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바닥(?)에서 조금만 놀아본 사람이라면 다들 한번씩 들어봤을
레전드 급의 희귀 품목 - [맥] 오로라.

사실, 정식 명칭은 :
[맥] 미네랄라이즈 스킨 피니쉬 '라이츠카페이드' 라네.
다만, 이름이 너무 길어서 '오로라'라는 애칭이 붙었고
그게 너무 일반화되어버린 것 뿐 ㅋㅋㅋ

2006년 봄, 맥 한정 제품이었는데 -
그 당시에만 해도 맥의 한정 품절 품귀 현상이
지금처럼 치열하고 피 튀기지 않을 때였다.
아무래도 인터넷 화장품 동호회 및 블로그들이
지금처럼 활성화되기 전이어서 그런지...
하지만 그럼에도 금세 전국 품절을 자랑해버렸지.

나는 운 좋게도 국내 출시 전에 해외에서 공수했었는데
아직까지도 그 두근거림과 뿌듯함은 잊혀지지가 않는다.
내 코스메 오덕후 인생에서 한정 조기 획득 첫경험이었지...♡




3년 몇개월 전, 공수 당시의 모습.
개시 전의 영롱한 용안(?)이다.




더욱 더 영롱한 속살...
나도 이 사진은 이번 포스팅하느라 실로 오랜만에 찾아봤는데
오로라의 첫 모습에 저렇게 핑크와 퍼플 마블링이
화려하게 들어있었다는 사실은 그동안 잊고 있었네.
하아 =.=
바로 저래서 오로라라는 애칭이 붙었었지.

오로라는 베이크드 마블링 하이라이터의 시초이기도 했다.
이후로 카피 제품들이 무수히 많이 나왔고,
개중에는 겉모습만 대강 따라한 초기 제품들부터
오로라와 무관하게 매우 우수한 제품력을 자랑한 제품까지
꽤나 다양한 제품들이 시장에 등장했지.
하지만 그래도 오리지널의 매력이란 영원한 것-♡

사람에 따라서는 펄감이 텁텁하다는 사람도 있고,
이거 아니면 안 된다, 대체 불가능하다, 라는 사람도 있지만
어쨌든 간에 이 제품이 코스메의 역사, 특히 한정 품절의 바람에서
아주 중요한 한 획을 그었다는 건 아무도 부정 못할 듯.




이건 최근의 모습.
마블링의 빛이 많이 바래긴 했지만 그래도
오리지널 마블링 하이라이터의 위용이 느껴지는구나.
(응? 이거 내 눈에만 보이는거? =.=)




지복합성인 주제에 종종 파우더 생략하고 파운데이션 위에 직접 쓸어줬더니
제품 표면에 내 얼굴 개기름이 살짝 묻어주셨다. 오로라, 지못미;;;
(스카치 테입 등으로 살짝살짝 정리해주면 없어지긴 한다고 ㅡㅅㅡ)





어쨌거나 이것이 오로라!



... 그러나 윗 사진들을 몇년 지난 지금 와서 새삼 포스팅한 이유는...
얼마 전에 곰에게 입양을 보냈기 때문.
윗 사진들은 오로라와 함께 하는 마지막 밤에
숙연한 마음으로 작별 인사하면서 찍은 기념 사진들;;


사실 예전부터
- [맥] 오로라
- [에스티] 새틴
- [에스티] 톰포드
이 3가지 한정 하이라이터들은 절대 안 보내고
평생 끌어안고 살리라, 결심한 바 있었다.

정가 이상 판매 (일명, 벼룩테크;) 에 반대하는 나로서는
프리미엄 붙여서 돈 남겨먹고 팔기도 싫고...
정가에 팔아봤자 뭐 크게 이득될 것도 없고...
팔고 나서 후회해봤자 다시 구하기는 힘들고...
그러니까 그냥 무조건 안고 살자! 라고 했는데...

하지만 화장대가 터질 것 같은 압박과
수시로 내 오로라를 도난;해가려는 곰의 절박함,
3년 넘게 쓸만큼 썼다는 충족감,
이제는 보다 더 맑은 하이라이터가 끌리는 내 변심,
등등이 합쳐져서 이번 역사적인 입양이 이루어진 것.

(사실 기준 나름이긴 한데 일부 다른 하이라이터들과 비교했을 때
다소 불투명하고 흰 느낌이 강한 편이긴 하다.
일부 사람들을 이를 '텁텁하다' 라고 표현하기도 하고.)




안녕.
너는 나에게 있어서 처음으로 한정 제품 획득의
기쁨과 두근거림을 안겨준 제품이었어.

3년 몇개월 동안 우리 참 잘 지냈지.
이제 새로운 주인과 함께 바닥이 보일 때까지 행복하길.
(참고로 그녀는 사방팔방에 너를 자랑하고 다닌단다...
저, 오로라 get했어용~♪ 읏훙훙훙 -_-* 이러고...)




p.s.
별도의 설명이나 후기가 불필요할 정도로 유명한 데다가
블로깅이 활성화되기 전에 품절된 제품이라서 그런지,
또 하이라이터는 원체 발색을 잡기가 힘들어서 그런지...
의외로 오로라의 발색 후기는 찾아보기가 힘들다;
그래서 이번에 입양 보내기 전에 열심히 사진 찍어뒀음 -_-)/
오로라와의 추억을 기리는 뜻으로 조만간 별도의 후기 올려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5.25 16:31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 로라야... +_ +

    일부 텁텁하다고 표현하는 1인 손듭니다. ㅋ
    레젼드급이라서 끌어 안고는 있습니다만.. 여름이 다가와서 그런가 이런거 보단 새틴의 광에 허덕이고 있지요.

    덕분에 새틴과 문리버가 울고 있어요. 닳고 있어~~~ 하면서.
    크흐흐흐.

    여튼 언니와 로라의 추억을 기리며, ㅎㅎ
    바이바이 ㅋ

    • 배자몽 2009.05.25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 새틴이랑 문리버♡
      그리고 무난하게 잘 쓰는 미샤 볼 파우더♡
      로라는 곰한테 총애받으면서 여전히 떵떵거리고 잘 살거야;

  2. 2009.05.25 18:33 어린공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로라 보고 싶어 지시겠어요 ㅠㅜ 그래도 다른 분께서 그만큼 이뻐해 주신다면~~

  3. 2009.05.27 18:04 신고 워니워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곰의 절박함. ㅋㅋ 곰은 정말 오로라님을 모시고 살 듯해요.ㅋㅋ

  4. 2009.06.04 23:34 스모키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악 ㅋㅋㅋㅋㅋㅋㅋ
    여기 댓글 왜케 웃겨요 ㅋㅋㅋ

    뭐, 어찌됐던 오로라님은 나의 파트너어 >_<
    꺄오오오오올 +_+

 «이전 1 ··· 1548 1549 1550 1551 1552 1553 1554 1555 1556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