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놀러온 프로 방판 구매자 짝곰이, 언니들 써보라면서 스킨케어 샘플들을 몇 개 투척해주었다. 아니, 이느므 가스나는 겔랑 외에도 뭐 이리 고렙 찍은 브랜드가 많은 거시여... 여튼, 시중에 나름 귀한 제품들이니 이 기회에 잘 써볼게. 잘 써볼텐데... 그런데... 그게 말이지...

 

 

 

 

 

 

근데 이거 써보고 잘 맞으면 나 우즈캐-_-???

 

기초도, 색조도, 이것저것 사제끼기 보다는 '나한테 잘 맞는 단 하나'를 가격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사서 아낌 없이 잘 쓰고, 다 비우면 상쾌하게 새 제품 사자... 가 내 기조는 맞는데, 아니 그게 아무리 가격에 구애를 안 받으려고 해도 이쯤 되면 내 심적 상한선을 넘어도 너무 훌쩍 넘어버리는걸...

 

혹자는 '비싼 건 맞는데, 써보면 그만큼 다르다'는 증언을 내놓기도 하지만... 그러거나 말거나 나는 단품에 도저히 이 돈 못 쓰겄다고 ㅋㅋㅋ 그런 의미에서 이 샘플들 개봉해서 써보기가 두려운 상태임... 찬 바람 부는 요즘 같은 때가 딱 프리미엄 스킨케어 제품들 변별력이 딱! 나타나는 시기간 말이지... 후우.

 

그럼에도 불구하고 샘플 투척 감사합니다-_-?

아오, 망알곰 ㅋㅋㅋㅋㅋㅋㅋ 잘 쓸게 ㅋㅋㅋ

 

 

 

 

 

 

 

   COMMENT 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