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번에 올렸던 리넨과 옹기 그릇과 광주요 .

요리를 자주 하진 못해도 간간히 활용 중이다.

 

포스팅 링크 :

가슬한 린넨, 묵직한 옹기, 고운 옥빛의 광주요.

 

 

 

 

 

 

 

옹기류는 개시하기 전에도, 사용 중간중간에도

쌀뜨물로 끓여줘야 하는 등 번거로울 수도 있지만

확실히 차별화되는 포근한 매력이 있다. 내 눈에는.

 

게다가 내가 가진 그릇들 대부분이 한국적이기도 해서

조합이 좋고, 이렇게 린넨과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그릇은 겸손하게 배경으로 스며들고

그 안에 담겨 있는 음식을 가장 맛있어 보이게끔 해준다.

 

그릇 덕분인지, 내 기분 때문인지, 찜닭이 확 돋보이네?

 

그리고 가운데에 린넨 키친 클로스 하나를 세로로 깔고

다른 하나는 착착 접어서 찜닭 옹기 받침으로 사용했다.

 

 

 

 

 

 

그리고 옹기 그릇 개시하는 김에 꺼내든 2인용 밥솥!

같은 밥상이라도 솥밥이 등장하면 느낌이 확 달라진다.

 

전기밥솥과는 달리 물 끓는 정도와 시간을 따져야 하고

밥맛의 깊이 또한 다르다. 뚜껑을 여는 순간 두근두근함!

사진에 차마 다 담기지 않은 밥알의 윤기와 입자감이란!

 

사실 내 취향은 고소한 현미밥이나 율무쌀밥 쪽이지만...

밥솥이 아직 익숙하지 않아서 일단 첫도전은 흰쌀밥으로!

 

하지만, 뭐 처음부터 너무 잘 지어졌다. 괜히 쫄았쉉-_-*

 

 

 

 

 

 

밑바닥에 남은 밥에는 역시 뜨끈한 물을 부어서 누룽지를!

밥을 더 눌러붙게 지었어도 됐겠다. 어쨌든 뜨끈하니 좋네.

 

 

 

 

 

 

이건 그릇보다는 다크 그레이 린넨 클로스 사용샷이네.

이렇게 세로로 깔면 2인용 밥상 공간 정도에 해당한다.

 

내 눈에 예쁜 테이블 매트는 거의 다 PVC 소재인데

남편이 식기구 닿는 소재로 PVC는 유해하다고 해서

PP나 PE 소재의 제품 중에서 골라서 쓰고 있지만서도

아무래도 색상이나 질감이 만족스럽지가 않단 말이지;

 

그래서 결국 돌고 돌아서 요즘은 린넨에 정착한 듯 하다.

음식이 묻으면 닦아내지도 못하고 매번 세탁해야 하지만

우리는 어차피 빨래를 자주 돌리는 편이라서 상관 없다.

게다가 집밥도 매일매일이 아니라 띄엄띄엄 하는 거니까.

 

이렇게 한걸음씩 키친 패브릭의 길로 들어서는 건가 ( '-')

예전에는 '천 소재는 매번 빨아야 하는데 뭐하러' 이랬는데.

 

 

 

 

 

 

린넨 테이블보, 이번에는 1인용 사이즈로 등장했네.

그리고 어반하우스에서 옹기와 함께 구매한 카레보울.

덮밥, 파스타, 샐러드, 카레 등 뭐든지 담아도 되겠지만

오목한 깊이와 적당한 폭 덕분에 스프 담기에도 좋더라.

 

보울에 담긴 음식은 올가니카의 신상품, 클렌즈 수프 :)

1일 체험분을 받아서 먹어봤는데, 곧 별도 후기 올릴 예정.

 

 

 

 

 

 

가장 아끼는 건 가장 마지막에... 나의 광주요.

 

고운 옥빛, 단정하지만 단조롭지 않은 곡선,

모든 면에서 너무나도 마음에 꼭 드는 나머지

'첫 개시는 뭔가 그럴싸하게'라는 야심이 있어서

되려 여태까지 궁리만 하고 개시를 못 했었다 ㅋ

뭐 결국 이런 평범한 면요리로 스타트 끊을 것을;

 

에그누들 치킨 탄탄멘에 새송이버섯볶음,

파프리카 참깨소스 셀러드, 엄마표 열무김치.

 

아, 그리고 같이 등장한 회색 줄무늬 린넨 매트에

이번에 쉬즈리빙 세일 때 데려온 나무젓가락까지.

 

맛도 맛이고

조화도 조화지만

정말 보기만 해도 포근하니 아름다운 상차림 아닌가.

 

 

 

 

이렇게

그릇들도, 린넨 클로스들도,

모두모두 잘 사용하고 있다는 이야기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1.25 20:05 리몬턴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제 슬슬 신혼집에 넣을 혼수들을 장만하고 있어서, 자몽님의 그릇이나 테이블 웨어 포스팅을 눈여겨 보게 돼요ㅋㅋㅋ 저 광주요는 참 깔끔하면서, 단아하고도 곱네요.+_+

    • 배자몽 2015.11.30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와중에 역시 가장 자주 쓰는 건 코렐... 이긴 합니다만 ㅋㅋㅋ 코렐은 편하게 막 써서 그런지 사진에는 자주 등장 안 하네요-_-a 광주요는 100% 취향입니다. 이걸 딱 골라서 선물해준 친구의 안목에 다시 한번 감탄하게 돼요 :)

  2. 2015.11.30 14:51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아한 상차림 아주 이뻐요! 주인장 스탈이 나오는듯~~

 «이전 1 ··· 339 340 341 342 343 344 345 346 347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