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얼루어 뷰티 페어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09. 9. 3. 23:38





2009 얼루어 뷰티 페어.

사실 얼루어의 뷰티 기사들은 아직 취약한 부분이 좀 많은데
이런 브랜드 통합 행사들은 참 잘 한단 말이야, 얼루어.

얼루어 뷰티 페어란?
얼루어 뷰티 어워드를 받은 브랜드들을 한 자리에 모아놓고
각종 샘플링 및 이벤트를 하는 대대적인 뷰티 홍보 행사라네.

작년 페어도 꽤 재밌었다고 하는데 그건 못 가봤고
올해에는 라네즈 카페에서 초청받아서 두근두근 첫 참석.




장소는 매봉역 2번 출구, 아트 스퀘어.




2009
Best of Beauty.




여태까지 어워드를 수상한 제품들 열전.
(저 중에서 고가 에센스들은 집어오고 싶었...)




우.
뷰티 페어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유 없이 한 컷 더.

입구에서 쿠폰 페이지가 들어있는 안내북,
그리고 음료수와 팜플렛 등이 들어있는 쇼핑백을 받아서 입장.
쿠폰은 브랜드별로 되어 있어서 각 해당 매장에서 제시하면
해당 이벤트에 응모하거나 샘플을 받을 수 있다.
스타벅스, 로티보이, 하겐다즈 등의 식음료 코너도 있음.




1층 행사장은 이렇게 각종 뷰티 브랜드들의 행사장.
에스티로더 갈색병 특대형 모델이 떡하니 버티고 있군화.



모델하우스나 전시회 등을 열 수 있는 공간이라 그런지
널찍하고 시원하고 탁 트인 게 참 좋더라.




... 아직 현재 카메라의 기능이 손에 익지 않아서.
with 뉴에라걸 a.k.a. 우리 큰곰.

저 스팽글 중절모, 정말 격하게 사랑해.
색상별로 다 모을까부다.
직장 생활 몇년에 잠시 수그러들었던 내 모자 사랑,
이렇게 간만에 활활 불타오르나요.





제일 먼저 들른 라네즈.
자그마치 음식 픽업하기도 전에 들렀다.
나, 라네즈 좀 많이 사랑하니까.

특히 라네즈 카페 초청 자격으로 간 거라서
쿠폰으로 받아오는 하이드라 솔루션 대용량 샘플 3종 외에도
부스터 기능의 액티베이터는 각자 정품으로 받아와쩌♡
(큰곰아, 나 이뻐?)




그러나 라네즈 매장에서 쿠폰 들고 기다리는 사람들의 줄이 제법 길어서
직원분의 (과도하게 친절한) 설명은 과감히 커트하고
샘플과 제품만 받고, 뒷 사람에게 자리를 내주었지.
사실 배고파서 언능 간식 코너로 가고 싶었다고는 난 말 못해.




최고로 긴 대기줄 길이를 자랑하던 러쉬.
물론 증정 제품이 푸짐하고 좋은 탓도 있겠지만
직원들의 다소 엉성한 진행 솜씨 탓이기도 했던 듯.




신상.
신상이다아.




이것이 바로 오늘의 최고 주목 제품.
러쉬 베스트셀러 콜페이스가 이번에 리뉴얼될 예정이란다.
이름은 다크 엔젤 (Dark Angel).
생긴 건 숯덩어리.




줄 길어.
우리 지금 몇분째 제자리임?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
나 언능 볼 거 보고, 놀 거 놀고, 먹을 거 먹고, 받을 거 받고,
일하러 가야 하는데 (러쉬 제품 기어코 받겠다며) 이러고 있다.

딴 소리지만 -
나 저 목걸이도 정말 격하게 사랑해.




러쉬 매장에서는 줄도 길고
DP도 알록달록 많이 해놨고
신제품도 있고 해서 사진을 좀 찍었지.

사실 일반 러쉬 매장 전경과 크게 다를 건 없지만
평소에 매장에서는 이렇게 자유롭게 사진 못 찍으니까.

백문이 불여일견.




이런저런 제품들.
이 중에서 자기가 원하는 걸 고르면 통에 담아준다.




샤워 젤리.
시원해보이기도.
징그러워보이기도.
(파란 젤리에 비계 붙은 것 같다는 생각, 나만 하는걸까.)




이거슨 -
바로 그 신상품.
콜페이스 업글 버전.
그리고 내가 고른 제품.
(이 제품은 10월 경에 매장 출시된다고 하는데
그 전에 리뷰 쓰고 싶은 이 오덕 블로거의 욕심이란.)



그 외 기타 제품들 :


언젠가는 하나씩 다 써보리라.
(언제?)





메이크업 포에버는 어쩐지 줄이 짧더라.
필름지 샘플 달랑 두 장이었음.




숨37에서는 시크릿 프로그래밍 에센스 대용량 샘플 주던데
시간이 없어서 차마 못 받고 그냥 2층으로 가버렸다.
한효주 & 숨, 아직은 새로 산 옷을 처음 입은 양, 조금 어색해.




