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은 로드샵에 별 관심이 없었다.

화장솜이나 클렌징 티슈 등 생필품을 제외하고는.

 

가격대비 품질이 좋은 것도 알겠고,

저렴한 가격에 푸짐하게 사는 것도 좋지만,

 

어차피 대체 가능한 (보다 고가의) 제품이 있는데

싸다고 자꾸 사들이는 것도 결국 지출이다 싶어서.

 

게다가 한동안 화장대 재고 관리에 중점을 두느라

괜히 수납도 안 되는 제품들 늘리는 게 영 별로여서.

 

 

 

 

그런데 요즘에는 다시 로드샵에 애정이 솟구치는 중!

 

계기는 여러 가지다.

 

에뛰드하우스 싱글 아이섀도우가 로드샵계의 위너,

라는 소리는 예전부터 들어왔으나 한 귀로 흘려듣다가

올 가을에 1+1 이벤트할 때 우연히 사봤는데 대만족을!

 

아니, 가격대비 좋다는 줄 알았지, 이렇게 좋을 줄이야?

물론 바비나 로라 등등 고가 브랜드보다는 부족하겠지만

난 개인적으로 색상, 발림성, 지속력... 다 마음에 들었다.

 

게다가 그만하면 에뛰드 치고 심플 모던한 디자인이지 뭐.

케이스도 심플하고 하니 표면에 하트 무늬 쯤이야 괜찮음.

 

그리고 립컬러 역시 한동안 있는 제품들만 주구장창 쓰다가

올 가을에는 필요한 컬러들이 있어서 여기저기 돌아보는데

그 컬러들이 번번히 백화점에는 없고 로드샵에만 있는거다;

 

게다가 시기적절하게 나와주는 각종 한정과 콜라보들까지!

그리하여 올 가을/겨울은 로드샵에서 쏠쏠히 즐겨주었지 ㅋ

(물론 그동안 백화점 쇼핑을 안 했다는 소리는 아니지만...)

 

 

 

 

 

 

스킨푸드 x 스누피 콜라보레이션

 

그러고 보니 언젠가부터 스누피에 애정이 생겼어.

원래는 별 대사도 내용도 없는 캐릭이라 생각했는데

뭐랄까, 얘가 가진 특유의 여백의 미가 참 편안하달까.

 

뭐, 그렇다고 해도 굳이 저 스누피 파우치를 받기 위해

금액 채워서 쇼핑할 생각까지는 없었는데, 하다 보니(?)

 

틴트 립 오일을 사러 갔는데, 색상이 2가지를 집었다.

=> 늘 쓰는 블랙슈가허니 마스크가 스누피 에디션?

=> 클라란스 립오일이랑 비슷한 립오일도 스누피로?

=> 둘 다 기본템 & 생필품인데 기왕 스누피니까 좋네?

=> 어, 그런데 금액 조금만 더 채우면 파우치를 준단다.

=> 그렇다면 화장솜과 웨지 퍼프를 사자! 그게 좋겠다!

 

... 뭐 어쨌든 어차피 사려던 것 + 생필품만 샀으니까...

게다가 남편도 옆에서 보더니 괜히 덩달아 뿌듯해했다.

'4만원에 이렇게 푸짐하게, 그것도 유용템으로, 사다니!'

 

ㅋㅋㅋㅋㅋㅋㅋ 남편군, 이게 로드샵의 축복이라우 ㅋ

 

 

 

 

 

 

한정 제품이라고 하면 색조 제품을 주로 떠올리는데

이렇게 스킨케어 라인, 그것도 스테디셀러를 위주로

'패키징만 한정으로 내서 차별화를 하는' 컨셉, 좋다.

 

제품은 기존에 써봤거나 평을 들어서 리스크가 없고,

패키지로 기분 낼 수 있고, 소모품이라 부담도 없고.

 

 

 

 

 

 

따..딱히 의도한 건 아닌데 스누피 파우치가 생겨버렸어.

이걸 어디에 사용할지는 차차 생각해보기로 합시다 ㅋㅋㅋ

 

 

 

 

 

 

에뛰드하우스 리프로모션 한정, 인더카페 팔레트.

일전에 온라인 전용 판매로 출시됐다가 광속 품절되고,

이번에 오프라인에도 리프로모트 물량 풀린 제품이다.

