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하게 남겨보는, 2017 설 연휴의 기록들.

 

 

 

 

 

 

@ 장충동 그랜드 앰버서더, 그랑아 (Gran-A)

 

남들보다 하루 일찍 시작해서 하루 일찍 끝난 나의 연휴. 조삼모사라고... 그저 심신이 피곤한 한 주를 일찍 끝내고 연휴를 맞이하는 기분은 마냥 좋기만 하더라. 연이은 술자리 때문에, 진작부터의 선약이었던 이 날조차 버겁게 느껴지지는 않으려나 우려도 됐지만, 역시나 편안하고 즐거운 자리였어. 일을 다 털어내고, 마음 통하는 사람들끼리 모여 앉아서, '업무' 모드에서 '휴무' 모드로 뇌세포를 찬찬히 변환하는 이 시간.

 

6시부터 9시까지, 3만원 부근의 가격으로 와인 및 간단한 음식을 뷔페식으로 제공하는 그랑아는 나에게 돈값을 하고도 남더이다. 예전부터 가보고 싶었는데 드디어 이렇게, 최상의 멤버들과 함께 가보게 되어 심히 기쁜지고.

 

 

 

 

 

 

@ 연남동 라멘집, 사이토

 

나는 하루 일찍 연휴가 시작된 날, 남편은 출근은 하지만 일찍 끝나는 날, 간만에 차 없이 걷는 데이트를 하자며 나섰다. 발길 닿는 대로 갔더니 어느새 연남동으로 흘러갔고, 그 연남동에서 눈길 닿는 대로 들어갔더니 바로 이 곳, 골목 어드메에 있는 자그마한 라멘집 '사이토'였다.

 

그냥 분위기가 아늑해보여서 별 생각 없이 들어갔는데... 세상에, 라멘이 거의 충격적으로 맛있었어!!! 너무 감명받아서 비록 폰으로 찍은 사진들 뿐이지만 별도의 맛집 소개 포스팅을 올려보려고 한다. 섣불리 '맛집'이라는 진부한 단어 쓰는 것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이 집은 맛집이라는 말 그대로 맛집일세. 으허어. 연남동 거주하는 동생군 부부에게도 자신 있게 추천 날려준 집-_-b

 

이렇게 기분 좋게 라멘으로 속 따숩게 저녁을 먹고 합정역까지 걸어오는 길에, 한강으로부터 불어오는 칼바람에 후려맞고 후다닥 지하철 타고 귀가 ㅎㅎㅎ

 

 

 

 

 

 

@ 세상 아늑한 우리 집, 서재 창가 :)

 

늘어지게 늦잠 자고 일어나서, 집에 있는 식재료를 대강 털어서 날조해낸 브런치 한 상. 좌측의 치킨 에그 샐러드는 나의 취향, 우측의 블루베리맛 팬케익은 남편의 취향, 그리고 쉬는 날에만 누릴 수 있는 호사스러운 드립커피.

 

사진 조도를 음식에 맞추느라 뒷배경의 한강뷰는 다 날아갔지만, 내 마음의 눈에는 그 풍경까지 다 보이네. 카페니 레스토랑이니, 다 필요 없다. 집이 최고, 우리 집이 진짜 세상 최고.

 

 

 

 

 

 

 

@ 역시 세상 아늑한 우리 집 ㅋㅋㅋ

 

최근에 구매한 무첨가 두유가 입맛에 안 맞아서 손이 잘 안 가는 바람에 이렇게 요리용으로 활용하는 중이다. 그렇게 '두유 처리 목적'으로 시작한 거지만, 이게 또 우리 집에서 (뭐 그래봤자 2인 가구지만...) 엄청나게 히트 치신 거지.

 

평소에 동물성 지방 그리고 크림 파스타를 딱히 안 좋아하는 나, 그리고 보드랍고 크리미한 음식은 좋아하지만 유당 분해가 잘 안 되고 배탈이 잘 나는 남편, 우리 모두의 교집합에 들어오는... 식물성 두유 크림 파스타! 아, 물론 쫀득한 질감과 고소한 맛을 위해서 슬라이스 치즈를 1-2장 넣기 때문에 100% 식물성이랄 수는 없지만, 어차피 우리는 채식주의를 지향하는 건 아니니까, 이 정도면 충분히 '식물성'이다. 후후후.

 

여태까지 나의 파스타 레시피 중에서 남편의 선호도는 : 매콤한 아라비아따 > 알리오 올리오 > 해산물 로제 > 기타 등등이었는데, 이 신흥 강자인 두유 크림 파스타가 죄다 제끼고 단박에 1위로 등극했다고 함... 이렇게 되면 이 두유는 요리용으로 재구매를 해야 하나 :)

 

 

 

 

 

 

@ 설 당일 저녁, 친정.

