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출시된 [캐시캣] 글로우 라인.
사실 나 같은 지복합성 피부보다는
약한 중건성 피부 정도에 잘 맞을 것 같아.
그걸 뻔히 알면서도 제품 테스트할 때마다
그 질감에 반해버려서 하악하악-

... 그러다가 결국 어느 우울한 날,
인터넷 최저가 검색해서 확 질러버렸지.

꽤 오래 전의 일이었는데 갑자기 생각나서
당시에 찍어둔 사진들 주섬주섬 찾아올리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로우 모이스쳐 베이스 SPF20 PA+

[맥] 스트롭 크림을 살짝 벤치마킹한
자차/펄베이스 겸용 제품이다.
스트롭 크림과는 달리 수분크림 기능까지
겸한 건 아니지만 어쨌든 꽤 촉촉한 편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런 오팔 핑크가 감도는 진주색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펴바르면 이 정도?
펄입자들이 과하게 블링블링한 게 아니라
진주 느낌으로 촤악- 펴발라져서 제법 마음에 들었어.

유분감은 중간 정도?
예전에 펄베이스 비교 리뷰를 쓸 때
살짝 질감 비교를 해본 적이 있는데 -
이 제품은 유분감이 많은 건 아니지만
다른 제품에 비해서는 보습감이 좀 강했다.

해당 리뷰 링크 :
http://jamong.tistory.com/8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건 글로우 모이스쳐 케익 SPF10.
정말 엄청나게 무지하게 촉촉한 케익형 파운데이션.
이 글로우 시리즈에 반하게 된 건 이 제품 때문이었다;
(내 피부 타입에 맞지도 않는데도 불구하고 -_-)
게다가 '글로우'라는 키워드를 가장 강하게 살려주는 제품이기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렇게 케이스 + 리필 형태로 되어 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놀라운 것은 - 내가 23호를 구입했다는 것.
(평소에는 밝은 21호를 쓰는데 -_-)
다 이유가 있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3호도 이렇게나 밝기 때문이지 -_-*
21호는 상상도 할 수 없을만치 허옇다우.
이 제품 23호는 다른 제품 13호에 맞먹는 듯 해.
도대체 왜 이렇게 색상을 밝게 낸 거지? 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색상에 23호라는 이름을 붙이는 것은
국내 파운데이션 홋수계에 큰 혼란을 주는 거야.
웬만하면 주변 트렌드에 맞춰갑시다, 캐시캣.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글로우 모이스쳐 팩트 SPF15 PA+!
나름 드림 기프트 스페셜 세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 꽤나 실한데?
메이크업 베이스 & 파운데이션 & 립글로스 대용량 샘플과
미니 샘플 사이즈의 립팔레트까지.
(다 나눠줘버리긴 했지만, 어쨌든 마음은 뿌듯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시캣 팩트는 열자마자 그 특유의 달콤한 분내가 나.
기분이 포근해지는 듯.
난, 이 향이 참 사랑스럽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팩트 모습은 이렇다오.
팩트 색상은 1가지로 나오는데 다행히 상식적인 컬러다 ㅋ
육안상으로는 잘 안 보이지만 약한 펄감이 들어있고
질감이 촉촉한 편에 속해서 나름 마니아들에게 인기 있었지.



=======



난 제품 순환율이 빠른지라 (쉽게 싫증낸다는 뜻일지도;)
이 제품들은 이미 다 벼룩 판매해버렸지;
게다가 이 라인, 특히 모이스쳐 케익은
지복합성 피부를 가진 나에게는 잘 안 맞았어.
그런데도 뭔가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단 말야.

아마도 모든 브랜드들이 물광을 외치던 시즌이 살짝 지나간 후에
등장한 저 '글로우'라는 키워드가 마음에 든 탓.
'광(光)'이라는 단어는 아무리 활용을 해봐도
반짝반짝 펄감이 연상되는 바가 없잖아 있는데,
'펄'이 아니라 그야말로 '물 먹은 듯한 윤기'를
'글로우'라는 한 단어로 잘 잡아냈단 말이야.
게다가 모이스쳐 팩트에서 느껴지는 그 느낌이
그 '글로우'라는 단어와 완벽하게 일치한다고
느꼈거든.

... 하지만 일정 수준 이상의 피지 분비량을 보이는
지복합성 피부 위에서는 제 빛을 발하지 못한 거다 -_-

그래도 말이야 -
캐시캣, 평소에 제품력에 비해서 마케팅이 영 저급했는데
이 제품 컨셉과 네이밍에서 다시 가능성을 좀 느꼈어.
비록 모든 피부에 무난하게 맞는 제품은 아니었고,
상업적으로 그리 대히트친 라인도 아니었지만,
난 이 글로우 라인으로 인해서 한동안 관심 끊었던
캐시캣의 존재를 다시금 의식하게 됐으니까.

앞으로도 분발하기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1.30 01:41 박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맨 위에꺼 샘플지; 있는데 아직 미개봉;;; 이뿌네요 흐흐~
    근데 캐시캣 제품이 좀 유분감이 느껴지는 편 같아요...
    모이스춰글로우 라인 제품만 쓰면 왠지 트러블이 심해지는 기분.......ㅠㅠ

  2. 2011.03.15 1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배자몽 2011.03.16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캐시캣을 포함한 LG생건 브랜드 다수가 소리없이 출시했다가 소리없이 단종을 하더라구요;
      이 글로우 모이스춰 시리즈도 피부 타입에 따라 다소 호불호가 갈리긴 해도
      잘 맞는 분들은 참 좋아하던 라인인데 언젠가 찾으니 안 보이던 -_-
      하지만 요즘 고체 파데가 워낙 다양한 색감과 질감으로 많이 출시되니까
      유사한 제품은 아마 금방 찾으실 수 있을 것 같아요 :)
      개인적으로 제가 직접 써보거나 테스트해본 고체 파데 중에서 가장
      이 캐시캣 특유의 매끈한 질감에 가까운 건 맥 미네랄라이즈 고체 파데였어요

  3. 2011.03.19 0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이전 1 ··· 1656 1657 1658 1659 1660 1661 1662 1663 1664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