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특히 산정호수나 명성산 주변에는 카페가 많고도 많겠지만, 그 중에서 우리가 갔던 곳을 소개해본다. 사실 포천은 가을이 성수기라서, 이런 한겨울에는 문 닫은 곳도 많고, 식당가 밀집 지역도 분위기가 영 휑한데, 개중에서 그나마 활기가 느껴지는 곳이었음.

 

점심 먹고 나서 적당한 카페를 찾고 있었는데 그럴싸한 곳들은 다 산정호수 주차장 너머에 있어서 입장료가 있네 마네 하고 거리 또한 멀었다. 그냥 주차장 주변에 있는 아무 카페나 가지 뭐, 라면서 허름해보이는 카페 주변에 기껏 주차를 했는데, 알고 보니 폐업했고... 이런 식으로 방황하다가 갑자기 발견한 곳이다. (산정호수 주차장 남단, 차로 한 5분 거리?)

 

 

 

 

 

 

지도에 안내된 바로는 카페도 아니고 '전통찻집' 이래서 황토집에서 대추차 파는 곳인가 했는데 막상 가보니까 간판에는 cafe 라고 써있네. 여튼 일반 카페보다는 전통 발효차 등의 토속적 테마가 있는 편임. 사실 우리는 영업 중이며 주차가 가능하고 잠시 따끈한 걸 마시면서 쉴 수 있다면 어디든 좋았겠지만! 알고 보니 차도 커피도 맛있어서, 결국 이렇게 후기까지 남기고 있는 거 아니겠어.

 

 

 

 

 

 

이건 나중에 우리가 나오기 전, 손님들이 좀 있는 상태에서 찍은 사진이지만, 우리가 들어갈 때만 해도 사람 하나 없이 내부는 찬 공기가 휑하니 불었었지. 이렇게 경양식풍(?) 홀에 테이블 좌석들도 있고...

 

 

 

 

 

 

이렇게 한식 마루방도 있다. 칸막이나 창호지 풍의 조명, 각종 도자기 소품 등 주인이 나름 신경을 쓴 구석이 엿보인다. 그런데...

 

 

 

 

 

 

이런 난데 없는 조합은 왜죠 ㅋㅋㅋㅋㅋㅋㅋ 한식방에서 내다보이는 거친 터치의 푸른 카우보이 ㅋㅋㅋ

 

 

 

 

 

 

거참 신기해서 나오는 길에 가까이서도 찍어봤음. 뭐랄까, 이 집 사장은 가게를 이윤을 내기 위해서가 아니라 취미활동으로 하는지, 본인이 관심 있는 분야에는 딱히 돈을 아끼지 않고 쓴 게 보이는데, 그와 동시에 취향이 종잡을 수 없는 듯. 혹은, 넘치는 예술적 영감을 주체하지 못한 건가효...?

 

 

 

 

 

 

여튼, 인테리어는 그렇다 치고, 좌석도 제법 널찍하고 (비록 한겨울 비수기인 데다가, 공간이 넓어서 좀 춥긴 했지만...) 무엇보다도 차들이 하나 같이 맛이 좋았다. 그냥 대강 티백 담그거나 휘휘 저어서 내오는 차가 아니라, 이 집에서 직접 담근 청으로 만든다고 함.

 

아울러 도자기 판매도 하는 곳이라서 잔들도 손맛 나고 개성이 있음. (아, 이래서 카페는 그냥 취미활동으로 운영하는 건가. 안 그래도 정기 휴무일도 엄청 많던데.)

 

 

 

 

 

 

목에 좋은 모과차는 이렇게 주전자에 따끈하게 나온다. 너무 달지 않을까 잠시 우려도 했는데, 적당한 단맛과 새콤한 맛이 보드랍게 어우러져서 매우 만족! 시중에 파는 설탕덩어리 모과차 유자차들과는 맛이 다르구나.

 

 

 

 

 

 

'찻집'이래서 나는 차를 시켰지만, 남편은 커피를 시켰... 는데, 아??? 일단 커피가 아주 보기만 해도 마음이 넉넉해지는 사발 st. 잔에 나오는 건 차치하더라도, 맛이 좋다? 이 집, 커피 원두도 엄선하고 내리기도 잘 내린다? 직접 담그는 차야 그렇다 쳐도 커피에는 별 기대가 없었는데 난데없이 훌륭한 이 맛, 뭐죠?

 

 

 

 

 

 

기본 티푸드로 나온 유과와 과일 또한 '내가 고작 차 한 잔 마시는 이 값에 이렇게까지 누려도 되나' 라는 생각이 들었건만, 한참 앉아서 얘기를 하다 보니 이렇게 토스트까지 서비스로 내주신다. 바삭하게 구운 토스트에 유자청을 살짝 흩뿌린 게 이토록이나 잘 어울리는지 처음 알았어! 이건 집에서도 해봐야지! 우리의 유일한 문제는, 너무 배가 불렀다는 것... 흠흠.

 

 

 

 

 

평일에는 정오에 열고, 모든 5의 배수 날짜에는 다 쉬고, 카페 치고는 영업시간이 그리 빡빡하지 않다. 물론 도심이 아니라 포천 한갓진 곳에 위치한 곳이라 어차피 아침 일찍이나 밤 늦게 열 필요는 없겠지만. 여튼 분위기 자체가 아등바등 돈 벌려고 운영하는 곳이 아닌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소.

 

암튼, 성수기 비수기 가리지 않고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규모도 좀 있는 데다가, 나름 주요 지표인 산정호수 주변이긴 한데 완전 주차장 주변 붐비는 곳은 아니고 살짝 여유 있는 분위기여서 그런지, 가족 나들이객들 그리고 휴가 나온 듯한 군인들도 간간히 들르더라. 이런 한겨울 아니라 더 따스한 계절에는 사람들이 많을 듯.

 

 

 

 

 

 

그렇게, 포천 겨울 여행을 포근하게 마무리했네.

 

 

 

 

 

 

 

 

검색해보니까 포천에 '하늘별리'가 2군데 있는데

한 군데는 포천시청 주변의 비교적 시내에 있고,

우리가 간 곳은 여기, 산정호수 남단에 위치한 곳.

경기도 평화 교육 연수원 바로 옆에 붙어 있더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포천시 영북면 산정리 171-4 | 하늘별리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3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