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807 w/ 가족.

사실 나도 한국 지역별 음식에 대해서는 조예가 없어서,

이번 여름, 전라도 여행 가서 거의 처음 듣다시피 했지.
그 전에는 들어봤더라도 그냥 흘려들었던 듯.

어찌 됐거나 장어는 풍천 장어... 라고 하지 않던가.
(한번 먹어봤다고 아는 척 한다.)
사실 풍천 장어의 풍천이 지명이라고 생각했는데
이 식당 입구에 설명 붙여놓은 걸 보니까 아니라대.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이 지역에서만 나는 장어 종류래.
그런데 또 네이버 찾아보니 설은 분분하고.
... 에라, 나도 모르겠다.
어쨌거나 이 지방 가면 풍천 장어는 꼭 먹어야 한다는 사실.


그 풍천 장어 중에서도 꼭 먹어봐야 할 것이 바로
전북 고창군 선운사 동백호텔 동백식의 풍천 장어라고.
(관광 안내서에도 나온다. 그것만 맹신하고 간 건 아니지만.)

그래서 험한 날씨 속을 뚫고서 (우리 여행 거의 내내 비 옴...)
숙소에서 제법 먼 거리를 달려가서 동백식당에 도착.
... 장어는 먹어야 하니까...
우리 여행의 모든 일정은 매끼 식사에 맞춰져 있었으니까.




tel. : 063-562-1560

....... 이렇게 생겼다.
뭐, 물론 호텔이라고 해봤자 그냥 선운사 입구에 있는
다소 허름한 관광호텔이 데다가 대개 맛집은 허름한 법이라지만...
나 왜 기분이 마냥 개운하지는 않아.
사람도 하나도 없이 썰렁하고 말이야.
너... 너... 맛집 맞는 거지?




그래도 마음 다잡고 풍천 장어 4인분 주문.
또 의미없는 밑반찬샷.




장어 먹을 때 꼭 있어야 하는 다진 생강.
사실 난 생강향은 당최 못 견디는 편이긴 하지만
그래도 장어 먹을 때에는 쬐끄만 걸로 하나씩 싸먹어줘야.




뜬금없이 너무 맛났던 호박나물;




그리고 복분자주.
원래 장어 & 복분자주 콤보는 기본이긴 한데 (요강 깨나효)
뽕주를 먹어본 후에 복분자주를 먹으니 어딘가 텁텁하더라.
그래도 강한 맛의 장어에는 맑은 뽕주보다는 달고 진한 복분자주니까.




두둥.
이거시 풍천 장어다.
1인분씩 이렇게 접시에 따로 나옴.

아, 물론 디카 메뉴얼도 제대로 안 보고 무작정 찍어대는
이 비루한 찍사의 손재주 탓일 수도 있겠지만 -
이 맛에 비해서는 음식이 때깔이 영... 안 나.
오래된 식당도 좋고, 허름한 맛집도 다 좋은데
저 촌스러운 가정용 접시는 어쩔거야.
겉멋 부릴 필요는 없지만 음식맛 돋궈줄 정도는 되야잖겠니.
심플하고 토속미 느껴지는 도기... 이런 거 안 되겠냐고.




그래도 찍는다.
그래도 먹는다.

사실 장어 자체는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것이 꽤 보기도 괜찮고
실제로 먹어보면 입에서 살살 녹을 정도여서 매우 만족.




장어 특유의 쫄깃하고도 기름진 질감.
양념이 약간 달고 짠 편이긴 하지만 장어랑 잘 어울리니까.
(그런데 먹고 나서 목 마르긴 하더라.)




... 다이어트는 서울 가서...
실제로 여행 마지막 날 사진 보면 얼굴이 탱탱 부어있다... -_ㅠ




이렇게 싸서 먹어도 되고.
그런데 진짜 장어맛 느끼려면 그냥 먹는 편이 나은 듯.




... 마지막 한 조각...
안녕.
넌 참 맛났더랬어.




각 1인분 맞아? 리필 안 해줘?
사실 양은 그럭저럭 되는 편이긴 한데 (배는 불렀으니까)
장어의 양이 아주 풍족하다는 느낌은 안 들었어.
되려 파주 반구정의 "나루터"의 장어는 1인분씩이 아니라
관 단위로 시키니까 1인분이 적다 많다 개념이 없었는데.
... 이 집은 어쩐지 다 먹고 나서 젓가락 빨게 된다.




나오니까 이렇게 산에는 안개가 자욱히 끼어있어서 나름 운치 있고.
하지만 주변에는 선운사 말고는 뭐 딱히 볼 게 없어서 썰렁하고.
선운사 공원을 거닐자니 안개 꼈고, 비도 오고, 시간도 늦었고.
우리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는 폭우가 쏟아져서 빌빌 기어왔고.

그래도 사진으로 다시 보니까 나름 멋지네.



요약하자면 :

- 전북 고창에 갔으니까 장어, 특히 아무 장어 말고
풍천 장어는 한번쯤 꼭 먹어줘야 개념.

- 장어집은 인근에 넘쳐나는데 꼭 풍천 장어,
그것도 입소문 좀 난 집으로 찾아가야 이득.

- 동백식당은 가면 정말 인테리어도, 세팅도, 서비스도 썰렁.
이 분야들에서는 당최 아무 기대하지 말 것.
그래도 잘못 찾아간 거 아닌가 불안할 필요는 없음.

- 장어는 1인분씩 나오는데 appetizing 한 면은 부족.
그러나 먹어보면 맛나다.

- 가격은 1인분 정식에... 2만원대였나.
기억 안 난다. 아부지가 사주셔서;

- 그래도 여기 한번 다녀와야 나 풍천 장어 먹어봤어~
소리 해볼 수 있을 듯 ㅋ

- 장어 먹으면 피부 좋아진다는 말은 거짓말이 아닌 듯.
그 다음날 실제로 피부 탄력이 평소와 달랐다.
... 혹은, 너무 잘 먹어서 팽팽하게 팽창한 탓이었을까 OT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14 18:24 ㅂ ㅅ ㄱ 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운사 장어는 원츄얌. 근데 반구정이 더 운치있기도..
    난 추석에 갔는데 가격을 너무 올려서 받더라 25000원으로 흑.

  2. 2009.10.17 22:23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고파진다....
    치킨이나 시켜먹어야하나...

    • 배자몽 2009.10.21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 무한도전 보면서 러닝머신 뛰다가 이런 로망이 생겼어요.
      코스메인들끼리 풀밭에 앉아서 짜장면+탕수육 세트 시켜먹기.
      ... 그러나 계절상으로는 이미 겨울 임박. 얼어죽을 일 있냐긔.

  3. 2009.10.22 23:30 이모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여름에 선운사 가기 전에,
    나도 장어 먹었긔.
    싼데 양 오지게 많이 줘서 완전 배터짐-_ -
    우리 가족 3인분으로 충분. ㅋㅋㅋ

 «이전 1 ··· 1376 1377 1378 1379 1380 1381 1382 1383 1384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