하라는 건 많은데
주는 건 별로 없던
겔랑.




2층에서는 스타벅스 프라푸치노 민트 증정.
사실 마트형 스타벅스 음료 별로 안 좋아하는데
이건 내가 좋아하는 민트향이 들어가서 꽤나 호감.
... 그래도 내 입맛에는 좀 달아.
Non-sweet 라떼에도 민트향 좀 넣어달라. 넣어달라.




그리고 대기줄이 길어서 체험은 못 해본 -
반디 네일 아트 코너.
요즘 친환경 네일이라고 잡지마다 엄청 띄우던데.
그런데 네일 케어 받으면 양껏 짐 들고 샘플링하러 못 다닐 것 같아.





2층 휴식 코너 정도.
저 계단 위의 바글거리는 곳은 바로...




럭키드로우 장소.
이러이러한 상품들이 나왔었다고 하는데 (헉)
둘째날 마지막 타임에 간 우리한테야 별로 남은 게 없었지 뭐.

에스티로더 갈색병
키엘 스킨톤 코렉터
힐튼호텔 1일 숙박권

... 다 내것이었어야 해.

그나저나 우리가 갔을 때는 이 리스트에 있는 제품들 말고
다른 (좀 더 허접한) 상품들이 많이 보이던데...
위의 상품들 상당수를 앞서 다녀간 사람들이 다 타가고 나니까
차마 텅 비워둘 수는 없어서 새로운 걸로 채워넣었던건가.




두근두근.
겔랑 루즈 G는 내가 데려올테다.
케빈 어코인 듀드랍 파운데이션도 내 거야.

... 그러나 결과는 개뿔.
평소에 오락류를 전혀 안 하는 인간이
섬세한 손길과 정확한 눈썰미를 필요로 하는
이런 럭키드로우라고 딱히 잘 할리가 없잖아.
그래도 잠시 꿈꿨었다.
겔랑 루즈 G.
케빈 어코인 듀드랍.
안녕.




흔들렸지만;
어쨌든 초특대 용량의 갈색병에 매달린 채.

내 랩탑 파우치, 이렇게 보니까 엄청 튀네.
게다가 나 오늘따라 올블랙 착장이라서 더더욱.




집에 돌아와서 클렌징하기 전에.
난 이런 초가식적인 사진도 찍어올리는 뻔뻔함은 갖추고 사니까.




오늘 받아온 것들.
사실 마지막 타임인 6시 경에 간 데다가
내가 너무 늦게까지 있을 수가 없어서
몇몇 브랜드는 그냥 과감히 포기한지라
샘플 등이 특별히 많지는 않다.

다만, 라네즈는 하이드라 솔루션 대용량 샘플 3종 키트 외에도
액티베이터 정품을 줘서 역시 뿌듯하고 배불렀고...
에스티로더에는 조우현 실장님과 김숙영 매니저님이
갈색병 샘플을 몰래 푸짐하게 더 쥐어주셨으며...
러쉬는 세숫대야 같은 그릇에서 저 신상품 다크 엔젤을
푹푹 푸짐하게 정품 용량 덜어줘서 해피해.



덕분에 난 오늘 온 서울을 헤집고 다니는
그야말로 눈 돌아가는 스케줄이었지만
정말 재밌었다구. 얼루어 뷰티 페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9.04 01:19 Tou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눈에는 자꾸 갈색병이 들어온단 말이지요 ㅎㅎㅎㅎㅎㅎ
    러쉬는 저도 초큼 뿌듯해요+_+

    • 배자몽 2009.09.06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나 - 나 에스티로더는 마음 속에서 버렸다는 거.
      갈색병이야 공짜로 생긴다면 쓰겠지만...
      내 오래된 에스티 러브는 이미 시궁창으로.
      이 날은 그나마 조우현 실장님 만나서 덜 씨니컬했던 것 같아 -_-)/

  2. 2009.09.04 08:52 고개숙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럭키 드로우중 하나는 제가 건져왔습니다 ㅋㅋㅋㅋㅋ
    럭쉬는 애증애증애증 ㅠ_ㅠ 끝났다고 못준다 그래서 그냥 왔어요 ㅠ_ㅠ

  3. 2009.09.04 09:58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뷰티 페어고 뭐고 간에.. 이날 언니 참으로 알흠다워 보인다긔요!
    화장도 너무 이쁘게 잘 됐고! 꺄악 ㅋㅋ

    • 배자몽 2009.09.06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꺄악- 뷰티페어용으로라면 모르겠지만 업무용으로는 너무 화려해줬던 화장 ㅋ
      나 오후에 교수 인터뷰 있었는데도 저러고 다녔귀염;
      (그래도 모자는 안 쓰고 있었지만...)

  4. 2009.09.06 16:07 첫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잘 다녀오셨어요?
    저는 못 가서 아쉽지만, 후기로 달래고 있어요. ㅎㅎㅎ
    모자에 스모키 화장이 넘 예뻐요!!!

 «이전 1 ··· 1411 1412 1413 1414 1415 1416 1417 1418 1419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