴 거라 하지만 저는 미국 교포 느낌은 지양하고 있기에 착 감기는 안색을 찾아서 생기와 러블리를 잡는 어려운 주문이었는데 ㅋㅋ 펄이 살짝 들어가서 색상 중화가 가능해 진것 같고 핑크다홍이라는 어렵고 난해한 색상에 도전한 에스티를 막 막 칭찬해 주고 싶습니다 ㅋㅋㅋㅋ
    원래 에스티까지 가볼 생각도 못했는데 자몽님과 된다님이 제 벽을 낮춰 주셔서 나온 쾌거 입니다 ㅎㅎ 이 영광을 자몽님께~! 인천공항에서 돌립니다ㅎㅎ

    • 배자몽 2016.11.21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스티로더 블러셔란? 좋은데, 참 좋은데, 질이 너무 좋은데, 색상이 흔한 듯 하면서도 그 맑은 채도와 발색이 은근 대체 안 되는데, 브랜드에 대한 편견 때문에 쉽사리 처음에는 손이 안 가는 그 무엇...!

      저는 피부색이 올리브 계열은 아니지만 (소위 퍼스널 컬러식으로 대중적인 표현을 쓰자면, 겨울쿨톤에서 뮤트쿨로 변화 중인? 발을 걸친? 그런 톤이랄까요...) 그런 저에게 핑크티즈는 맑고 화사한 쿨핑크지만, 형광기는 돌지 않고, 홍조 올라오지 않고 원래 색 그대로 유지되는, 뭐 그런 색입죠.

      에스티가 제품은 잘 만들어요, 인정. 그걸 익히 잘 아는데도 불구하고 이 브랜드 이미지에 대한 편견은 여전히 완전 무너지지를 않네요.

      이게 참 우연의 일치인 것이, 저 지금 비공개로 작성 중인 포스팅이 바로 '보유 중인 블러셔 한줄평' 이거든요. 여기에서도 에스티 핑크티즈는 (그리고 버버리 얼씨도 더불어서) '패키지 디자인이 정말 비취향이지만 제품 자체가 너무 잘 맞아서 어쩔 수 없이 품은' 예로 등장할 예정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

 «이전 1 ··· 351 352 353 354 355 356 357 358 359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