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레미스... 라 함은 아무래도 아직 잘 안 알려진 편이라서
주변에서 이 브랜드 제품을 사용하는 사람을 별로 본 적이 없다 ㅋ
뭐, 나도 어찌 하다가 스파 티케팅 또는 뷰티 클래스 참석
등을 통해서 다소 친근감을 느끼고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제품을 좀처럼 구입하지는 않는 편이지.

그 중에서 내가 가지고 있는 얼마 안 되는 엘레미스 제품.
S.O.S. 이머전시 크림.

작년 여름에 스파 10회 티케팅이 파격가에 나온 적이 있었다.
원래 회당 7만원 넘는데 10회 50만원에다가
갤러리아 카드 추가 할인, 그리고 20만원 상당의 제품까지.

... 홀라당 넘어가서 최모양과 반띵 결제를 감행했지 -_-*

고로 20만원 상당 제품도 각 10만원 가량씩 고르기로 했는데
그녀는 파파야 엔자임 필링 제품과 남성용 쉐이빙 무스를 골랐고,
트러블로 고생하던 나는 역시나 트러블 케어 제품을.

사실 평소에 이 정도로 고가의 트러블 케어 제품을 사지는 않는다.
다만, 이럴 때 아니면 못 써볼 듯 해서 과감히 지른 거지;
어차피 다른 기초 제품은 딱히 필요한 게 없고 해서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생겼다우.
그 당시 가격이 10만 5천원 가량 했던 듯.
지금은 아마 11만 6천원으로 올랐다지? -_-





이렇게 3가지 스페셜 케어 제품으로 구성된
스킨 솔루션즈 라인에 속해있다.

- S.O.S. 이머전시 크림 (트러블 케어)
- 데일리 레드니스 릴리프 (홍조 케어)
- 데일리 샤인 컨트롤 (유분 케어)

헉.
난 트러블도 잘 나고, 홍조도 있고, 유분도 있는데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부 밸런스가 회복될 때까지 아침 저녁,
문제 부위에 사용하라고 하는데 -

사실 난 이 제품은 아침에는 못 쓰겠고,
국소 부위에 쓰기보다는 얼굴 전체에 바른다 ㅋㅋ
내 맘대로 사용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벤더 성분이 두어 가지 들어가있는데
그래서 그런지 제품의 향도 라벤더향이 메인이다.
나머지는... 봐도 잘 모르겠음 -_-





제품의 제형은 이 정도?
상당히 쫀득하고 되직한 질감이라네.
마치 펄감이 있는 양, 윤기가 좌르르- 흐르기도 하고 ㅋ

컬러를 보면 한방향이라도 나야할 것 같은데
막상 제품의 향은 절대적으로 라벤더향.





펴발라도 여전히 쫀득 -
나는 이 제품을 국소 부위에만 사용하는 게 아니라
얼굴에 트러블이 스멀스멀 올라올 때 전체적으로 발라준다.
그렇기 때문에 아침에는 도저히 못 쓴다는 거;
너무 쫀득 끈적거려서 화장이 밀리거든 ㅋㅋ

하지만 저녁에 세안 후, 스킨 바르고 이 제품만 충분히 발라주고 자면
트러블이 자극도 안 되고, 살짝 진정되는 것 같아서 좋아.
드라마틱한 효과가 있다기보다는 피부를 살살 달래주는 듯 하달까.

그런데 기왕 티케팅하고 10만원 상당 제품을 골라오는 형식이면 몰라도,
이 제품을 거의 12만원 주고서 단독 구매하지는 않을 것 같아;

비싼 엘레미스; -_-

사실 얼굴 전체에 퍽퍽- 바르기에는 좀 비싼 제품이지만
오래 둬봤자 좋을 것 없다 싶어서 양껏 사용 중이지.
어차피 트러블이 느껴질 때에만 그때그때 꺼내 쓰는 편이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5.07 11:14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그런 용도로 에이솝 비트리플젤을 사용하는데요,

    꿀을 손에 떨어뜨리고 잠깐 있다가 문지르는 느낌이랄까.
    뭔가 얼굴에 바르면 살짝 뭉쳤다가 끈적이면서 잘 펴지는데,
    아침 저녁으로 사용하라는데 영 끈적임이 심해서 아침엔 절대 안 쓰죠.

    그래도 트러블 올라오고 버석해질 때 사용하면 꽤 진정이 잘 되서 애용해요. - _- 하지만 면세가 아닌 정가를 주고 사기엔.. 절대 사서 쓸 엄두가 안나죠.

    우에엑. ㅋ

    • 배자몽 2009.05.11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이솝 비트리플젤, 도나가 덜어줬는데 아직 못 써봤네.
      사실 자몽 성분 때문에 궁금했던 거긴 하지만 ㅋㅋ
      조만간 이거 비워내고 개시하든지 해야지;;

 «이전 1 ··· 1574 1575 1576 1577 1578 1579 1580 1581 1582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