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3.19

 

왠지 이 날의 테마는 '키즈카페'

 

자동차/운전 애호가 남편들과

같이 모여 노는 게 좋은 부인들

 

이 콜라보로 이루어진 -

BMW 드라이빙 센터 나들이!

 

결과적으로

모두가 각자의 방식으로

나름 행복한 주말이었다.

 

 

 

 

 

 

도착해서 부지런히 사전 등록 확인하고

부지런히 코스 체험에 나선 두 남편군들.

 

사실 무슨 코스인지는 그새 까먹었다...

아니, 애당초 뭔지 자세히 안 들었어...

그냥 '너네 좋은대로 하그라' 모드였음;

'키즈카페에 아들 데려온 엄마' 기분?!

 

 

 

 

 

 

사실 우리는 차에 별 관심 없습니다만...

그냥 뭐 그럴싸한 차들이 잔뜩 있길래 ㅋ

 

이렇게 대강 구경하고 사진만 찍다가

금방 2층 테라스 카페로 올라가버렸음;

 

 

 

 

 

 

맥주 시켜놓고 사진 찍겠다고 테라스에 나왔는데

한참 후에 이렇게 한 줄로 스윽- 지나가버립디다.

 

사진으로는 잘 안 보이지만

첫 차가 남편군, 마지막 차가 박군.

 

나름 각자 원하는 차를 배정받았다는데

내 눈에는 그냥 파란 차, 까만 차로구나.

 

 

 

 

 

 

우아하게 커피나 한 잔 하려나? 했는데...

즐거이 생맥주를 시키는 그녀에 동화되어(?)

결국 남편들 올 때까지 낮맥주 수다 타임을!

 

하, 자주 만나고 다양하게 노는 데도 불구,

여자들끼리만 하는 얘기는 또 다르고만 :)

 

요지는 :

이런 키즈카페(?) 타임을 자주 가집시다?!

 

 

 

 

 

 

어찌어찌 하다 보니 (중간 과정 생략 ㅋ)

송도로 이동해서 쭈꾸미를 먹기로 했는데

 

우리가 도착한 게 정확하게 브레이크 타임!

2시간 기다릴 건 아니고 어쩌지? 다른 데 가?

 

 

 

 

 

 

이렇게 후속대책 논의를 하는 동안...

식당 앞에 전용 대기 공간이 있는 걸 보고

여기 아무래도 맛집이긴 한 모양이라며 -

 

바로 옆 만화방에서 두어 시간 놀다가

쭈꾸미를 먹고 들어가자는 전격 제안!

 

와하하하하하, 좋지, 가자가자.

넷 다 아무런 생각도 목표도 없이

슬렁슬렁 놀러왔기에 단박에 콜!

 

 

 

 

 

 

 

작품 선택에서 드러나는 취향...

다들 클래식하시고만요 ㅋㅋㅋ

 

송도는 서울보다 만화방 요금도 저렴하고

공간도 넓어서 좋다 좋다 신난다 이랬는데

내부 공기가 안 좋았는지 나중에는 두통이;

 

뭐 그래도 머리 아프기 전까지는 좋았지;;;

뭔가 '이런 주말'이라는 기분에 신났달까 :)

 

 

 

 

 

 

그리하여 쟁취한 맛있는 쭈구미...

가 아니라 이건 갑오징어 포크밸리.

 

쭈꾸미가 식재료 품절이 된 건지,

아니면 진짜 상태가 덜 좋았는지,

직원분이 갑오징어를 추천하길래...

좋은 게 좋은 거지, 싶어서 ㅋㅋㅋ

 

오징어 양념의 매운 맛,

돼지고기의 고소한 맛,

치즈 퐁듀의 고소한 맛,

도토리묵의 시원한 맛,

 

이래저래 잘 어우러지는 맛이었다!

 

물론, 막 30분 1시간씩 기다리면서까지

먹을 만한 맛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_-a

 

(5시부터 저녁 영업인데 이미 대기줄이...)

 

이 날 우리에게는

이 때, 이 장소, 이 음식, 이 맛이

맛깔나고 즐거운 기억으로 남았으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3.28 10:52 신고 Richa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것도 드시고 재밌게 보내셨네요^^
    BMW 드라이빙센터 저도 넘 가보고 싶었던 곳인데...ㅠㅠ
    갈만한가요? ㅎㅎ
    송도 다시 한번 가줘야겠군요~!!
    좋은 포스팅 잘봤습니다^^

    • 배자몽 2017.03.28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운전, 자동차, BMW에 관심 좀 있는 사람이라면 가볼만한 가치는 충분한 듯 싶어요! 체험 코스는 6만원부터 십수만원까지 가격대가 다양한데 꼭 체험이 아니라 해도 전시 구경 및 여유로운 식사하기에도 좋은 공간? 특히 가족들끼리 와서 놀기 편하게 조성해놨더라구요. (그래야 차덕 아빠들이 부인 및 아이들을 데리고 오지! 이런 느낌 ㅎㅎㅎ)

  2. 2017.03.28 17:57 고잉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남편도 저기 풀어놓으면 넘넘 행복해하더라고여 ㅋㅋㅋ 남자들은 비슷한가봅니다 ㅋㅋㅋ

    • 배자몽 2017.03.28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후후, 키즈카페라는 말이 절로 나오더군요... 각자 남편을 풀어놓은 두 여자는 매우 흡족했다고 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

  3. 2017.03.30 11:58 행신김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남편들은 알아서 잘 논다는 점에서 키즈카페 가도 엄마 찾는 애들 보다 낫군요...(?)
    한번 가봐야겠어요! 흐흐흐

 «이전 1 ··· 102 103 104 105 106 107 108 109 110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