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둥.
역시 내가 산 건 아니고 932의 제품 찍어온 거 ㅋ
(남의 지름에 업혀가는 포스팅 좀 좋아하니까.)


제품명이 "에어 브러쉬"여서
브러쉬 혹은 스프레이 타입인 줄 알았으나
알고 보니 그냥 일반 펌핑형 리퀴드 파운데이숑.



국내 정가는 자그마치 87,000원 / 20mL
... 미친 거지. (게다가 용량 봐라...)
뭐 다행히도 932는 하와이 세미나 갔을 때
어찌어찌 싸게 산 거라고는 하더라.


932 거는 밝은 피부에 가장 무난하다는 LQ05였는데...
케빈어코인 색상 시스템은 당최 헷갈린단 말야.

롯데닷컴 제품 설명에 의하면 :

밝은 피부용
LQ02 / LQ05

중간 피부용
LQ07 / LQ10

어두운 피부용
LQ08 / LQ09 / LQ13 / LQ14

... 이라고 하는데 이건 뭐 감도 안 오고.




어쨌거나 이렇게 생겼대.
이날 광화문 카페 이마는 발색 찍기 참 좋았더랬지 ㅋㅋ



여담이지만 -
케빈어코인 제품 패키지는 늘 고개 갸우뚱하게 만든다.
나 사실 심플하다 못해 심심한 디자인은 좋아하는 여자인데...
게다가 아티스트 브랜드도 상당히 좋아하는 여자인데...

이건 뭐 그냥 심플한 것도 아니고 그냥 싸보이는 소재와 디자인.

케빈어코인의 트레이드마크 격인 검붉은 컬러가 맘에 안 드는 건
그냥 지극히 개인적인 내 취향이라고 치자...
(라고 하지만 아직까지 이게 좋다는 사람 별로 못 봤다.)

그런데 2-3만원이라면 몰라도 8만원대의 제품에서는
도저히 용서해주기 힘든 저 얄팍하고 스크래치 친화적인
플라스틱 소재는 어쩔 것이며, 유독 너덜거리는 박스는 어쩔 거냐고...
내가 따져봤자 우리 케빈 아저씨는 이미 이 세상 타계하셨구나.
(일동 묵념.)

케빈어코인, 당신네들이 코스메계의 왕족... 은 고사하고
신흥 귀족으로도 떠오르기 힘든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네.
몸값은 비싼데 참으로 졸부 같은 디자인.


아무리 외형보다는 내면이 중요하다고는 하지만

몸값이 이 정도 되면 "꼴값"을 하는지 안 하는지는
따져보는 게 소비자로서 당연한 거 아니겠니.
생각해봐... 기왕에 돈지랄하는 건데.

나 원래는 단순 간지에 반해서 막지르는 여자도 아니고
저렴한 제품들은 패키지에 헛돈 써서 단가 올리느니
차라리 보기엔 좀 허접해도 내용물에 충실한 게 낫다고 생각해.
그런데 이 정도 가격을 지불할 거라면 어느 정도
외형도 그에 상응해야 한다는 보상 심리는 있거든.
20mL에 근 9만원이나 하는 애가 제품 개발 비용이 부족해서
패키지 이따위로 밖에 못 했다는 말, 난 믿을 수 없다.


생각해보면 참 너무나도 미쿡적인 느낌의 디자인이란 말이지.
이런 시시콜콜한 디테일 따지는 건 일본이랑 우리나라 뿐인지도.

그래... 내가 까탈스럽고 말도 많은 한국 녀성인 탓이여.
그저 - 다 내 탓이여.
어쨌거나 이런 내 눈에는 참으로 안타깝고 부족한 케빈어코인.
(뼛속까지 미쿡 브랜드 맞구나, 너.)




어찌 됐든 손등 발색이다.
이게 LQ05 색상.
가장 많이 쓰는 색상이라고 하니까 대부분의
플러스 마이너스 21호 피부에는 잘 맞지 않을까 싶네.
932랑 피부 톤이 그리 크게 다르지 않은 나에게도 OK.
(나는야 붉은기 있는, 밝은 21호 피부.)




펴발라보면 건조함이나 번들거림 없이, 가볍고 촉촉하게 잘 발린다.
그리고 역시 색상은 내 피부에서 잘 녹아들 정도.
(아, 물론 손등 피부와 얼굴 피부는 다른 법이지만,
난 이제 손등 테스트로 얼굴 색상 친화도도 짐작할 수 있는
그 정도의 내공은 갖췄으니까 할 수 있는 소리.)




그리고 좀 더 펴바르고 두드려주면 이렇게 -
살짝, 아주 살짝 보송한 마무리가 된다.
하지만 아예 파우더리한 건 아니고.
아주 살짝.
지복합성 피부 위에서 깔끔하게 마무리되고
파우더는 해도 되고 안 해도 될 그 정도.


완전 파우더리 매트한 건 아직도 좀 경계하는 편이라서
이 정도 질감이면 편하게 사용하기는 좋을 것 같더라.
게다가 수분감도 꽤나 있는 편이어서 속당김도 없고.

커버력은 없지만, 그건 애시당초 기대하지도 않았으니까.



결론은 :
5만원 이하면 살지도.
932는 하와이에서 4만원대에 샀다고 하니까 봐주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13 18:48 숙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졸부에 저 뒤집어졌어요 낄낄낄....
    근데 진짜 격하네요 심지어 30ml도 아닌 20ml eeeeeeee

  2. 2009.10.14 11:29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훠, 전 참존 디에이지에서 이제 빠운데이숑도 나오는 줄 알았쒜요!!!

    • 배자몽 2009.10.14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엄훠, 케빈 아저씨가 머나먼 한쿡의 디에이지 빨간 라인을 좋아하셨나봐요.
      그러나 이미 돌아가셨기에... 진실은 저 너머 어딘가에.

 «이전 1 ··· 1379 1380 1381 1382 1383 1384 1385 1386 1387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