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음력 설이 벌써 1주일 전의 일이라니.


사실 뭐 연휴라고 해봤자 주말 앞뒤로

하루씩 붙인, 그저 조금 긴 주말 같았지만!


그랬기 때문에 되려 별다른 욕심 내지 않고

최선을 다해서 nothingness 를 도모하였다.


nothingness 라고 하기에는 뭐가 많지만

죄다 별 생각 없이 이루어졌음에 의의를...







남들보다 하루 일찍 시작해서

하루 일찍 끝나는 나의 연휴는

늦잠과 운동과 피부과와 함께 한다.


지인 남편분이 운영해서 방문해본

의정부 유원 클리닉에서 소프트토닝.


3회차 중 이 날이 마지막 회차였는데

오전에 필라테스와 PT를 연이어 하고

바로 달려갔더니 미친듯이 피곤해서-_-

뜨끈한 관리실 베드 위에서 폭풍 수면을;


아니,

원래 피부과나 에스테틱 베드라는 것은

불면증 환자마저 재워버리는 힘이 있는데

온 몸의 근육이 녹아버릴 것 같은 컨디션에

누우니까 진짜 농도 깊은 혼수 상태가 된다;


꽤 온도를 높여놔서 땀이 뻘뻘 나는데도

이불을 걷을 정신도 없어서 그냥 계속 잤음;


중간에 원장님 들어와서 상태 봐주신 것도

몽롱한 꿈결 같고 막막 ㅋㅋㅋ 침 흘렸으려나;


여튼, 병원도 깔끔하고 서비스도 잘 해주셔서

위치만 가까우면 자주 다니고픈 유원클리닉 :)







피부과 시술은,

안 갈 때에는 도통 뭐가 뭔지 모르겠는데

막상 가면 견물생심 격으로 관심이 생간다.


남편군은 얼굴에 점 빼고 마늘주사 맞음!

나보다 더 시술에 관심 많으신 것 같소...







위치가 멀어서 자주는 못 들르지만

남편 운전 찬스로 다음에 또 올게요 :)







피부과 방문 미션도 무사히 끝냈고

연휴도 시작했으니 그 해방감을 담아!


낙지덮밥 습격 :)


예전에 종종 다니던 신월동의 착한낙지

그 본점이 마침 의정부에 있어서 들러줬다.

오랜만에 먹으니 왠지 반갑고... 맵고... 하악.


둘이서 가니까 메뉴 선택권이 영 적어서

다음에는 4인+ 구성해 갈 것을 다짐해본다.







아~~~무 일정도 없던 본격 연휴의 첫 날,

식재료 재고 소진할 겸, 아파트 주민 회동!


말레이시아에서 사온 커리 락사 페이스트,

예전에 사두고 방치해둔 베트남 쌀국수,

딱 한 캔 남아서 치우고팠던 코코넛 밀크,

애매하게 남은 파프리카, 냉동고의 새우,

냉장고에 늘 있는 닭가슴살과 샐러드 등등


이 모든 것을 털어보니 이런 점심상이 나오네!


이야, 우리 나름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는데

왜케 오랜만이고 그러냐. 간만에 수다 타임...

을 갖다가 급 저녁 마사지 벙개로 이어졌다.


점심 먹고 해산해서 각자 알아서 쉬다가

저녁에 만나서 홍대 마이타이 가기로 ㅋㅋㅋ


오며 가며 잠시잠시 마주치는 것 외에는

몇 달 간 회동이라고는 못 하고 지냈는데

이게 또 되려고 하니 하루에 두번씩 보네 ㅋ


오후에 슬렁슬렁 올림픽 경기 시청하고

예능 재방 보다 보니까 금세 시간이 가더라.

후, 이렇게 멍 때리는 시간 너무 좋으시다...







설 연휴니까 식당 선택권은 없는 걸로...

스파 근처 문 연 곳 아무데나 갑시다 ㅋ


아마도 평소 같으면 안 갔을 것 같은 -

하하 & 김종국이 운영한다는 401.


목살과 오겹살 등 고기는 그냥그냥이고,

내부가 매우 엄청 많이 시끄러워서...!!!

휴, 나는 절대로 다시 안 갈 것 같은 곳;;;


그래도, 부담 없는 선택, 편한 멤버,

널럴한 연휴 기분만은 참 좋더이다.


'더 시킬래?'

'아니'

'얼, 웬일이래.'

'후식으로 떡볶이 먹으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쩐지 오는 길에 떡볶이 간판 보더라.







인근의 떡볶이 파는 곳도 없거나 문 닫아서

결국 홍대 거리를 빙 에둘러서 조폭 떡볶이.


이게 별 거 아닌데,

넷이서 시시덕거리면서 열심히 떡볶이 찾고

그 식사 코스를 완성시켜주는 성취감...? ㅋ


'역시 배운 자. 고기 기름기 후에는 매운 맛이지.'

'떡볶이 다음에는 아이스크림 찾는 거 아니냐.'

