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6.12

... 이것도 다녀온지 벌써 2달 된건가...
사진들 업로드 좀 빨리 해야지 원 -_-




신사동 가로수길, 신사동 방면 입구 쪽 근처에 있는
NAVI 74

식당 이름과 인테리어 등에서는 전혀 연상되지 않지만,
장르는 자그마치....... 중국집.




날씨가 좋을 때에는 이렇게 식당 전면이 뻥 뚫려서
식당 전체가 마치 야외석인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역시 가로수길은 햇살 좋은 날에 가야 한다며.




실내에서도 간접적으로 초여름의 햇살을 느낄 수 있어서
어쩐지 기분마저 느긋하고 따사로와져.
마침 요일도 평일이어서 (놀금이었다네 ㅋ) 더더욱.




식당 내부에도 이렇게 나무 및 각종 식물들이 가득하지.
대체 여기가 실내인지 실외인지 모르겠네 ㅋ




이 정체불명의 (그러나 예쁘고 쾌적한) 인테리어 속에서
그나마 가장 중국풍에 가까운 거라면 이런 오리엔탈 조명 정도?

... 그래봤자 여전히 중국집처럼 보이진 않는다;



그냥 열심히 찍어본 메뉴샷 :


우리가 먹은 건 런치 C 코스.




일단 애피타이저.




샐러드.
시원 & 신선하고 무난.





나비스프.
게살이 주재료인 듯.





게살삼슬.
정말이지 음식들은 지대로 중식 맞구나;
(여전히 이 집이 중국집임을 믿기 힘든 1인...)





소고기피망볶음 & 꽃빵.
난 아직도 꽃빵을 예쁘게 못 뜯겠더라.
대개는 그냥 손으로 북북 난자해서 대강 볶음 한 입이랑 쑤셔넣어버림;





조림타이거새우.
약간 달콤한 듯한 소스인데 잘 어울렸어.





숙취인(나-_-)을 위한 사천탕면 (식사류).
그 전 날 마신 폭탄주를 씻어내기 위해.





비숙취인을 위한 짜장면 (식사류).




정체불명의 과즙.
이건 너무 달아서 별로 안 먹히더라;




좀 숙취에 시달리면 어때.
날씨도 화창한 초여름의 놀금,
신사동 가로수길에서의 마음 편한 자리라면,
그리고 맛있는 점심식사라면.

(그래도 폭탄주는 좀 자제.......)



... 그런데 생각해보니 이러고서 저녁에는 맥주 마시러 갔...
이놈의 음주 인생♡ (결코 싫지는 않은 거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8.13 21:09 부산고양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홈피 구성이 바뀌었구려 ^^;

 «이전 1 ··· 1441 1442 1443 1444 1445 1446 1447 1448 1449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