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에 신촌에 간 김에 들러봤다.
새로 오픈했다는 신촌 현대 유플렉스, 쥴리크 매장.

지난번에 매장 오픈 소식 관련 포스팅 링크는 :
http://jamong.tistory.com/548

사실 원래는 매장 사진 촬영하면 제재당할 터인데
매장에 가서 쥴리크홀릭 포스팅 때문이라고 사전 양해를 구했지.
슬쩍 다가가서 말을 꺼내니까 되려 매장 직원분 쪽에서
"아, 쥴리크홀릭 미션 수행 중이세요?" 라고 물어보더라.
아뇨, 미션은 아닌데 그냥 새로 입점했다길래 궁금해서 한번 와봤어요.
기왕 온 김에 사진 찍어가서 포스팅도 해서 알리고 싶고 :)


그런데도 그렇게 양해를 얻은 후에 사진 찍으려고 디카를 꺼내자마자
유플렉스 자체 직원이 재빠르게도 다가와서 (어디에서 나타난게냐 =.=)
도도하게 "매장 사진 촬영은 금지입니다-" 라고 알려주더라.

... 매장의 양해 구했다구요.




사실 신촌 자체를 너무 오래만에 가본 거라서
신촌 현대 유플렉스 건물 자체가 새롭더라, 난.
롯데본점 옆의 영플라자를 다분히 표방한 컨셉이던데
영플라자에 비해서는 1층의 뷰티샵들이 체계적으로 되어 있어서
이 코스메틱 마니아의 마음에는 제법 들었어 +.+
영플라자는 뷰티 브랜드들이 여러 층에 걸쳐서
그것도 상당히 대중없이 입점해있어서 산만한데 말이야.

사실 이 날도 쥴리크 매장 구경하고 스틸라 매장 들러서 클렌징 좀 사고 나니
약속 시간이 다 되어 버려서 2층 이상은 제대로 구경하지도 못했지만;





쥴리크 매장은 1층 거의 정중앙에 있다.
카운터가 넓고 탁 트여서 보기 좋아.
제품 구경하다가 직원이 테스트를 권하면 마음 편하게 들어가서
앉아서 이것저것 발라볼 수 있는 분위기랄까.





제품 구경, 테스트, 구입하는 사람들이 꽤 많더라.
(아, 사실 나도 아니카/엘더/칼렌듀라 크림 사고 싶... 퍽~)




유형별 제품 소개도 간단히.




무슨무슨 스타의 잇 아이템, 이런 홍보에는 그닥 관심 없지만
어쨌든 간에 판넬이 있길래 이것도 한장 찍어봄.
스칼렛 요한슨이 어디 이거 하나만 쓰겠냐고.




제품들 진열.
나 이제 쥴리크 제품 라인 전반과 제법 친해진 것 같아.
예전보다 눈에 쏙쏙 들어오는 걸 보니.




내가 사용 중인 제품들도 여럿 보이고.




... 내가 최근에 지른 것도 보이고...




실크 피니싱 파우더.
난 현재 로즈로 사용 중.




악.
귀여워.
쥴리크 웰빙 오가닉 컨셉에도 잘 맞는 꼬마 농부들 ㅠ




저 모자, 대체 누구 아이디어야 ㅠ




손수레까지 ㅠ

아 참, 어제 롯데본점 지나가면서 지하의 쥴리크 매장에 들러봤는데
거기에도 이런 꼬마 농부 DP를 일부 해놓기는 했더라.
하지만 거기는 뷰티 소비자들의 통행량도 적은 편이어서 그런지
이번에 새로 입점한, 또 여대생들의 발길을 잡아야 하는
유플렉스점만큼 아기자기하게 신경쓰지는 않았더라고.



나야 평소 동선상 신촌에 자주 가지는 않지만
그래도 20대 여자들이 바글거리는 신촌 한 가운데에,
그것도 신촌 현대 바로 옆에 (본관과 바로 연결된다.)
이렇게 보다 편하고 캐주얼한 패션/뷰티관이 생긴 것도
여러 모로 상당히 괜찮겠다... 싶은데 -
거기에서도 쥴리크, 컨셉 잘 잡아서 입점한 것 같아.
게다가 내가 쥴리크의 브랜드 단점으로 꼽는 것 중 하나는
역시 매장 엑세스가 적다, 낯선 제품들이 많다, 가격대가 높다,
등등인데 신촌에서의 지역적 인지도는 내 생각보다 높은 듯도?

쾌적한 매장
귀여운 DP
잘 구경하고 왔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8.31 11:05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화점 쥴리크 매장(인천) 보단 나은거 같은데!
    지금은 매장 없어진거 같은데- ㅋㅋㅋ

    그래도 발걸음 끌기에 꽤나 좋은듯! ㅋㅋ

    이제 언니도 ㅋㅋ 쥴리크까지 손을 내미신 건가요 ㅋㅋ

 «이전 1 ··· 1421 1422 1423 1424 1425 1426 1427 1428 1429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