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토일월화 5일간 꽤 넉넉하게 잘 쉬었다.

설 당일을 빼고는 딱히 뭔가를 하지는 않고

집에서 쉬면서, 출장 다녀온 남편과 탱자탱자.

인도 출장은 매번 후유증이 꽤 있단 말이지-_-

 

 

 

 

 

 

(나에게는) 연휴 첫 날이었던 금요일은 실컷 게으름 피우고,

토요일에는 엄마를 집으로 초대해서 집밥과 커피와 수다를,

그리고 오후에는 1주일 출장을 마치고 온 남편과 재회했음.

 

이 날의 점심 메뉴는 : 매콤한 5곡 리조또 with 트러플 치즈.

엄마한테 메뉴 사지선다 선택권을 드렸는데 이걸 고르시대.

아마도 리조또보다도 그놈의 트러플이 궁금해서 그런 듯 ㅎ

 

저 트러플 치즈 소스는 쬐끄만 통에 몇만원씩이나 하던데

어느 기분 좋은 날, 백화점 식품 매장에서 충동 구매했었다.

 

트러플의 깊은 향과, 치즈의 진한 맛이 더해져서 꽤 독특한데

그렇다고 몇만원씩 들여서 재구매하고 싶을 정도는 아니더라;

 

게다가 자고로 식재료는 아껴 쓰는 게 아니라고 굳게 믿는지라

리조또에 올려먹었는데, 고소한 것이 매운 맛과 잘 어울립디다.

 

다 먹고 나서는 남은 트러플 치즈 소스는 엄마에게 증정하였음.

엄마가 '나도 트러플 먹어봤다'고 자랑하고 싶어하길래 ㅋㅋㅋ

 

 

 

 

 

 

비주얼은 평범해 보이지만, 맛은 역대급이었던 비빔국수.

인도로 1주일씩이나 출장을 다녀온 남편군을 위한 저녁상.

 

엄마가 작년에 준 매실 장아찌를 다 먹고 남은 매실액을

어떻게 써야 뿌듯할까 고민하다가 비빔 양념을 제작했다.

 

맵고 새콤한 맛은 줄이고, 매실액의 달큰한 맛은 올리고!

그러나 설탕과는 달리 상큼한 단 맛이라서 입에도 쾌적해!

 

비빔국수는 남편과 나의 입맛 교집합에 있는 음식 장르라

평소에도 즐겨 먹는데, 와, 이번 건 진짜 제대로 맛있었네.

 

여기에 청상추 듬뿍 뜯어 올리고, 돌김도 잘라서 얹어서,

스윽스윽 비벼 먹으니 이거슨 완벽한 웰컴백 메뉴가 아닌가.

저 양념장 냉장고에 한끼 분량 남아있는데 언제 다시 해먹지.

 

 

 

 

 

 

슬슬 봄이 다가오니 마트에 상콤한 딸기들이 등장한다.

1kg 짜리 박스로 사서 한꺼번에 씻어서 반 갈라놓으면

며칠이고 냉장고에 넣어두고 디저트로 꺼내먹기에 좋다.

 

요즘 빠져있는 건,

아무 것도 첨가하지 않은 생딸기를 요파에 찍어먹기.

 

생크림에 찍어 먹는 것보다 맛이 덜 달고 덜 느끼한 데다가

요파가 유통기한 및 재고 관리도 쉬워서 매우 마음에 들어!

 

이렇게만 먹어도 풍미가 최상일진대 딸기 뷔페를 왜 가겠소;

 

 

 

 

 

 

출장의 여파로, 저녁 먹고 초저녁부터 자기 시작하더니,

12시간 넘게 내리 잔 남편을 데리고 이태원으로 나갔다.

소셜에 떴길래 구매해둔 <젤렌> 셰프 코스를 예약해둠!

 

말간 수프와 오이 토마토 계란 위주의 샐러드가 좋았고

메인 디쉬인 저 돼지고기 롤은 다 먹지는 못하고 남겼다.

불가리안 요거트와 커피로 마무리하는 기분은 쾌적했음.

 

쉬는 날, 여유롭게 이태원에서, 낮 시간의 햇살을 받으며,

천천히 서빙되는 불가리안 요리를 즐기는 기분이 좋았다.

 

다만, 정가를 주고서 굳이 이 코스를 먹을지는 의문일세.

난 역시나 코스보다는 단품을 선호하는 편이라 더더욱...

우리는 인당 3만원대로 먹었으니까 이만하면 만족하지만.

 

여튼, 따스하고 기분 좋은 점심 시간이었던 건 분명해 :D

 

 

 

 

 

 

최근에 경주에 놀러 갔다온 엄마가 하사한 경주 황남빵,

그리고 덤으로 딸려온, 프랑스에서 공수했다는 마카롱.

 

마카롱은 얄팍한 단 맛이 아니라 고소하니 일품이라는데

그럼에도 딱히 내 취향은 아니었으며, 황남빵은 기대 이상!

