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남편과 나 외의 생명체는 키우지 않는다

... 는 주의였는데 최근에 정책을 다소 완화하여

 

공기 정화 식물인 스투키를 전격 투입하였다!

 

인테리어에는 딱히 관심이 없지만

호흡기 건강에 늘 신경 쓰는 남편군이

공기 정화 식물을 슬슬 제안해오던 차에

 

맘에 드는 제품이 블로그 마켓에 보여서

색깔별로 4개나 한꺼번에 구매를 해버렸네 :)

 

구입처는 다음과 같다 :

 

인테리어 및 실내 식물 - 오후네 (클릭!)

 

 

 

 

 

 

가장 짙은 색인 네이비만 빼고 나머지 죄다!

동글동글 조약돌 같고, 알록달록 타일 같다.

 

살아있는 식물에다가 조약돌이 가득 찬 화분,

과연 손상 없이 배송이 잘 되려나 싶었는데

 

스투키의 이파리 부분은 뽁뽁이로 꽁꽁 싸고,

화분은 랩으로 단단히 포장되어서 문제 없음!

 

 

 

 

 

 

안녕하세요.

이 집의 공기 정화하러 왔습니다.

앞으로 샤오미 미에어2를 보좌합니다?

 

스투키 같은 공기 정화 식물 사려던 참에

마침 저 파스텔톤 화분이 예뻐서 산 거 맞음;

 

 

 

 

 

 

 

요래요래 생김.

배송의 안정감을 위해서 조약돌이 꽉 차서 오니

받은 이후에 표면이 평평하게 덜어주는 게 좋다.

 

빛과 물은 많이 필요하지는 않지만 (후후후)

가급적이면 주1회 햇빛, 월1회 물주기 권장.

 

... 아무리 나라도 그 정도는 할 수 있겠지...

 

 

 

 

 

 

일단, 거실 TV 근처에 모노톤 2녀석을 두고...

 

 

 

 

 

 

 

침대 옆 서랍장에 파스텔 민트 녀석을 배치하고

(침구 색상도 거의 블루 계열이라 나름 매치함...)

 

 

 

 

 

 

 

파스텔 핑크 녀석은 내 화장대 위에 올려주었음!

뭐, 하지만 개별 화분 위치는 수시로 바뀌긴 한다;

 

현재까지는 관리가 어렵지도 않고 상태들도 좋아서

아마 향후 생존 성장에도 별 차질 없지 않을까, 싶네.

 

공기 정화가 얼마나 되는지는 측정할 방법 없지만

이렇게라도 신경 쓰고 있다는, 나름의 노력이랄까.

 

무심한 나에 비해 남편이 더 잘 보살피는 것 같지만;

오며 가며 스투키~ 이름 불러가며 쓰다듬어주심 ㅋ

 

비록 척박한 집구석이지만 무사히들 자라주길 바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5.01 09:49 신고 Richa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기정화식물?은 첨들어보네요 ㅎㅎㅎ
    몰랐습니다 ㅎ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완전 매력적이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배자몽 2017.05.02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기 정화 식물로 가장 대중적인 게 산세베리아죠. 스투키도 요즘 많이들 들이는 추세인 것 같구요! 저는 사실 차이는 잘 모르겠는데 스투키가 산세베리아에 비해 이파리가 더 올곧고 단정하게 나서(...) 골랐습니다. 그리고 시중 꽃집에 파는 건 화분이 영 마음에 안 들었는데 (그렇다고 내가 분갈이할 만큼 부지런한 인간도 아니고...) 마침 오후네 마켓에 떴던 이 파스텔톤 미니 스투키가 딱이다 싶었어요 :)

 «이전 1 ··· 83 84 85 86 87 88 89 90 91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