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들어왔을 때 내 침대 위에 택배 박스가 있는 광경 정도는
평소에도 자주 보는 풍경이어서 별로 낯설지도 않다.
이제는 금방 뜯어보지도 않고서 샤워하고 컴퓨터하고
할 거 다~ 한 후에 슬슬 뜯어보는 편이지.
심지어 그 날은 손도 안 대고 다음날 열어보는 경우도.


그러나 - 오늘은 달라.
박스를 보는 순간, 벅차오르는 것이...
아, 그래.
저 안에 디올이 들어있겠구나.




눈을 비비고 봐도 디올 맞구나.




... 언니, 사랑해.
이거 진짜 코피 터지게 소중한 마음인 거돠.



자, 제품 실사 보기 전에 디올 2009 홀리데이 뉴룩 비주얼 복습 :


뉴룩이라는 타이틀도 그렇고
이 우아한 듯 쨍한 바이올렛 컬러도 그렇지만
저 모델의 표정까지 정말이지 모두모두 너무 디올스러워.

우리 디올이 (... 언제부터 '우리' 디올이냐...) 간만에
이 바닥 종주 명가의 포스를 되찾으신 듯.





모델 언늬, with 크리스탈 보레알.





그래.
내가 아무리 평소에 미니멀리즘과 실용주의를 외쳐대도
이번 겨울에는 이렇게 반짝반짝, 꿈이 있는 것이 필요해.

크리스탈 보레알 (80.000원)

엄밀히 말하자면 정말이지 아무 짝에도 쓸모 없는 제품이다.
안에는 (내가 싫어하는) 글리터형의 립밤이 들어있다.
발색? 화이트랑 핑크, 2가지 색상 있는데 둘 다 발색 부재.
질감? 참말로 귀찮게스리 쫀득거린다.
가격? 진심 이따위 제품으로 8만원 받아먹겠단다.

... 그래서 샀지.
실용성이 없기 때문에 더더욱 그 목적이 뚜렷하지 않은가.

"내년, 30이 되기 전의 이 마지막 겨울에
너의 20대의 상징으로 남아주겠어.
나를 사면서 실용적이라느니, 꼭 필요했다느니,
그런 비루한 핑계 따위는 대지 마.
넌 - 그냥 내가 갖고 싶은 거야."




이하, 한량님하와의 대화 중 발췌.



한량 :
너도 인정하잖아.
그렇잖아.
우리 디안 드 푸아티에 양을 위해서 이 정도는.
(멋대로 이름이 생김)


자몽 :
나 명치에 멍 들더라도 펜던트 매일 걸고
반짝반짝 꿈이 있는 연말을 보낼 거임.

한량 :
모파상의 목걸이 생각난다...

자몽 :
그렇게 자몽느는 디올 펜던트를 걸고서
꿈 같은 크리스마스를 보냈답니다.

한량 :
오, 자몽느!
다이아몬드가 아니라 큐빅이었어! 하며
디올은 자몽느의 손을 잡고 눈물을 글썽였죠.




이 풀 스토리는 우리 한량 작가님이 조만간
옵바상의 목걸이 버전으로 재구성해주실 예정임.




내가 그랬지.
디올 홀리데이만큼만 가슴 두근거리게 하는 남자를 만나고 싶은데
현재는 없으니까 일단 디올을 지르겠다, 라고.

... 케이스도 반지 케이스 같잖아.



크리스탈 보레알 실사는 아래에...
솔직히 사진들 다 겹치는데 도저히 고르지를 못하겠더라.
하나하나 너무 아름다워서... 주륵주륵.
그냥 연이은 떼샷으로 감상하는 편이 나을 듯.




백문이 불여일견.
디올의 목걸이형 펜던트를 예전에 사용해본 최모양의 말에 의하면,
이거 참 무겁고 끈도 길어서 걸고 다니면 명치를 퍽퍽 친단다.

괜찮아.
명치에 멍 들어도.
괜찮아.
매일 걸고 다닐 거야.




이렇게 옆으로 슬라이드하는 형식.
닫을 때에는 살짝 딸깍! 하는 느낌으로 닫히기 때문에
시도 때도 없이 막 열릴 것 같진 않더라.




아름다워.




내가 참... 안 좋아하는 류의 펄 립글.
(거듭 얘기하지만 내용물은 아무래도 좋다.
다행히 쓸만한 색이니까 빨리 퍽퍽 다 써버리고
내 맘에 드는 컬러 립밤 만들어 채워넣을 거야.)




