끌레드뽀 제품은 좋긴 하지만 돈지랄;;이야!
라고 주장하던 차에 어느 날, 우연히 백화점에서
아이섀도우 쿼드를 테스트해보고 난감해졌지.


아, 이거 뭐 질감/색감/펄감 왜 죄다 이뻐???
게다가 고르기 난감하게스리 색상은 또 왜 이리 많아???
그런데... 결정적으로 가격은 왜 자그마치 7만원대야???

(사실 끌레드뽀라는 브랜드 자체가 시세이도 계열사 중에서도
가장 비싼 프레스트지 브랜드 중 하나인지라; 후우;
뭐, 별 수 있나. 이 섀도우만 비싼 것도 아니고 ㅋㅋㅋ)


그러다가 우연히 무난한 모노톤인 14호를 벼룩에서 싸게 구했다.
그것도 박스째 새 제품으로. 우후후후후.
(마치 최근에 있었던 일인 양 얘기하지만
벌써 작년 여름 경의 일이긴 하다;;; ㅋ)





요렇게 생겼음.
심플하긴 한데 끌레드뽀 특유의 "나, 비싼 몸이야!" 포스가 있다.
아울러 지문 인식 기능도 상급;




요건 14호~




바로 이런 색감이다.
다크 그레이
연 쉬머 그레이
쉬머 화이트
펄 실버
4가지 색상의 흑백 계열의 4구 팔레트.




좀 다른 각도에서 -
이렇게 팁과 브러쉬가 다양하게 내장되어 있는 게 마음에 들어.




이건 자연광에서 찍은 거.



그런데 매우 유용한 건 맞는데...
이쁘고 고급스러운 것도 맞는데...
대체 가능한 모노톤 섀도우가 있으니까 쉽사리 손이 안 가더라.
몇개월 동안 모셔두다가 결국 새것 그대로 입양보냈음.
사실 매장 교환할 것도 아니고 벼룩 판매할 거면
내가 몇번 써보고 보내도 되긴 하지만 그냥 구매자를 배려해서; ㅋ

뭐랄까.
입고 앉으면 때 탈 것 같은 흰색 새틴 드레스의 느낌이랄까;



안녕, 새 주인에게 양껏 쓰임 받으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02 10:53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언니들의 저 감동적인 표현.
    흰색새틴드레스 ㅋㅋ

    너무 좋아 ㅋㅋㅋㅋ

 «이전 1 ··· 1518 1519 1520 1521 1522 1523 1524 1525 1526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