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장소, 낯익은 기억.

Posted by 배자몽 일상잡기록 : 2016. 4. 4. 18:00

 

 

 

 

16.04.04.

날씨 좋은 월요일의 점심 시간

 

 

 

 

 

 

점심 약속이 있어서 삼청동 거리 북쪽으로 갔는데,

도착한 식당 이름이 - <Joey's Friends> 라고 한다.

 

처음 가본 곳인데,

어라, 어디선가 본 적이 있는 로고.

왠지 친숙한 저 벽면의 파리 지하철 노선도.

 

알고 보니 서교동에 있다가 언젠가 없어져버린

Joey's Place 의 자매 지점이라고 한다. 역시나.

 

홍대 조이스의 따끈한 수프 참 좋아했었는데...

아쉽지만 삼청동 조이스 또한 나름 마음에 든다.

 

다음에는 업무 점심이 아니라, 데이트로 와볼까.

 

 

 

 

 

 

그리고 식사 후에 걸어 내려오다가 발견한 이것.

강화도 드라이브 가면 들르던 Shut up & Take Coffee.

김포에 본점이 있고, 강화도에 지점이 있는 거 알았는데

어느새 삼청에도 이렇게 가게를 냈던 건지. 여튼 반가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295 296 297 298 299 300 301 302 303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