 

스아실,

이 제품은 인기는 많지만 평가 또한 엇갈리더이다.

 

 

 

 

 

 

 

뭐, 딱 보기만 해도 인기가 많을 법한 색상 구성 아닌가!

8가지는 기존의 인기 음영/펄 컬러, 2가지는 신상 컬러.

 

최근에 에뛰드 싱글 섀도우의 매력에 눈을 뜨긴 했지만

역시나 동글동글 싱글을 여러 개 모으기는 귀찮았던 차에!

이렇게 편리한 팔레트로 내주다니, 팔레트 선호자는 씬남!

 

카라멜 라떼, 카페 모카 등등은 기존에도 은근히 땡겼고,

이번 팔레트 한정으로 나온 우측의 꿀자몽청도 마음에 들고,

가격은 22,000원! 10개 색 중에서 반 이상만 건져도 성공이지!

 

매장에 테스터도 없는데, 그냥 앞뒤 안 보고 바로 결제했다 ㅋ

어차피 색상들도 거의 다 온고잉인데 뭐, 어차피 살 거였음-_-

 

그러나,

기존의 에뛰드 싱글을 많이 써온 사람들은 아쉽다고 합디다.

색상명은 같지만 발림성 지속력 등 품질에서 차이가 난다고.

알고 보니 제조사가 코스맥스에서 코스온으로 바뀌었다고 함!

 

이 말을 듣고서 제품을 발색해보니까 - 과연 차이가 있는 듯.

손가락이나 브러쉬에 착 붙는 몽글한 맛이 없고 약간 퍼석하다.

육안상 색이 다른 건 아닌데 피부 위에서 구현되는 색이 다르다.

그러나 기존의 에뛰드 유저 or 고렙 덕후들만 알 수 있을 정도?

 

그리고 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나는 이 제품이 꽤나 마음에 든다.

기존 싱글에 비해서 품질력이 다소 떨어진 건 물론 아쉽지만

그래도 이렇게 편하게 쓸 수 있는 팔레트의 장점이 더 우위임.

 

게다가 시럽빼고테이크아웃 같은 색상은 기존의 인기색이지만

난 딱히 관심 안 가졌는데, 이번 팔레트 덕분에 써보니까 좋음!

이렇게 의도와 상관 없이 좋은 색을 만나게 되니 그것도 즐겁네!

 

여튼, 2만원대라는 값어치는 하고도 남는다는 게 내 생각이로고.

기존 에뛰드 싱글 애용자라면 이번 팔레트에는 실망할 것이고,

입문자 혹은 나처럼 '이만하면 됐지 뭐' 유저들에게는 꽤 좋을 듯.

 

 

 

 

암튼, 이 기나긴 글의 요지는 : 로드샵 만만세 로드샵 고마워요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1.23 19:25 릿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팔레트...구하다 포기했쥬ㅠㅜㅋ 제겐 시빼테를 비롯해 싱글이 있지만요! 전 요즘 백화점 제품들로 슬슬 발돌리고 있어요. 평생템인 슈에무라 M521도 사고 바비 샐먼도 사고, 오늘은 맥 씨쉬어 샀어요! 돌체비타는 립펜슬 안좋아하고 칠리는 안어울리던 차에 미샤 듀이루즈 모카브랜디랑 같이 쭉쭉 잘쓸거 같아요...아! 미샤 듀이루즈 진짜 이번에 잘빠졌어요ㅠㅠ♥♥버건디 루비링도 레드 허니애플도 다 짱이뻐요! 이러고보니 무슨 립 홍보대사?! ㅋㅋ

    • 배자몽 2015.11.25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일전에 온라인 출시됐을 때에는 간 보다가 놓쳤는데 이번에 오프라인 재출시됐다길래 출시 당일에 일부러 매장 들러서 사왔어요 ㅎㅎㅎ 심지어 기존 색들과 거의 동일한 거라서 테스터도 안 꺼내놨다는데 두번도 안 묻고 그냥 '주세요' ㅎㅎㅎ
      저도 올 가을에 사실 립제품 한바탕 산 것 같네요. 작년 가을 겨울에는 화장을 안 한 것도 아닌데 왜 계절에 맞는 색이 없는지-_-a

  2. 2015.12.01 14:56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스킨푸드 웨지퍼프에 눈이 감! 극강의 꿀템이라는데... 사용 후기 어때요?

 «이전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4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