간만에 보는 디올 5구 벨벳 주머니.




5 꿀뢰르 이리디슨트 (69,000원)

169 퍼플 크리스탈
089 스모키 크리스탈


내가 산 건 당연히, 당연히도 089호 스모키 크리스탈.



여담이지만 -
디올 5 꿀뢰르 라인 중에서 홋수가 9로 끝나는 것만
이리디슨트... 라고 하더라. 이거 나만 몰랐나봐.
난 그동안 디올이랑 워낙 안 친해서 그냥 5꿀뢰르는
죄다 이리디슨트가 붙는 줄 알았어.

... 갈리아노 옵봐, 미안.
(응? 이리디슨트 섀도우는 옵봐가 개발한 게 아닌가?)





아악, 모노톤인 듯 하면서도 모노톤이 아닌 컬러들!
저 절묘하고 조화로우면서도 심심하지 않은 구성!
한 가운데에 보석처럼 도도하게 자리잡은 저 쨍한 보라색!

... 디올 5구를 별로 즐겨 쓰지 않는 나도 지를 수 밖에 없었다.
이 제품 색상을 본 순간부터 지름의사 확정까지 3초도 안 걸렸음.




이토록 아름다운 색상들이
이토록 실용적인 구성으로 모여있다니.

난 거듭 얘기하지만 디올 5구 컬렉터도 아니고 즐겨 쓰지도 않아.
하지만 내 인생에 이런 원샷원킬 섀도우 팔레트 -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하나 정도는 있어야 하는 거지.


물론 살다 보면 사람 마음 어찌 바뀔지 모르지만서도 -
지금 내 결심은 이래.

이 809호 스모키 크리스탈 말고 다른 디올 5구는 들이지 않겠어.
디올 브랜드 내에서는 일부일처제 채택할거야.
바람을 필지언정 처첩을 한 지붕 아래에 두지는 않고,
한 도시에 애인을 2명 이상 두지는 않는 지조를 보여주리라.





그리고 보레알이나 5구만큼 튀지는 않지만 -
사실 이번 룩의 차가운 바이올렛 컬러, 그 중추를 담당하는 건
바로 이 리퀴드 라이너.




섀도우 각 색상 및 라이너 발색.
아직 차마 이걸 얼굴에는 사용해보지 못했다.




라이너 & 섀도우 중앙 컬러.
아흑. 저 쨍한 바이올렛 컬러들 같으니.



솔직히 여전히 -
마음은 복잡하고
소화기능은 만성 불량 상태고
잠만 들었다 하면 심란한 개꿈만 꾸고
게다가 내가 1년 중에 제일 싫어하는 겨울마저 왔지만...
인생, 그닥 아름답지도 즐겁지도 않지만...

나 그래도 내 20대 마지막 연말, 마지막 겨울에
이렇게 반짝거리는 두근거림 정도는 허용해줄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04 09:06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 겨울 제일 싫어해.
    모든 생명체가 지고 움츠러들어서 봄만 기다리는 서글픈 계절같아서...
    뭔가 진액이 다 빠지고 쪼그라든 느낌이라서 그런가?
    추위를 많이 타는 것도 있고.

    게다가 서른의 나날들이 참 꽁기하게 흘러가고 있어서 맘에 안들지만,
    이번 겨울은 이 반짝이는 아이들이 날 좀 위로해줬으면 좋겠다.
    너의 팍팍한 겨울나기도, 나의 까칠한 마음도 말이지.
    어제 컬렉션을 받고 쓸쓸한 마음에 위로가되어 울컥한건 처음이었던 것 같아.
    그 반짝이는 마음이 왜 이렇게 더 영롱해 보이던지 말이야.

    아... 화장품은 이래서 영원하고, 메이크업도 이래서 영원할거야.
    메이크업 포에버!!! ㅠㅠ ㅠㅠ ㅠㅠ

    • 배자몽 2009.11.04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나도. 일년 내내 봄/여름/봄/여름이기를 바라는 1인 -_-)/
      안 그래도 겨울 싫어하던 차에 마음까지 휑뎅그레한 것이
      참 이번 겨울 어찌 나나... 싶었는데 디올 보는 순간 마음이 찡~
      정말 어제 심장이 목구녕까지 튀어오르는 기분으로 사진 찍어서 보낸 거라우.
      크아. 오늘은 자그마치 청바지에 운동화 차림인데 보레알 걸고 나왔어요 ㅋ

      내 결론도 - 메이크업 포에버!!! (이러면서 메포는 잘 안 쓴다...)

