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야외 바람도 쐴 겸 해서...
미사리 - 양수리를 거쳐서 남양주 쪽까지 다녀왔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와집 청국장>
입니다.
제가 예전에 주말이면 엄마와 함께 종종 찾던 집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국.장.
해외 생활을 그리 오래 하고도 전 토종 체질입니다 ㅋㅋ
비지찌개랑 청국장, 이런 음식에 미쳐요 @.@

이런데도 불구하고 혹자는 제가 아침에는 커피와 함께
크라상이나 먹을 것 같다고 하는군요.

아냐아냐.
밥이 최고야 -_-)b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집이에요.
사실 들어가면 거의 널찍한 가정집 비무수리하게 생겼답니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식 나오기 전에 주는 호박죽...
맛은 그다지...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든든한 감자전!
쫄깃하고 꽤나 맛났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종 반찬과 나물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국장 정식에 포함되어 나오는 간고등어!
전 이게 제일 맛나더라구요~
통통하고 담백한 것이... 찹찹...  ㅡㅠ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국장-♡
평소에는 냄새 때문에 자주 못 먹지만
어쨌거나 싸랑하는 청국장 ㅋㅋ
냄새는 별로 없는 편이더라구요.
전 꼬리꼬리한 것도 좋아라 하는데... 음.



청국장 정식이 1만원 (2인분 이상 주문 가능)
감자전이 1만원이었어요.
가격은 저렴한 건 아니지만
이런 근교의 괜찮은 한식집에서는 평균 정도인 것 같아요.



다만 -
나중에 알고 보니 청국장 정식이나, 일반 식사나 큰 차이가 없어서
"그럼 왜 정식을 시켜야 하지?" 라는 의문이 생기긴 하더군요.
먹은 게 억울해질까봐 더 곱씹지는 않았지만 ㅋㅋㅋ
(사실 청국장 1개랑 생선구이랑 전이랑...
따로따로 시켜도 비슷한 구성 됐을 듯? =.=)

어쨌든 간에 맛이 깔끔하고 알차서
전 꽤 좋아라 하는 식당이랍니다.
찾아가는 재미도 있고 ㅋㅋㅋ

남양주 쪽으로 드라이브 가실 분들은 참고하셔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323 324 325 326 327 328 329 330 33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