 

시댁에서 먹은 아침식사는 사진이 없고... 저녁에 방문한 친정에서만 사진이랑 동영상 잔뜩! 내가 나물을 좋아하니까 매번 명절에 나물을 종류별로 잔뜩 만들어놓는 우리 엄마. 간도 세게 안 하고, 나물도 신선하고, 정말이지 입에 너무나 잘 맞는 것... 그리고 튀김 애호가인 남편은 저녁에 소식하려고 나름 노력을 하였으나 저 잔뜩 쌓인 새우튀김 앞에서 무너졌다고 한다 ㅋㅋㅋ

 

 

 

 

 

 

나름의 별미, 새우장. 짭쪼름해서 그냥 먹기에는 간이 세지만 잡곡밥에 새싹 넣고 이 새우장 잘라넣고 비벼먹으면.... 하, 더이상 설명하지 않겠음.

 

 

 

 

 

 

@ 다시금 우리집

 

누가 봐도 명절 익일의 점심 같은 비주얼 ㅋㅋㅋ 받아온 나물, 오래 둬서 뭐하랴 싶어서 바로 비빔밥 맹글어 묵고, 남편이 매콤한 국물 땡긴대서 이마트 피코크 초마짬뽕 1인분 해동해서 버섯이랑 새우 추가해서 끓여냈다. 난 발빠르게 식재료 재고 줄여서 좋고, 남편은 딱 입에 땡기던 거 먹어서 좋고.

 

 

 

 

 

 

@ 계속해서 우리집... 명절에는 집이 최고...

 

한동안 네스프레소 캡슐을 구매할 일이 없다가, 이번에 새로이 출시된 2014 빈티지가 그토록 훌륭하다는 말에 단박에 구입해줬지. 네스프레소에서 보유하고 있던 캡슐 특허가 만료된 이후로는 다른 업체들도 시장에 진출을 많이 하고 이에 따라 네스프레소에서는 가격을 인하하거나 맛 개발에 더 힘을 쓰고 있는 느낌적인 느낌... 여튼 이번 2014 빈티지는 필시 여러 줄 쟁여놓고 마시고 싶근영. 그러고 보니 떠오르는 몇년 전의 아스라한 한정, 애플 크럼블... 맛 보기도 전에 무작정 한정이라고 쟁이지는 말자며, 우아 떨면서 두어 줄만 구입했는데 그게 세상에 내 생애 최고의 캡슐이었던 거지 ㅠㅠ 그런데 그 후로 다시는 재출시가 안 됐다고 한다. 엉엉엉. 근데 얘기 들어보니까 애플 크럼블을 오매불망 그리워하는 게 나 뿐만은 아닌 것 가터...

 

 

 

 

 

 

이건 바로 어제! '언니들 집 돌아가면서 도장깨기'를 시전하고 있는 ㅋㅋㅋ 라마 부부가 놀러온 날! 게스트께서 친히 주종을 보드카로 지정하시어 미리미리 보드카 2종 그리고 데낄라 1종을 냉동해두었지. 음식도 식사류보다는 안주류를 중심으로. 후후후.

 

 

 

 

 

 

술을 중심으로 한 상차림. 저 엘룸 3단 그릇은 손으로 집어먹는 과자나 작은 과일 등을 담기에는 무던한데, 떠먹는 음식을 담기에는 지지대가 너무 흔들려서, 결국 사진만 찍고 나서 3단 해체해서 테이블 위에 내려놓고 먹었다고 한다... 그러나 오목한 흰색 그릇 3종에 조립형 지지대까지 합해서 2만원대에 사서, 그 가격을 생각하면 뭐 불만 제기도 못 하겠고 뭐 그렇네... ㅋㅋㅋ

 

메뉴는 수제햄과 치즈 2종, 두유 크림 버섯 리조또, 병아리콩 파프리카 샐러드, 크래커, 그리고 나중에 후식으로 등장한 레드향과 딸기까지. (영등포 청과시장 만만세... 이번 과일 구매는 정말 역대급으로 대박이었다...)

 

 

 

 

 

 

언제나 성실하게 잘 쓰고 있는, 볼 아이스 트레이.

 

 

 

 

 

 

우리 술zip을 방문하는 라마 부부의 센스 돋는 선물. 이거 설 연휴 전에 배송 받겠다고 신랑을 닥달해서 아마존을 싹싹 뒤져서 구매했다고 합디다. 뭐 덕분에 앞으로 음주의 품격이 더욱더 높아질 것 같구랴. 헛헛헛.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1.30 23:55 사이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남동 #사이토(#사이토라멘) 입니다.
    우연한 방문이지만 맛있게 드셔주셔서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더 맛있는 라멘이 되도록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 배자몽 2017.01.31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헛, 안녕하세요 ㅎㅎㅎ 우연한 발걸음으로 들어갔는데 눈이 번쩍 뜨이는 맛이었습니다! 사이토 후기는 별도 포스팅으로도 따로 올릴 예정이에요 :)

  2. 2017.02.01 09:44 민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스볼은 같이 사서 나눠가졌지만 역시 술ZIP에 애용템이 되었군여! ㅎㅎㅎ

  3. 2017.02.01 17:57 마곡김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이...토.. 라..멘..... 언니의 맛집은 묻따않 믿고 가는 1부부.
    흐흐 늘 느끼지만 형부 입맛은 늘 공감갑니다 ㅋㅋㅋㅋ

 «이전 1 ··· 144 145 146 147 148 149 150 151 152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