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지나고 서재 정리를 몇 차례 왕창 하면서 완독했으나 소장하지 않을 책들은 지인들한테 빌려주고 나눠주고, 또 일부는 모아모아서 알라딘 중고서점 나들이도 두어 번 했다. 이런 대형 체인의 중고 서점에 대한 평은 사람마다 엇갈리는데 (특히 매입 가격은 낮고, 판매 가격은 은근 비싸다는 투덜거림도 왕왕 있음...) 나로서는 재고 처리도 도와주는데 소소하게 금액도 쳐주고, 또 그 자리에서 바로 그 돈을 보태서 새로운 책을 살 수 있다는 게 상당히 매력적이어서... 좋아합니다요 네네.

 

 

 

 

 

 

내가 찾는 곳은 우리 집에서 가장 가까운 합정점! 중고서점일 뿐만 아니라 카페도 같이 있어서 사람 없는 시간에 가면 책도 팔고, 읽기도 하고, 커피 한 잔 곁들여서 여유도 즐길 수 있는, 멋진 틈새 공간이라는 점! :D

 

 

 

 

 

 

동물은 책 읽는 개만 허용, 음식은 들여오려거든 마음의 양식만, 위반시 무장직원 있습니다 ㅋㅋㅋ 사진도 양껏 허용한다고 하길래 어느 날 폰으로나마 몇 장 현장을 기록해왔지.

 

 

 

 

 

 

그러고 보니 가장 중요한 매입 데스크 사진을 안 찍었네. 하긴, 매장 들어가자마자 일단 짐을 덜어낼 겸 들고온 책을 판매부터 하고 그 다음부터 사진을 찍으니까... 여튼 들어서자마자 우측에 매입/계산 데스크가 있다.

 

나는 미리 알라딘 중고도서 앱을 이용해서 판매 가능 여부를 확인하고 들고가는 편이라서 현장에서 헛탕치는 일은 적고, 간혹 한두 권쯤 책에 오염이 있거나 한 경우만 걸리곤 한다. 후련하게 책들을 다 팔고 현금까지 받아들고 나면 왠지 온 김에 새로운 책도 좀 사가야 할 것 같고, 커피도 한 잔 하고 싶고!

 

현재까지 마셔본 바로는 비엔나 커피 등 특수 음료는 별로고, 그나마 기본 블랙 커피나 주스류가 더 나았던 듯 하다. 여튼, 다 본 책 팔아서 돈도 벌고, 널찍하고 여유로운 공간에서 커피 마시면서 책까지 둘러볼 수 있으니, 커피 맛은 이 정도만 해도 난 이미 감사할 따름 :)

 

 

 

 

 

 

오늘은 어느 서가를 중심으로 둘러볼까...

 

 

 

 

 

 

절대 놓치지 않고 가장 꼼꼼하게 보는 데는 최상품질 코너! 장르는 제각각이고 아직까지는 여기에서 뭔가를 건진 적은 없지만, 잘만 걸리면 마치 새 책이나 다름 없는 특등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지! 아무래도 최상품이 걸리려면 거래 권수가 많아야 하니까, 여기에 있는 책들도 대중적인 류가 주를 이룬다.

 

 

 

 

 

 

구매보다는 대여, 혹은 중고서적으로 사고 싶은 대표적인 장르, 추리소설. 언젠가는 여기에서 그냥 책 표지를 열어보지도 않고 그냥 제목만 보고 찍어서 두어 권 사고 읽고 재판매하는 걸 해보고 싶다 ㅎㅎㅎ

 

 

 

 

 

 

찾는 책이 있다면 검색대를 이용하기!

알라딘 앱을 설치한 경우 앱을 이용해도 OK.

 

아무래도 공간도 넓고, 판매 중인 책들의 종류도 들쭉날쭉하다보니, 선호하는 작가나 장르가 있다면 검색하는 편이 편하다. 나는 테드 창을 찾아봤는데 너무 최신 트렌드 + 마니아 소장 작가여서 그런지 중고서점에는 구비가 아니 되어 있더라고...

 

 

 

 

 

 

뒷모습이니까 초상권 괜찮겠...?

친구들끼리 조용히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면서 책과 커피를 함께 하는 게 보기 좋아서... 나도 다음에는 쉬는 날에 남편이랑 같이 와봐야지.

 

 

 

 

 

 

 

온라인에서 구매자들을 꽤나 현혹하는 각종 알라딘 굿즈들도 구비되어 있음! 저 스프 머그는 딱 내가 원하던 사이즈라서 문양이 조금만 더 취향이었더라면 샀을지도? 하지만, 컵 충동 구매는 자제하도록 합시다... 미니멀리즘 어디 갔니...

 

 

 

 

 

 

그러고 보니 판매하는 책들은 따로 사진을 안 찍었네! 현재까지 내가 알라딘에서 구매한 책들은 위와 같다. 나를 위한, 유혹의 기술. 남편을 위한, 운동화를 신은 뇌. 사실 유혹의 기술은 민느가 최근에 읽은 걸 알아서 빌려봐도 됐을 터인데, 이 하드커버 버전이 그리고 그 안의 텍스트 편집이 왠지 마음에 들어서 구매했다. 마침 책 팔아서 받은 돈도 있어서 공짜로 사는 기분으로! 운동화를 신은 뇌는 남편이 예전에 서점에서 관심을 슬쩍 보인 게 기억이 나서 이 참에 집어들었음.

 

이게 뭐라고 참 뿌듯하고 그러네. 덕분에 서재에 재고는 줄어들고, 새로이 읽은 책은 늘어나고, 독서 생활은 풍성하되 재고 관리는 단촐하게... 그야말로 내가 지향하는 형태가 되고 있다. 이 맛에 앞으로도 알라진 중고서점 계속 이용하지 싶어. 얼쑤절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4.04 09:39 민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팔러갈 책들 쭈욱 따로 빼놓았는데... 4월엔 나도 꼭 가야!
    중고책을 선호도 기준으로 가려서 가격을 쳐주는건가? 1권당 가격이 다 같은거야?

    • 배자몽 2017.04.04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태까지는 중고 서적 처분 어디에 했어? 난 알라딘 이용하는데 일단 여기 기준으로는 :
      - 매입 가능/불가 책들 따로 있음. 알라딘 중고서적 앱을 다운받아서 바코드 검색해보면 가능 여부와 대략의 매입 가격이 뜹니다.
      - 현장에 가서 책 상태에 따라서 가능 여부와 가격에 변동이 생기기도 합니다. 애매할 때에는 일괄 가격으로 처리하기도.
      - 난 현재까지 최저가는 700원, 최고가는 7천원대로 받은 듯.

  2. 2017.04.07 17:45 신고 조아하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이런 상점의 진짜 장점은 돈보다는 시간에 있죠. 직접 팔려면 물론 돈은 좀 더 받겠지만 시세도 알아봐야 하고 혹시 사기치려는 것 아닌지 판매자 구매자 정보도 알아봐야 하니까 은근히 시간 많이 잡아먹는데 이런 상점을 통해서 팔면 그런 문제가 단번에 해결되거든요. 그래서 시간을 소중히 해야하는 공시생 수험생 등 공부에 내몰린 사람들에게는 굉장히 좋은 서비스가 아닐까 라고 생각합니다.

    • 배자몽 2017.04.10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저도 이렇게 적은 노력으로, 간편하게, 도서 재고를 정리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즐겁더라구요~ 그런 의미에서 향후에도 애용할 것 같네요 ㅎㅎㅎ

 «이전 1 ··· 93 94 95 96 97 98 99 100 101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