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 전에, 시청역 시립미술관에 샤갈전 보러 가던 길에
우연히 들르게 되었던 "조아저씨 김치찌개와 막겹구이"

그냥 뭐 좀 허름은 한데 언론은 자주 탔고...
괜찮아보여! 라는 생각에 들어갔는데 -
생각보다 너무 맛있었던 기억에...
지난 몇년간 마음에 품고 있었어 -_-*

그러다가 올해 2월에 최모양과 함께 뽕삐두전 보러 가는 길에
여길 꼭!!! 가야 한다고 그녀를 질질 끌고 갔음 ㅋㅋㅋ




시청역 11번 출구던가?
거기에서 시립미술관 올라가는 골목길 초입에 있다.




오오, 언론도 자주 탄 집이네?




식당 내부는 이런 분위기 -




늘 별 의미없는 반찬샷;;;




드디어 메인인 김치찌개~ o(>.<)o
내가 자그마치 지난 4년 반 동안 너를 못 잊었단다 ㅠ_ㅠ




보글보글... 빨리 좀 익어줄래? @.@




결국 싸그리 다 먹었다 ㅋㅋㅋ
최모양이 적게 먹는 걸 감안하면 내가 1인분은 족히 초과해서 먹었...;



그래.
분명 맛있었어.
전통 있고 분위기 허름한 실속 맛집에 어울릴 법한,
그런 김치찌개의 맛이었어.
약간 진한 듯 하면서도 약간 얄팍한 듯도 하고... ㅋㅋ
밥 한 공기 비우는 건 뚝딱! 인 그런 김치찌개.

그런데 왜 내 추억 속의 맛보다 못할까 ㅠ
지난 몇년간 내 환상만 너무 키워온 탓인지,
아니면 그 몇년전, 아무런 기대 없이 처음 갔을 때
너무 첫인상이 좋았던 탓일지...

맛이 괜찮았음에도 불구하고 뭔가 좀 서운하고 허탈했던 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6.27 02:21 Tou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테토칩류 과자 중에 '포테퀸' 있잖아요.
    광고는 재미있었는데 포테토칩이 다 비슷하지 싶어서 안 먹어봤었는데, 남자친구네 집 갔다가 우연히 먹어봤는데 완전 바삭바삭한 거예요.
    그때 감동해서 또 사 먹으려고 했는데 저희 동네엔 안 팔더라구요-_ㅜ

    결국 오늘 이마트에서 득템했는데...
    맛있긴 한데 그냥 포테토칩 질감이랄까..
    그때처럼 완전 바삭한 그 느낌이 아니에요.
    그건 생산 후 바로 진열된 걸 운 좋게 집어왔던 건지ㅠㅠ

  2. 2009.08.01 18:40 왕산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저도 먹어봤는뎅 맛있어여

    또 먹고 먹어도 정말 질리지 안는

    김치찌개

    뚱뚱한 아저씨기 인상은 무섭게 생겼는데

    친절히 라면 사리 꽁짜로 주시고 잘해주셨는뎅....

    그립내요 시간내서 꼭 다시 한번 들려야지 ....

 «이전 1 ··· 1527 1528 1529 1530 1531 1532 1533 1534 1535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