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4.10
with 나마

을지로 직딩인 그녀의 인도함을 받아서 간 곳.
을지로입구역 6번 출구, 대신증권 근처 골목에 숨어있다.




민속촌.
뭐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 평범한 밥집.




평일 저녁이라 그런지 한산...
지역 특성상 점심시간에 더 정신 없다고.




창가에 수북히 쌓인 각종 전들... ㅋ




파전과 김치전...




가득가득 김치전 +.+
이 날은 전류를 못 먹어봤지만 맛이 괜찮을 것 같아.
근거 없지만 그냥 그럴 것 같아 ㅋㅋ
다음번에 여럿이서 가면 전도 하나쯤 시켜봐야지.





자, 우리는 오늘 생선구이 먹으러 온 거니까 -




오, 이거 맘에 드는데 ㅋㅋㅋ
주방에는 묵은지 김치찜이 한 솥 가득-♡
리필해달라고 하면 여기서 막 퍼주신다 ㅋ




또 의미없는 반찬샷...




몇번을 리필한 김치찜...♡




우리가 시킨 고등어 & 삼치.
안녕?
이제부터 너를 먹을거야.




냠냠.




찹찹.




깡그리;



어찌 보면 마땅히 "밥"을 먹을 곳이 없어뵈는 명동에서
이런 밥, 김치찜, 그리고 생선구이를 먹으니 그것 또한 새롭더라.
음식들도 대체적으로 다 맛깔스러웠고.
근처 직딩이면 점심 시간에 꼭 생각날 법한 그런 집.

나야 이 동네에 오로지 유흥과 쇼핑 목적으로만 가기 때문에;
주로 쇼핑 후에 원기 충전... 그 정도?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16 11:17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드디어 출현~~ㅋㅋ 여기 점심시간엔 대기상태~ 사실 계란말이를 한번 꼭 먹어주고 싶은 소원이 있다네 ^^;

 «이전 1 ··· 1491 1492 1493 1494 1495 1496 1497 1498 1499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