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닷컴에는 입점이 된 걸 보니 아마 매장에도 들어오지 않았나... 싶다.
한동안 외면하고 살았던 베네핏의 신상, 스모킹 아이즈.




처음에는 그냥 브라운 계열의 아이섀도우 팔레트인가부다...

하고 넘겼는데, 요게 자세히 보니 훨씬 더 기특한 아이잖아~!!! @.@



요컨대 -
빅 뷰티풀 아이즈브라우징을 일체화시켜놓은
정말 기특한 멀티 팔레트라고나 할까!



요것이 바로 빅 뷰티풀 아이즈


다크서클 컨실러인 보잉과
살구/베이지/브라운 기본 3색 섀도우 팔레트.

얌전한 오피스 메이크업에서 강한 브라운 스모키까지
꽤 다양하게 연출되는 데다가 거울/브러쉬도 내장되어 있어서
이런 색감의 제품이 없는 사람이라면 하나쯤 장만할 법도 한 제품.
그러나 브라운을 자주 쓰지 않는 데다가
이미 섀도우의 홍수 속에서 빠져죽을 지경인 나는 -_-;;
특별히 구매의 필요를 못 느낀 제품이기도 했다.
아직 도구를 고루 갖추지 못한 스모키 초보자들이
제품 추천을 부탁한다면 추천하고 싶은 제품 정도?



그리고 이것이 브라우징


좀처럼 색조 제품 재구매를 않는 나이지만
이 제품은 지난 몇년간 2개째 사용 중 -_-v
왁스/파우더 타입의 아이브로우 제품과
족집게/브러쉬가 내장되어 있는 컴팩트한 팔레트지.
물론 브러쉬나 족집게의 손잡이가 짧은 고로
가끔은 좀 귀찮긴 하지만 그래도 휴대성이나
기타 실용성에서 매우 큰 점수를 주고 싶은 제품이라네.
족집게로 눈썹 정리해주고 왁스로 눈썹결을 정리해준 다음에
파우더 타입으로 자연스럽게 마무리하면 끝!
별다른 스킬 없이도 무난하게 깔끔한 눈썹이 완성된다.
베리베리굳-



그런데 이번에 나온 스모킹 아이즈는 바로 이 두 제품의
장점만을 합쳐놓은 아주아주 기특한 제품이 아닌가!!!

베네핏이 사용 방법까지 친절하게 설명해주니 참고하자.



대개 "올인원 팔레트"를 자처하는 팔레트들도
막상 그거 하나만 들고 나가면 뭔가 부족한 경우가 많다.
브러쉬/뷰러/족집게 등이 없어서 화장이 어차피 완성 안 되는 경우들이.

... 이거, 완벽한 거 아니냐고.
베네핏 특유의 빈티지한 종이 패키지를 그닥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예전에 다른 제품을 선물용으로 사봤는데 생각보다는 견고하더라.

가격은 5만 5천원.
솔직히 저렴한 건 아니지만,
그만큼 제값을 다 하는 내용물과 구성이라고 생각해.
내가 평소에 딱히 베네핏 팬도 아닌지라 브랜드 편 드는 것도 아니고;

이로써 위시리스트 등극 ㅋㅋ
봄에 웬 브라운? 이라고 해도 어쩔 수 없다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4.10 22:04 얼모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빈티지고 뭐고 정말 베네피트 케이스는 참.. 거시기해요..;
    유레블 반도 안썼는데 옆구리 터진거 생각하면 아직도 눈 앞이 깜깜..ㅠㅠㅋㅋ
    요거 저도 괜찮은 구성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어요!(급공감)

    • 배자몽 2009.04.11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옆구리... 헉; -_-
      유레블 튜브 케이스가 좀 약하긴 해도 설마 터지리라고는;;;
      저도 뭐 빈티지 이런 것 따위 필요 없고 작고 심플하고 견고하기만을 바래요;

 «이전 1 ··· 1613 1614 1615 1616 1617 1618 1619 1620 1621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