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 2통째 사용하고 있는 제품인데
이제야 리뷰 올리다니.
미안해, 라네즈 스트로베리 요거트 필링젤아.




올 봄엔가, 구입 금액별 사은품인 아리따움 쇼퍼백에 은근 혹해서
결국 생필품 이것저것 끼워넣어서 10만원을 채웠...
저 백은 결국 어마마마의 피트니스백이 되어있다네.

가격 및 용량은 2만원 / 150mL




요런 제품.
엔자임 필링과 셀룰로스 필링의 이중 각질 케어...
라고 하는데 난 사실 이런 설명에는 별로 신경 안 쓰고.




자, 써보자.




맛있겠다.
향도 상큼 달콤한 딸기향.




요런 엔자임 함유 알갱이가 들어있는데
핸들링하면 피부 위에서 녹는다.
입자는 별로 거칠지 않고 둥글게 커팅된 편이어서
심하게 민감한 피부만 아니라면 무난하게 사용 가능할 듯.
그닥 민감하지 않은 1인의 추측일 뿐이지만.




1회 사용량은 이 정도?
기초 제품 과소비 증세가 있는지라
저것보다 많이 쓸 때도 종종 있지만.

세안 후 물기 없는 얼굴에 핸들링한 후에 씻어내라, 고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얼굴에 고루 바르고 몇분 그냥 방치하는 편이 좋더라.
제품이 마르면서 보다 쉽게 떨어지는 것 같아서.
단, 너무 오래 방치하면 물기가 없어져서 자극이 생길 수도.
그냥 한 1-2분 정도?




이건 물기가 덜 마른 상태에서 핸들링한 것.
알갱이가 다 녹으면서 이런 반죽; 상태가 된다.



가격 & 용량도 합리적이고
향도 새콤달콤한 딸기향이고
별 자극도 없어서
각질제거제 다 떨어져갈 때 쯤 되면
한번씩 재구매하게 되는 제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8.29 17:44 화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오늘도 전 이아이로 각질제거를 했답니다. 간만에 후두둑 떨어지는 정체모를(?)것들을 바라보면서 어찌나 기분이 좋던지~~~후훗!언니도 이제 라네즈 요거트 필링젤의 노예가 되가시는게지요?

    • 배자몽 2009.08.30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후두둑 떨어지는 것의 대부분은 제품 자체가 뭉친 거지만
      그래도 그 쾌감이란... 생활 속의 작은 기쁨 아니겠수 ㅋㅋ
      음, 난 이 라네즈도 좋고, 요즘에는 오리진스 모던 프릭션도 잘 써.
      리뷰는... 하하하하하. 언젠가 올리겠지.

  2. 2009.08.29 20:26 이히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네즈에도 요런 상큼한 제품이 있네요~
    이거 참 예쁘네요~

  3. 2009.08.30 00:27 고개숙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거 한동안 엄청 애정했어요
    그러나 ......... 피부민감할때썼다 피부 완전 뒤집어진뒤로는 ㅠ_ㅠ

 «이전 1 ··· 1429 1430 1431 1432 1433 1434 1435 1436 1437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