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당초 방문을 예견했던 것 마냥,

호텔에서 그리 멀지 않은 거리에 있던


도쿄 스누피 뮤지엄


볼거리를 찾아서 멀리 갈 생각도 없었고,

오전에 츠키지 시장에 이미 다녀왔으니까

오후에는 그냥 카페에서 노닥거려도 좋다,

는 마음가짐이었는데 마침 딱 걸린 이 곳.


그렇게 어슬렁어슬렁 산책 가는 기분으로

시시덕거리면서 구경해도 좋을 것 같았다.


위치는 아자부주반과 롯폰기 사이 어드메.

다이몬역 근처의 프린스 호텔에서 가자니

언덕길을 넘어서 30분 가량 걸어야 했는데

그 여유로운 산책 덕분에 더욱 좋았던 방문.







걷다가 걷다가 걷다 보면

가족 단위 구경꾼들이 수렴하는데

그 즈음 어딘가에 보인다 ㅋㅋㅋ







3D 피규어도 많고 애니메이션도 있지만

그래도 스누피를 비롯한 피너츠 주인공들은

툭툭 슥슥 그린 펜터치 버전이 가장 매력적!


그 덕분에 다행히 굿즈 욕심이 안 생김... ㅋ







주말 오후여서 대기줄이 제법 있었는데

기다리는 공간 여기저기에도 볼거리가 많다.


세상 모든 덕질이 그러하듯이 -

아는 게 많을수록 쏙쏙 보이는 디테일들.


이건 언제언제의 버전의 삽화이며,

당시 화풍이 이랬고, 어쩌고 저쩌고.







근데, 뭐, 히스토리 전혀 모르고 봐도

세상 귀여움에 온통 즐거울 수 있다 :)







크, 이건 솔직히 집에 하나 두고 싶을 정도였...







무작정 캐릭터들 나열하는 게 아니라

나름 기간 한정 테마가 있는 전시인데,


이번 테마는 Love is all around ( '-')


정해진 테마 내에서 전시를 보다 보니까

이 단순한 듯, 별 내용 없는 듯한 만화에

얼마나 많은 디테일이 숨어있는지 보여!


이렇게 한걸음 한걸음

남편의 피너츠 덕질을 이해하게 되고...







티켓조차 각각 다른 카툰 스트립이다.

Ah... 덕후 공화국 닛뽄 존경함미다...


입장부터 퇴장까지

모든 구석구석, 모든 순간 디테일들을

놓치지 않고 충족시켜주는 이런 섬세함.


+

입장료는 성인 2,000엔으로 좀 비싼 편.

관심 없는데 그냥 들르기에는 부담스러울지도.

나는 개인적으로 저 돈 아깝지 않을 정도였지만!







한쪽 벽면에 가득한

찰리 브라운과 그의 개.







편하냐? ㅋㅋㅋ







찰리 & 스누피 전면 일러스트도 이렇게

흑백 카툰 스트립으로 구성한 거 ㅠㅠㅠ







멀리서 봐도 멋지고

가까이서 봐도 재밌고


으아 으아아아







요렇게 줄 서서 돌아 돌아 오면 -







본격 전시 공간이 시작!

사진은 마음껏 찍어도 됨미다 ㅋ







만화나 캐릭터 전시, 스토리들을

하나하나 구경하는 것도 좋았지만


어릴 때부터 피너츠를 애호해오신

남편군의 해설을 듣는 재미도 쏠쏠했다.


중간중간 Vince Guaraldi Trio 의

Peanuts Jazz OST 얘기도 해가면서.







피너츠 월드의 이 조곤조곤한,

어찌 보면 다소 썰렁 허무한 유머가

예전에는 그렇게 와닿지 않았었다...


그런데, 이게 매력을 느끼고 나니까

도란도란 스며들듯이 다가오더라고.


밀어붙이지도 휘몰아치지도 않는,

소위 '빵터짐'을 의도하는 게 아닌

네모칸 안의 이 편안한 세상이란.








집에 액자를 걸어둔다면,

난 이거 연작으로 할래 :)







빠뜨릴 수 없는 테마 -

시니컬 피아니스트 슈뢰더와

지치지 않는 스토커(?) 루시...







OST 앨범에서 늘 비중이 제법 있는 -

담요쟁이 라이너스와 찰리 동생 샐리.







기분 쬬아? :)







앍 ㅋㅋㅋㅋㅋㅋㅋㅋ

스누피 배나왔졍 ㅋㅋㅋ


이 버전 일러스트 미치게 귀엽 ㅋㅋㅋ







스누피 장면에서 나름 씬스틸러, 우드스탁.

카카오프렌즈로 치자면 콘 같은 존재인가.







크, 이렇게 완전 초기 버전의 신문 연재본까지!







서늘한 가을날 도쿄에서

여유롭게 행복하게 즐긴

따스한 스누피 월드 :)







저 하트 머그들은 판매하면 사고팠는데!

아쉽게도 전시만 하고 샵에는 없더라...


남편이 어린 시절 애용하던 머그인데

언젠가 깨졌었나 잃어버렸나 했다기에

꼭 사려 하였건만... 일단 사진으로라도...







피너츠 ㅋㅋㅋ 버터 ㅋㅋㅋ

네이밍이 귀여워서 살 뻔 했네 ㅋ







쓰지도 않는 손편지를 쓰고 싶게 만드는

손맛 나는 심플 흑백 일러스트 엽서들.


역시 스누피 & 타이프라이터 테마가 최고야.







라이너스의 담요를 테마로 블랭킷 카페도 있는데

자리도 없고 심지어 대기줄마저 있어서 단박에 포기.







너네 왜 이렇게 인기 많고 그르냐아.







밖에는 이렇게 푸드트럭이 있기는 한데

여기는 커피보다는 푸드 중심이어서 패스.


Snoopy's Hot Dog 메뉴명 좀 보소. 크.

그런데 난 사실 핫도그 안 좋아함 ㅋㅋㅋ





찰스 슐츠의 피너츠 월드에

온전히 빠져들 수 있었던 시간.


전시 테마 바뀌면 또 가보리라 :)


이렇게

일본 놀러갈 이유가 또 적립되었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