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히 관심은 안 두고 있다가 언젠가 벼룩 덤으로 받았던 -
[스틸라] 롱웨어 립컬러.
색상은 무난한 웜핑크인 코켓 (coquette).

스틱 타입이지만 부드럽게 발리고 또렷하게 발색되며
하루 일과를 마칠 때까지 절대 지워지거나 갈라지지 않는 컨셉이라나.




요렇게 생겼다.
가격은 28,000원.




롱~ 웨어 립 컬러.
얼마나 롱~ 하게 가나... 한번 보자.




이런 동글동글한 스틱 타입.
음... 보기만 해도 좀 매트할 것 같은데 -_-a




손등에 그어보면 이 정도.
유감스럽게도 입술 발색을 안 찍은 채 누구 줘버렸... -_-
어쨌거나 우려했던 것보다는 뻑뻑하지 않고 부드럽게 발리고
마무리감에 살짝 (아주 살짝) 촉촉한 느낌이 가미되어 있긴 하다.


이 코켓 컬러는 색상은 꽤나 무난한 편이었어.
비록 내가 즐겨쓰는 색은 아니지만...
코럴이 감도는 듯한 따스한 핑크랄까.
강렬한 매력은 없어도 누구나 쓰기 좋은 무난한 색상.

참고로 색상표는 이렇다고 :




그리고 발라보니 과연 지속력은 상당히 좋은 편이어서
한나절 정도는 색이 너끈히 유지되더라 ㅡㅅㅡ)/

... 그러나...
역시 좀 매트해.
보기보다는 부드럽게 발린다지만,
대다수의 롱라스팅 립제품들이 가진 한계점,
"건조한 질감"을 극복하진 못한 제품인 듯.
내 깊디 깊은 입술 주름의 존재감을 일깨워주더라고;
(나도 입술 주름 많은 거 안다고.
굳이 상기시켜주지 않아도 된다고.)


그리고 후기들을 찾아보니 연한 컬러들의 경우에는
펄감에 좀 흰빛이 많이 돌아서 자칫 사이버스럽다고도 하네.



... 롱웨어 컨셉은 좋다만, 난 그닥 끌리지 않았어.
스틸라 미안.
립글레이즈 1+1이나 좀 자주 해주길 바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446 1447 1448 1449 1450 1451 1452 1453 1454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