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월인가, 대학로에서 헌혈하고 받은;;;
[이자녹스] 안티 폴루션 클렌징 폼

참고글 :
http://jamong.tistory.com/296

난, 내 피값으로 세안하는 여자야 ㅡㅅㅡ)/
이 제품 정가가 1만원 중후반대니까
내 피는 그 정도 돈값 하는 건가 ㅋㅋㅋ

이자녹스 안티 폴루션 라인은 피부 속 피지 및 노폐물 뿐만 아니라
공해로 인한 오염물까지 깨끗하게 씻어내준다... 라는 컨셉인데 -
말이 거창하지 사실 그냥 깔끔 뽀독하게 씻어준다는 거다 ㅋ
어쨌든 간에 이 라인 전체가 대체적으로 세정력이 좋긴 해.




제품 질감은... 뭐, 이 정도.
평이하고 약간 묽은 듯한 폼클 제형.
향은 특별히 기억에 남는 바가 없는 거 보니 약한 것 같아 ㅋ




한 손으로만 거품낸 상태;
흐음, 특징이 뚜렷하게 안 보이네.
안 되겠다.
도구를 동원하자.




미샤 세안용 거품망 ㅋㅋ
사실 이 폼클을 실제로 사용해보면 거품이 마치 생크림처럼
곱고 풍성하고 부드럽게 나는데 윗 사진에서는 잘 안 보여서
시각적 효과 극대화를 위해서 이렇게 거품망을 동원하기로;




... 과연.
"거품망 사용해서 저 정도 거품 안 나는 제품이 어딨어!" 라고 할 수도 있지만,
사실 그런 제품 생각보다 꽤 많다;;;
이 제품이 유독 폭신폭신 몽글몽글 거품이 풍성한 거라네.
게다가 단지 양만 많은 게 아니라 거품의 입자가 굉장히 촘촘하고 단단해서
얼굴에 닿았을 때 금방 사그러들지 않고 부드럽게 핸들링이 되지.
마치 구름 속에 얼굴을 갖다댄 듯이.




몽글몽글.




보글보글.



이 거품 내는 손맛 때문에 한 통 재밌게 잘 썼다.
세정력은 상당히 뛰어난 정도고,
마무리감은 (아쉽게도) 약간 뽀득뽀득.
하지만 뽀득거리는 것 치고는 많이 건조하지도 않고
약간 탱탱한 느낌마저 들어서 크게 거부감은 없어.
(원래 크리미하고 촉촉한 클렌저를 크게 선호하는 1人...)
특히 요즘 같은 여름에라면 잘 사용할 법한 제품인 듯!

저런 몽글 촉촉 폭신 부들한 생크림 거품에 끌린다면,
가격도 착한 실속 제품이니 한번 써보는 것도 괜찮을 듯!
(재미의 극대화를 위해서 거품망과 함께 사용할 것을 권장 ㅋ)



p.s.
물론 거품이 많이 나는 게 좋은 폼클의 기준은 아니다.
(혹여라도 누가 오해할까봐 덧붙이는 조심성 멘트 정도;)

되려 거품 많이 나고 뽀득한 제품은 계면활성제 성분이
많이 들어서 그런 거라는 지적들도 많으니까.
하지만 계면활성제가 없는 제품들만 골라서 쓸 게 아니라
이런 일반 폼클들도 쓸 거라면 요런 생크림 거품 타입 또한
촉감적 재미를 위해서 써볼만 하다는 것이 내 생각. 히힛.
어차피 우리는 계면활성제 및 기타 성분들이 가득한
세상에서 살고 있는걸... 너무 무턱대고 두려워할 필요야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02 10:59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피값으로 세안하는 언니는 그런뇨자 ㅋㅋㅋ

    어차피 계면활성제 따위에 길들여져서 사는걸요.
    거품 많이 내는게 좋다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거품 나면 제대로 씻은 느낌이 든달까 ㅋㅋㅋㅋㅋ - _-

    나도 그래서 설화수 순행폼클렌징 버블 메이커로 산다죠 ㅋㅋ

  2. 2009.07.03 22:23 이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 제품 쓰고 나면 얼굴이 뻑뻑해져서 .... ㅠ.ㅠ
    하긴 몇 년 전이니, 리뉴얼된걸까요 ? ㅎㅎ

 «이전 1 ··· 1521 1522 1523 1524 1525 1526 1527 1528 1529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