'... 천잰데? 바로 그건데???'







그리하여 바로 앞의 배스킨라빈스까지

자그마치 쓰리코스 그랜드슬램 ㅋㅋㅋ


난 거의 언제나 민트 초코인데 간만에

피스타치오로 갔더니 적응이 아니 되어

결국 끄트머리 한 1/3은 남긴 것 같고만...


휴, 이쯤 되면 다들 배부르고 뿌듯허다.

이제는 (드디어) 마사지 받으러 가십시다.







시설도 넓고 깔끔하고 서비스 친절하며

마사지 만족도가 대체로 중박 이상은 하고

카페와 만화방까지 무제한 이용 가능하여


언제나 편히 잘 쉬다 오는 홍대 마이타이 :)


유리가면은 여기 갈 때만 보게 되는지라

막권까지 보려면 마사지 자주 가야긋다?!







양가 부모님들이 서울, 그것도 강서에 사시고,

온 친척들 다 모이는 분위기도 아니기 때문에,

명절이라 해봤자 가족식사 정도로 끝나는 편.


남편네 집은 일찍 모이는 걸 좋아하시니 아점.

우리 집은 편하게 오래 노는 거 좋아하니 저녁.


어른들한테 늘 환영받는 명절선물, 큰손견과 :)







남편과 내가 공동으로 드리는 것 외에도,

내 앞으로 온 선물 대다수는 친정으로 가기에

이렇게 짐이 바리바리 많다. 후하하 푸짐하네.







특히 반응이 좋았던 대봉시 선물 세트 ㅋㅋㅋ

한 입 먹어보니 과연 달콤하니 샤르르 녹더라.







육포 세트는, 무조건 육포 킬러 동생군네로 ㅋㅋㅋ







'아, 이번에는 진짜 음식 얼마 안 할 거야'

라고 하지만, 진짜 그럴 리야 있겠습니까...


딸내미가 나물을 워낙 좋아하는데

평소에 집에서 해먹을 일이 없으니까

이렇게 명절 때면 종류별로 만들어두심.


간도 내 입맛에 맞게 소금간 최소화해서

심심하게, 나물 자체의 맛만을 살려서 :)







한식상인 듯 하면서도 은근 국적 불명이여...

원래 친정의 명절은 식도락 & 술 회동인데

요즘에 내가 건강 관리상 절주하는 데다가

동생군도 운전 때문에 별로 안 마시고 해서

전체적으로 음주 지수가 낮아져버렸다;

아빠가 은근 아쉬워하시는 듯... 흠흠흠.







아쉬움은 더 그랜드 윷리그로 채워봅시다!







바야흐로 윷놀이라는 거슨,

어차피 운빨인데도 불구하고

다들 열 올리게 되는 마성의 게임!


당산팀의 1차 대승의 영광을 -

부인의 '도' 남발에도 불구하고

'윳' 대잔치를 벌이신 남편군에게;







엄마는 자꾸 나물이랑 김치 싸가서

남은 명절 동안 밥반찬 해먹으라는데

아니아니, 그거 먹을 시간 없어여 ㅋㅋㅋ


왜냐면,

연휴는 짧고,

그나마 먹을 건 정해져있기에.


마켓컬리에서 주문해둔 일상미소 안심.

내가 스테이크 구워서 만족한 적이 없는데

이번만큼은! 제법 야들야들 잘 익었도다.


결국 좋은 고기를 쓰는 게 답이었던가 ㅋ

마켓컬리 첫 구매였는데 대단히 만족했소.

금요일 저녁에 주문, 토요일 새벽에 수령,

주말에 바로 해먹을 수 있는 시스템 만세.


새벽 배송 인력을 생각하면 송구하지만,

마켓 컬리의 다소 높은 가격을 생각하면,

그 돈 내고 이 서비스를 산다 싶고 뭐 그렇다.


그나저나

샐러드의 참치는 쌈장처럼 찍히고,

매쉬드 포테이토는 밥처럼 찍혔네.


사진은 주로 뭔가를 하고 뭔가를 먹는,

액티비티가 있는 장면에서 찍게 되다 보니

뭔가 많이 한 것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

중간중간에 주로 소파에 널부러져 있었다.

아무 계획도 없이 에헤라디야 기분으로 ㅋ







그리고 난 일요일에 출근해야 했기에 ㅠㅠ

휴일 출근시에 늘 태워다주시는 분께 감사...

심지어 연휴라고 회사 근처 카페들이 닫아서

카페인 주입용 커피까지 사다주시는 은혜...







그렇게 연휴인 듯, 아닌 듯, 설이 지나고 -

오랜만에 '운영진' 회동을 이태원에서 가졌다.


1차 장소는 그럴싸하게 리처드 카피캣이었는데

사실 여기보다도 우연히 발길 닿는 대로 들어간

이름 모를 소박한 와인바가 훨씬 더 좋았던 기억.


다음에는 오크우드 스파에서 만나기로 해요우.









태그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