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 전에 로즈버드 살브를 썼을 때 내 소감은 딱 두 가지 :

- 향이 별로다.
- 양 오지게 많구나.



사실 생각해보면 그때는 입술 건조증이나 각질이
지금만큼은 심하지 않았나보다... 젠장.
몇달 전에 왕언니가 하사하신 로즈버드 살브를
1-2달 전에 개봉해서 요즘에는 아침 저녁으로 애정 중.
애정하다 못해... 몇 가지 더 샀다.



로즈버드 살브란?
자세한 건 홈페이지 참고... 라고는 하지만
한국 런칭한지가 얼마 안 돼서 홈페이지 미흡하다.
게다가 어차피 제품 수가 얼마 안 되니.

그래도 참고로 붙여보는 링크 :
http://www.rosebudsalve.co.kr/

원래는 구매 대행 등을 통해서만 살 수 있었는데
올해 들어서 국내 런칭을 해서 올리브영 매장에서 구입 가능.

사실 나도 신사역 올리브영 매장에서 충동 구매한 거 ㅋ
좀 기분이 들쭉날쭉하고 대체로 우울하던 어느 날,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짐 잔뜩 들고 신사역으로 터덜터덜-
걸어내려오는데 정신 차려보니 내 손에는 영수증이 들려있더라.
"올리브영 52,000원"

한 가지 더 -
로즈버드 2개랑 캔메이크 루즈 파우더 2호를 질렀는데
그 멍하고 흐물흐물한 와중에 캔메이크 파우더는
매장에서 1호랑 2호 발색샷까지 몰래 찍어왔더라.
(나도 가끔 이런 내가 참 징하거든.)




어쨌든 -
다시 로즈버드 살브 얘기로 돌아가자.

모르긴 몰라도 현존 시판하는 립밤들 중에서는

가장 그 역사가 오래 된 제품이 아닐까.
나름 since 1892 니까 말이야.
자그마치 거의 120년 전통이다. (워어-)
그도안 강산은 1.2번 바뀌었을지언정
피부 건조증 및 염증 큐어에 대한 수요는 그대론가봐.





그때는 이렇게 생겼었더라우.
민티드 로즈 케이스가 이 오리지널 버전에 대한
오마쥬로 똑같은 디자인을 하고 나왔지 ㅋ
뭐, 이 오리지널의 내용물은 현재까지도 변함 없다네.



그리고 현재까지 출시된 로즈버드 자매님들 :



음, 작년 버전인가.
최근에 출시된 모카 로즈는 빠졌네.
그런데 아래 제품 개별 이미지에는 또 들어갔고.




살브 오리지널




멘톨 & 유칼립투스 밤




모카 로즈 립밤



사실 이게 양도 워낙에 많고 (22g... 바디 크림이냐...)
종류도 다양하다 보니 분할을 시도하기도 한다.
하지만 제형이 물러서 일단 분할 자체가 워낙 어려운데다가
각 제품의 향도 마구 뒤섞이고 사용마저 은근 불편해서
글쎄, 난 개인적으로 반대일세.
그리고 자고로 이런 빈티지 아이템들은 본통 사용해줘야 간지.

참고로 분할 공구 제품 포스팅한 분이 계시네 :
http://sayd.pe.kr/20092567203



괜히 붙여보는 전 제품 개별샷 :
(자꾸 이런 것까지 넣으니까 단순 지름샷 포스팅마저
나날이 이토록 스압이 되는 거라며...)


살브 오리지널.

건조한 입술은 물론, 기타 건조한 신체 부위,
심지어 염증 또는 가벼운 상처에까지 발라도 된다.
정말 "립밤"이 아니라 멀티유즈 "살브" 제품.

반면에 아래의 변형 제품들은 거의 다 명칭 자체가 "립밤"
즉, 살브 오리지널의 치유 효과는 줄이고
입술 보습, 향, 발색 등을 강조한 제품들이지.




스트로베리 립밤.

예전에 오리지널 향이 별로 마음에 안 들 때,
이 딸기향을 사볼까도 하였으나 안 사길 잘 했어.
내가 좋아하는 새콤달콤한 딸기향이 아니라
좀 인위적이고 불량식품 같은 딸기향.




민티드 로즈 립밤.

민트도 좋아하고, 로즈도 좋아하기에 이것도 좋을 줄 알았다.
... 절대 가까이 하지 않을테다.
무슨 고약 냄새도 아니고, 이건 뭐.




