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친화성 떨어지기로 유우-명한 티스토리께서 이런 것도 해주다니... 기대치가 낮으니까 의외의 즐거움이 있구나?!

여튼 오늘 블로그 로긴하니까 문득 뜨는 팝업창에 '2016년 내 블로그 결산' 이라고 하길래 들어가보니까 이런 게 있더라.

월별 글 작성수나 총 방문자 수 이런 건 별 의미 없으니까 빼고... 나머지 몇 개를 보관해두고저.

 

 

 

 

 

 

이건 내가 사용한 적 없는 단어들인데 뭔가 했더니

티스토리 측에서 정리한 내 블로그 키워드인 듯...

 

아니, 내 블로그도 댓글 많이 달리는 편이 아닌데

이게 상위 1%라면 티스토리 대체 어찌 된 거죠.

 

패션... 은 개뿔도 없지만 화장품 글이 많으니

패션뷰티 통합 태그는 뭐 그렇다고 치고 -_-

 

9년차 블로그도 뭐 팩트 기반이니까 오케이.

부지러너니 댓글러니 이건 음, 글쎄올씨다...

방문자 50만 넘고, 포스팅 100개 넘은 건 맞음.

 

 

 

 

 

 

조회수 높은 글 랭킹이 흥미로웠다, 난.

평소에 개별 글 조회수가 눈에 잘 안 띄고

조회수와 댓글수가 꼭 비례하는 건 아니라

어떤 글이 가독성 좋은지 잘 모르고 있었는데.

 

아르마니 립마그넷 전 색상 발색은 ㅋㅋㅋ

수긍간다; 출시 당시에 발색이 워낙 귀해서;

 

블러셔/하이라이터/셰이딩 소개도 끄덕끄덕.

나도 타 블로그에서 이런 글 보는 거 좋아하니.

 

양가 집들이 상차림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동안 내 블로그 유입 검색어 1위를 달린 ㅋ

아, 다들 집들이 상차림 고심들을 하는구나 ㅋ

나의 뽀인뜨는 '개별 메뉴 레시피'가 아니라

'상을 어떻게 구성해서 차려낼 것인가'였다.

 

피카소나 리얼테크닉 브러쉬는 아직도 상위.

제주도 미니키친도 상위에 있네. 왠지 기쁨.

 

 

 

 

 

 

댓글 순위는 단연코 괌 투몬비치 호텔 소개!

이거 진짜 공 들여서 쓴 홍익인간 포스팅이지.

지금 생각해도 참 쓸데 없이 뿌듯하구랴 ㅋㅋㅋ

 

별 내용 없는데 송도 포스팅도 왠지 댓글 많음...

아마도 저게 어딘가에 메인에 떴었나, 그랬던 듯.

 

 

 

 

티스토리, 제법이네.

향후 서비스 종료설도 돌아서 흉흉했는데

이런 소소하기 그지없는 서비스도 해주고, 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1.18 11:19 마곡김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위 1프로 파워블로거님~ 댓글 하나 보태고 가요~

  2. 2017.01.18 17:25 신고 라디오키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칭찬을 안 할 수 없는 페이소스가 있는 글쓰기를 하시는군요.
    홍익인간 포스팅이라니~^^ 2017년에도 널리 방황하는 검색인들을 붙드는 홍익인간 포스팅 이어가시길 바랄게요.

    • 배자몽 2017.01.19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그마치 페이소스! ㅋㅋㅋㅋㅋㅋㅋㅋ
      감사합니다. 널리 방황하는 검색인들, 아 이거 남 말이 아니네요... 힘내서 앞으로도 온라인 홍익인간 정신 고취하겠심다!!! :D

  3. 2017.01.19 09:49 리몬턴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몽님 블로그 애독하는 1인으로서, 축하드려요!ㅋㅋㅋ 저도 뭔가 네이버 블로그의 "잇님들 잘 지내셨어요~?!!" 이런 분위기가 좀 닭살스럽기도 하고 뭔가 혼자 노는 분위기의 티스토리가 맘에 들어서 블로그를 열었었는데 포스팅 몇개 올리고 엄청 오랫동안 방치되어 있어요.ㅋㅋㅋㅋ 저도 자몽님처럼 꾸준히 블로깅을 하고 싶은데 말이죠 ㅠㅠ 블로그를 비롯한 SNS들이 남들과 공유하는 목적도 있지만, 마치 일기처럼 "아.. 이때 이랬었지" 하고 추억할 수 있게 하는 역할도 큰 것 같아서... 일기를 잘 안쓰게 되다보니 블로그라도 꾸준히 하고 싶다, 맨날 생각만 하고 잘 안하게 되네요. 인스타그램같은 짧은 글쓰기에만 너무 익숙해 진 탓인지, 블로그처럼 다소 긴 호흡의 글은 약간 부담으로 다가오는 것 같아요. 그런 의미에서 자몽님 상위 5% 부지러너 인정합니다!!!!

    • 배자몽 2017.01.19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좋은 말 남겨주시는 리몬턴트님 :)
      이제 댓글로 자주 뵙다 보니까 실물로 만나보고 싶어질 지경입니다 ㅎㅎㅎ
      저도 뭐, 음, 각 블로그의 운영 방식이나 말투야 각자의 자유겠지만서도... 잇님들^^ 요런 게 취향 아니라는 점... 아마 그래서 이 불친절하고 구석진 티스토리에 드러누운 거겠죠 아마도 ㅋㅋㅋ
      사실 저도 블로그에 애착이 많지만, 호흡이 긴 글은 한번 쓰기까지 노력이 좀 필요한 건 사실이에요. 그래서 자꾸 글들이 밀리고-_- 뭐 그렇죠... 하지만 그럼에도 미래의 나 자신을 위해서 꾸역꾸역 뭔가를 자꾸 남겨둡니다. 타임캡슐 개념으루다가.
      그런 의미에서 밀린 독서노트 좀 써야 하는데-_-a

  4. 2017.01.23 11:18 ato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내용, 매력적인 글체, 담백하고 정보전달에 최적화한 사진을 갖춘 글을 쓰십니다!
    제가 못본 글들이 많군요. 구경하러 가겠습니다.

    • 배자몽 2017.01.23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 이렇게 구체적이고 기분 좋은 칭찬을 남겨주시다니! 한 주를 시작하면서 눈이 번쩍 뜨이고 기분이 상쾌해집니다 :D
      뭐 그냥 그때그때 제 일상이나 관심사 따라서 소소하게 업데이트되는 곳이지만, 종종 놀러와서 인사 남겨주세요~ ㅎ

  5. 2017.01.24 00:38 그린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려요~~ 늘 자몽님 글 보면서 정보얻고
    (간혹 지름신 강림도ㅋㅋㅋ) 공감도 하고~~^^

    엇.. 이쯤되면 자몽님 블로그에 새 글이 포스팅 됐을꺼야~ 하면서 종종 놀러옵니다♡ 그때마다 댓글 남기진 못하지만.. 잘 보고있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배자몽 2017.01.30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소소함이 전해졌다니 좋네요 :D
      그런 의미에서 연휴 동안 밀린 업데이트 좀 해야겠습니다! ㅎ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이전 1 ··· 150 151 152 153 154 155 156 157 158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