  2. 2009.11.04 11:45 스모키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요즘 꽁기한 저도.
    보레알을 목에 걸면 이 꽁기함이 좋아질까요?

    저 디올 라이너 진짜 끌렸는데,
    1번 발색이 약해서 안사려고 했지만
    언니 포스팅을 보니 그렇지도 않을 것 같고.. -_-

    거기다 요즘 얼굴에 뭐가 심하게 나서 화장도 못하니
    더더욱 그 심란함이 가중되는 것 같아요.. -_-
    갑자기 어제부터 감기기운도 있는것이
    차라리 신플이나 걸려서 확- 쉬고싶은 생각도 들고.

    하아, 이 우울한 20대 중반의 겨울도
    보레알과 같이 반짝이고 싶어효.. ㅠㅠ

    결론 : 나도 지르고싶다!!! ㅠㅠ

    • 배자몽 2009.11.04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다들 내 블로그에 사주 보러 왔어 ㅋ
      "도사님, 저도 이걸 지르면 행복해질 수 있을까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
      난 행복해진 것까지는 아닌데 우울하고 짜쯩날 때마다
      (요즘에 하루에 열두번은 더 그 굴곡을 넘나들고 있음.)
      내 목에 오롯이 걸려있는 보레알의 찬란함을 내려다보고
      그 매끈함을 쓰다듬으며 자기 최면을 걸고 사는 중.
      안티-스트레스 주문의 매개체랄까.
      변신 소녀들의 마법의 목걸이나 요술봉, 이런 것까지는 못 되더라도
      그래도 이만하면 나에게는 꽤 제값을 한다고 생각하는 중.

      결국은 - 좋다, 보레알♡

  3. 2009.11.04 12:20 작두사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거 걸면 마음에 구멍난거 채울 수 있을까요.
    고통은 꿈이며, 인생은 재밌는 연극이어서 촌놈이나
    바보만이 무대로 뛰어올라가 연기에 가담한다는 듯이 모든걸 손 놓고 잠자코 듣고만 있는데
    보레알님 영접하면 괜찮아지려나요 -_ㅠ

    아 근데 겨울은 저도 너무 싫어요.
    겨울만 되면 온 몸의 반쪽이 얼음장처럼 차가워지는 것도 싫고
    아무리 꽁꽁 싸매고 있어도 추위가 가시지 않아서 싫고
    나가면 생명체에 활기가 존재하지 않아서 싫어요.ㅠㅠ

    아 그냥 동면하고 싶습셉습..

    • 배자몽 2009.11.04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두님도 코스메 사주 보러 오셨쎄요 ㅋ
      님에게는 보레알보다 진짜 동면을 추천합니다.
      나도 동면하고는 싶은데 난 안 돼.
      한 계절 퍼자다가 일어나면 서른 되거든.

  4. 2009.11.04 16:52 신고 워니워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허... 요즘 자꾸 벼룩방에서 기웃거리며 하나씩 둘씩 몰래 몰래 지르고 있어요...
    마음이 허해요. 날씨도 꾸물대고, 아... 이 허한 마음은 뭘로 채울 수 있을까요..

  5. 2009.11.04 16:57 찬란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쓰~~제가 탐내고 있던 아이들!
    전부 품에 안으신~~~정녕 부럽습니닷! 침 흘리다 가요~*

  6. 2009.11.05 00:42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저.....
    조낸 아름답소....+_+
    롯데상품권 3만원어치가 남았는데... 치과비는 100만원 나왔지만...돈 좀 더해서 보레알님을 영접하면 허한 마음이 좀 달래질까요...?

  7. 2009.11.05 08:00 비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올리셨군요 ㅎㅎ 나중에 눈화장도 해 주십쇼 ㅋㅋ 이쁘다..

    • 배자몽 2009.11.05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ㅋㅋ 마음에 드는 발색샷이 나와야 올릴 텐데요! 후훗.
      너무 빅아이템이라서 대강 리뷰하기는 싫거든요. 우후후후후.

 «이전 1 ··· 1356 1357 1358 1359 1360 1361 1362 1363 1364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