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작년엔가; 썼던 제품인데 문득 생각나서 ㅋ


요렇게 생긴 [클리오] 크로스오버 팩트.
사실 출시 당시에도 특별히 관심을 가질 이유는 없었는데
나보다 피부가 훨씬 건조하고 민감한 모양이 요거 찜하길래
한번 테스트나 해봤다가 그만 구매해버렸지 -_-*

오프라인 정가는 2만원 후반대.
그러나 역시 온라인에서 1만원대 구입이 가능 ㅋㅋ

복합성 피부임에도 예나 지금이나 매트한 파우더 공포증이 있는데
요 제품은 발림성이 곱고 촉촉한 게 결정적으로 마음에 들었어.
원래 클리오에 대해서 호감이 있기도 했고.



참고로 클리오에서 출시되는 파우더 팩트는
아래의 4가지 종류가 있다 :


보송보송하게 피지 잡아주는 세범 컨트롤 팩트
매끈한 도자기 피부 연출해주는 세라믹 스킨 팩트
허브 성분이 들어있어서 촉촉한 크로스오버 팩트
그리고 다이아몬드 성분이 함유된 올해 신상 다이아몬드 소울 팩트

3만원대인 다이아몬드 소울 팩트를 제외하면
기존의 팩트들은 다 2만원 후반대의 가격이었던 듯.



 
요렇게 생겼다~
생긴 건 평범하지만 뚜껑 여는 방식이 약간 특이하다네 ㅋ
측면의 띠처럼 되어 있는 부분을 누르면 열리게 되어 있다.
이 제품 처음 보는 사람들은 약간 헤매기도 하는 듯;
뭐, 방식 자체는 별 상관 없는데 약간 견고함이 부족한지
내가 산 건 반년쯤 후에 고장이 나서 잘 닫히지가 않았다 ㅠ
종종 있는 일인 듯 한데, 이 부분은 좀 개선이 되었으면...




제품 설명 ㅋ
곱고 촉촉한 게 컨셉이군.
허브 성분 운운하는 요소들에 딱히 팔락거리는 건 아니지만
어쨌든 제품이 지향하는 바는 마음에 들어.




펄핑크 (아마도 01호)
라이트 베이지 (13호)
내추럴 베이지 (21호)
미디움 베이지 (23호)

이렇게 4가지 색상이 나오는데 그 중 내가 써본 건 내추럴 베이지.




퍼프는 고냥저냥 무난한 파우더 퍼프.
보들보들한 편인데 내구성은 그냥 중간 정도야.




이렇게 속뚜껑 있고~




내용물은 이 정도 색감.
밝은 21호 피부에 딱 잘 맞을 정도지.

그리고 질감은 과연 보들보들하고 촉촉한 편이었다.
살짝 건조한 피부에도 상대적으로 무리 없이 잘 맞을 듯.
그러면서도 몽글몽글하게 뭉치는 감도 별로 없어서
화장 수정할 때 들뜨는 현상이 적었던 것 같아.
케이스 내구성만 개선한다면 내용물은 꽤 괜찮은 편이라고 봐.
자차 지수도 SPF31 PA++ 여서 더더욱 마음에 들고.

가격대비 꽤나 실속 있는 제품이어서 합리적인 가격에
촉촉하고 잘 먹는 팩트 찾는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어~! ^^




예전에 그냥 찍어뒀던 사진들이라서 발색샷 따위는 없지만
그래도 이 정도 설명이면 리뷰로 쳐도 되지 않을까? -_-a
(원래는 발색샷 없으면 리뷰로 취급 않는 1人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509 1510 1511 1512 1513 1514 1515 1516 1517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