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5.14
남산 서울타워.



남산으로 취재 겸 촬영 갈 일이 있었더랬지.
사실 금요 휴무인 주간의 목요일 오후에
남산으로 1인 취재 및 촬영을 가는 건...
사실 노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 -_-*



아래는 <우리 결혼했어요>알렉스 & 신애 커플 덕에
최근에 유명해져버린 남산 서울타워 자물쇠 펜스 :





취재 다 하고 나니 어느덧 퇴근 시간이 돼서
전화 보고하고 바로 퇴근하는 기염을 토했다;
(사실 원래 더 빨리 끝날 줄 알았는데
내가 촬영 실력이 없어서 오래 걸린 탓 -_-)

뭐, 마음도 가벼워졌고 해서 저녁이나 먹으러 갔지 ㅋ




바로 이 곳.
남산반점.

뭔가 "남산의 숨어있는 맛집" 이런 포스팅이 있을 것도 같은,
허름하면서도 오묘한 포스가 풍기지 않는가?
(오판이었지만 ㅠ)




내부도 뭐 적당히 허름;




메뉴는 이 정도.
당연히 짜장면을 먹었지.
맛집(?)에 가면 기본 메뉴를 먹어봐야 한다! 라는 지론에 따라서.

그나저나 자장면이라고 표준어 쓰기가 난 참 싫더라.
그렇게 발음하면 맛도 없을 것만 같아서 ㅡㅠㅡ
"짜장" 이라고 해줘야 그 춘장의 맛이 살아나는 듯 ㅋ




기대되어라 +.+




(이 각도에서 보니 기름이 둥둥;
짜장면이 다 그렇지만 ㅋㅋ)




자, 그럼 어디 한번 시식-♡




... 점심도 대강 먹었던지라 먹기는 다 먹었다.



그.런.데.
맛은 그닥 ㅠ
이건 뭐 딱히 맛깔스럽지도 깔끔하지도 않은,
특징 없는 저렴한 동네 짜장면 맛;;;
(저렇게 다 먹고 나서 할 말은 아니지만 ㅋ)


오후의 한적한 남산 나들이 기분 만끽한 건 좋은데
마지막 화룡점정인 맛집 탐방에서 실패했지 뭐야.

서울타워 윗층의 회전 레스토랑이라도 가지 않는 한,
서울타워에는 딱히 맛나게 식사를 할 만한 곳이 없더라.
가서 풍경이나 보고, 사진이나 찍고, 데이트나 해야 할 듯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23 15:43 임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산근처는 케이블카 타는곳 근처에 있는 돈까스집이 맛나다는...^^*

  2. 2009.07.23 18:24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레몬트린가 뭔가 하는 레스토랑도 영 별로..
    + _ +

  3. 2010.02.19 21:18 우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두 낚이셨군요. 저두 오늘 먹고 왔는데..
    저는 자장면,여친은 짬뽕 먹었는데요.
    저 진짜 욕하고 나올뻔 했습니다.평생 먹은 자장면 중에서 젤 맛없었어요.
    아직도 속 니글거리고요.짬뽕은 더 가관였습니다.가격은 5500원에다가
    홍합이랑 오징어는 진짜 오래돼서 거무튀튀 한데 아마도 세네번은 재활용 한듯
    했구요.진짜 두세 젓가락 먹고 다 남겼습니다. 홀서빙 중국여자.주방장 중국놈.
    아주 패버리고 싶었어요.여친은 체한것 같다고 차타고 돌아오면서 비실대다가
    바로 집 들어갔구요. 저 집오자마자 화장실 바로 뛰어들어갔습니다.
    저 인터넷 글 남길려고 아주 작정 하고 들어왔는데 님이 저보다 먼저 낚이신듯.
    남산가서 저 집가려는분 아주 말리고 싶습니다.
    저 나올때쯤 여학생 두명 들어갔는데 ㅜㅜ 나올때 진짜 나오라고 싸인보냈는데
    못 알아채더군요, ㅜㅠ 진짜 중국인들이 대한민국 사람 얕보고 저딴 쓰레기
    음식 파는거 아닌가 싶기도 하고 어떻게 허가를 내줬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남산 좋은 이미지 다 버리고 있는 남산반점입니다.

 «이전 1 ··· 1475 1476 1477 1478 1479 1480 1481 1482 1483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