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맥 립스틱 중에서 크림쉰 & 러스터 라인을 제일 좋아라 한다;
그 크림쉰 라인에서 완전 누디한 컬러인 크림-드-누드.

사실 원래 러스터 라인의 프레클톤도 생각하긴 했는데
프레클톤은 내가 원하는 것보다 누런 기가 좀 돌아서
(사실 그렇게 누런 것도 아니건만. 다만 미묘하게;)
약간 망설이던 차에 이 제품이 나왔길래 바로 결정.
이름도 정말 누디해보이지 않는가.
크림-드-누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이스야 뭐, 맥 총알 케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이 좀 허옇게 날아가긴 했지만 대강 이렇다.
붉은기나 노란기가 없는 누-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정도?
어째 사진이 좀 핑크스럽게 나왔지만;
실제로는 저것보다 더 뉴트럴한 색감이라네.

(내 방 침대에서 사진을 찍으면 늘 색감이 왜곡된단 말야.
아무래도 새로운 촬영 스팟을 찾아야겠다 -_-)




손등 발색 @ 간접 자연광.
정말 '살색'이지 않은가.
(사실 살색이라는 단어는 인종 차별적이며
부적절한 단어라고 하지만 잠시 색상 표현을 위해;)




손등 발색 @ 간접 자연광... 각도 조금 바꿔서 ㅋ
크림쉰 라인답게 크리미하게 발리고 발색도 제법 잘 되지만
저렇게 약간 글로시하게 마무리되는 감도 있다.
입술색을 죽여줄 만큼 누드 발색이 잘 되는 동시에
너무 매트하지 않은 게 바로 이 제품의 매력이지.

사실 누드 컬러 립스틱은 애매하게 글로시하기만 하면
금방 지워져서 본래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누드 립에 맞춰서 연출한 눈화장만 동동 뜨기 마련이다.

그렇다고 너무 매트한 누드 립스틱은 자주 손이 안 가는 데다가
나 같이 건조하고 각질 작렬하는 입술에는 역시 좀 어려운데
이 정도 발색, 이 정도 질감이라면 대환영이지♡




이거슨 내 쌩입술 -_-
그나마 살짝 파운데이션이 묻어서 색이 죽은 거돠;
평소에 립제품 발색 정말 안 되는 피곤한 입술 타입;




... 좀 더 꼼꼼하게 바르고 사진 찍을 것을 -_-
어쨌거나 크림-드-누드를 살짝 발라준 모습이라네.
원래 입술의 붉은기가 죽어서 딱 스모키 연출이 됐지.
(눈화장은 안 한 상태였기 때문에 전체샷 따위 생략 ㅋ)



아주 강렬한 매력은 없을지라도
정말 유용한 기본 누드 립스틱,
[맥] 크림쉰 립스틱 '크림-드-누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460 1461 1462 1463 1464 1465 1466 1467 1468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