간만에 초콜릿 민트 홍차와 함께 하니 촉촉하니 잘 어울리네.

 

뭐, 결국 거의 다 남편군의 주전부리가 되었다고 한다 ㅋㅋㅋ

 

 

 

 

 

 

설 당일 점심은 남편 큰집에서 먹고, 저녁에는 친정으로~

 

시댁은 차례든 그냥 식사든 점심 전에 일찍 하길 원하시고

친정은 저녁에 여유롭게 와서 술도 마시고 놀기를 바라셔서

우리는 명절마다 동선과 일정의 균형이 잘 맞는 편이다. 만세.

 

 

 

 

 

 

이번에 엄마가 마련한 명절 음식의 메인템은, 영덕대게!!!

집에 갈 때 즈음에는 모두들 손에서 게맛 깨나 났다고 함 ㅋ

 

 

 

 

 

 

연휴 마지막 날은 집에서 밀린 빨래와 요리로 보내자!

최근에 구매한 넙적한 쌀국수 면을 꺼내서 지지고 볶고~

 

채소를 욕심껏 종류별로 넣다 보니 양이 좀 많아졌네-_-

다음에는 각 색상별로 하나씩만 넣는 걸로 합시다 ㅋㅋㅋ

청경채 넣었으면 파 생략하고, 숙주가 있으면 팽이는 빼고,

양파도 하나 다 넣지 말고 반 개만 쓰는 등, 절제의 미학을...

 

여튼, 맛은 끝내줬지.

달큰한 소스에 마늘과 고추가루를 더해서 개운하고 매콤하게!

 

 

 

 

 

 

저녁 메뉴는 남편의 요청대로 떡볶이 with 치즈떡...

최근에 하림 닭갈비 불타는 매운맛으로 떡볶이 했다가

너무 괴롭게 매웠던 기억에... 딱 적당히만 매운 맛으로.

 

떡볶이에 넣을 채소가 마땅히 없는데 재고 늘리기는 싫어서

연근밥 만들고 남았던 연근을 썰어 넣었는데 나름 괜찮더라.

말랑하고 쫄깃한 떡 사이사이로 연근이 아삭하게 씹히는 맛!

사실 뭐 요리 재료란 있는 대로, 내 맘대로 넣는 것 아니던가.

 

 

 

 

 

 

남들은 대체 휴가였겠지만, 나는 출근했던 날, 저녁상.

엄마한테 받아온 나물들과 김치, 명란젓으로 차려냈다.

내가 한 거라고는 된장찌개 끓인 것과 상추 씻어낸 것...

 

맛도 있었거니와, 나물을 빨리 먹어 없앤 것도 속 시원해!

이 날을 넘기면 또 언제 집밥을 먹게 될지 알 수가 없어서;

 

그리하여,

끼니와 끼니 사이에서,

설 연휴가 지나갔다는 이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2.12 19:08 아쿠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리솜씨도 좋으시지만 담아낸 모습도 넘 이뿌네요! 이거보고 넘 맛나보여서 방금 비빔국수 해먹었음당ㅎㅎ

  2. 2016.02.19 00:08 min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자몽님의 요리 솜씨에 감탄하고 갑니다.
    저도 같은 기간 동안 결혼생활을 했는데도 어찌 이리 요리 실력에서 차이가 나나요.
    무엇보다도 요리를 즐기는 것 처럼 보여 감탄하네요. 저한텐 숙제 같은 거라서...
    저도 이번 주말 비빔국수 해먹을까봐요 ㅎㅎ

    • 배자몽 2016.02.19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뭐 사진으로 올린 이 몇몇 끼니가 전부에요 ㅎㅎㅎ 평소에는 집밥 해먹을 일이 그리 자주 없는지라... 그래도 사소한 요리라도 만들어 먹고, 차려내는 일이 꽤 즐겁고 보람차더라구요 :)

  3. 2016.02.22 19:36 he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리영감을 주시는 포스팅입니다. 실은 요리도 못하는데!ㅋ 침이 마구마구 샘솟아여 쯔읍(더러움 죄송)

    • 배자몽 2016.02.24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래놓고 이번 주에는 도통 요리할 일이 없네요 ㅎㅎㅎ 이따금씩 이렇게 연휴가 걸릴 때에만 몰아서 하는 것 같아요 =.=a

  4. 2016.02.26 19:56 마곡김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모니터로만 봤는데 군침도는... 언니 넓적 쌀국수 면은 어디서 샀나요!!! 마트에서는 얇은 면만 팔든데..
    언니가 멀리 이사가서 아쉬워요 흑흑(그래도 서울 서쪽이라 다행 ㅋㅋ)

    • 배자몽 2016.02.26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홈플러스를 비롯한 다수의 대형 마트 수입식재료 코너에 다 있... 기도 하지만 난 소셜에서 주문했지 ㅎㅎㅎ 링크 보내드리겠음. 찾아가는 친절한 써어-비쓰.

 «이전 1 ··· 312 313 314 315 316 317 318 319 320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