멘솔 & 유칼립투스 밤.

유칼립투스 향은 애시당초 늘 싫어해왔기애 당연히 패스.




브램블베리 로즈 립밤.

요건 샀지롱.
스트로베리보다는 이게 내가 생각하는 딸기향에 가깝다.
딸기향 + 꿀향... 정도? 나름 무난하고 달콤해.

아주 연하게나마 핑크 발색도 나는 편이고.
(나야 워낙 립제품 발색이 안 되는 여자라 쳐도,
입술색 연한 사람들은 이것만 발라도 살짝 혈색 돌지도.)




모카 로즈 립밤.

올해 신상.
달콤한 초콜릿 향이 난다.
데이트 나갈 때 챙겨가세효. (... 젠장.)



사실 -
원체 머리 복잡한 날에 충동 구매한 거라서
6개 다 구입해서 깔맞춤 간지 포스팅이나 올릴까!
... 이딴 해로운 생각을 잠시 하기도 하였으나 -

다행히도(?) 몇몇 제품은 향이 잘 안 맞아서,
잘 쓸 법한 제품들만 2개 집어왔다.




살브 오리지널
브램블베리 로즈 립밤
모카 로즈 립밤

오리지널은 화장대에 올려놓고 아침 저녁으로 막 쓰고
브램블베리는 살짝 컬러가 있으니까 파우치에 휴대하고 다니고
모카로즈는 가방 안주머니에 넣고 돌아다닐 때 수시로 꺼내쓴다.

아, 완벽해.




오오, 오리지널 푹 패인 것 좀 봐.
이 사진 찍고 나서 또 부지런히 썼더니
이제 중앙 부분은 바닥 보인다.
난 내가 생각해도 좀 짱이야.
(사실은 매일 숟가락으로 퍼먹는다.)



내가 이렇게 로즈버드 3총사를 결성한 날,
싱하형은 기함을 하면서도 나를 은근 부러워했다.



그녀 :
22g x 3 = 66g 의 압박...
바디에 발라도 되겠긔.


나 :
난 오리지널 푹푹 파먹은 여자니까.

그녀 :
나도 사실 살브 사고 싶...
그 빈티지 간지 어쩔거야.

나 :
역사가 100년 넘은 제품이니,
앞으로 100년 동안만 쓰면 바닥 날지도.
... 이것이야말로 빈티지 스피릿입죠.

그녀 :
악 동파육 생각난다.
할머니, 이 냄새 나는 건 뭔가효.
응, 얘야, 이건 고약이란다. 이리 온.

나 :
옆집 왕귤 할머니는 이릉거 3개나 갖고 계시던데.
구사미 할머니도 이상한 냄새 나는 분통 잔뜩 있고.



... 하지만, 그런 일은 없을걸.
브램블베리 로즈, 요즘에 파우치에 넣고 다녔더니
벌써 중앙 부분이 푹 파이기 시작했거든.
난, 난 말이지... 이런 여자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10 10:58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닥샷을 보여달라!!! 보여달라!!!!!
    악악 이 캐간지!!!!!!!!!!!!
    ...이러면서 난 오리지널 살브를 가지고 싶다는 강렬한 욕망에 휩싸이고..
    (어젯밤에도 립밤 나 언제다쓰지 한숨쉬고 잔 애가 오늘 이런다)

  2. 2009.11.10 11:06 구사미할머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할미가 처녀적에 얼굴에 광 좀 내보겠다고 ㅋㅋ




    캐간지 바닥샷은 나도 기다리겠다긔!!!!!!!
    언제 볼 수 있는겁미까!!!!!!!

    • 배자몽 2009.11.10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잡지에서 매해 한번씩은 내는 패션 피쳐 "엄마의 옷장을 뒤져라!"처럼
      우리도 "할머니의 화장대를 뒤져라!" 특집에 출연할지도 모르는긔.
      아놔, 그때 좀 간지 내주려면 지금 당대를 풍미한 제품들 다 보유해야 하는 거? ㅠ

  3. 2009.11.10 13:08 신고 워니워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쓰고 있는 버츠비와 뜯지도 않은 버츠비가 있건만...ㅠㅠ
    자꾸 끌려요..;; 팔뒤꿈치에서 로즈향 좀 뿜어볼까? 이러면서..;;

  4. 2009.11.10 13:34 숙* (익명으로부탁해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저희는 화장품 오덕이 맞아요.
    저 립밤이 대용량으로 3통이 있는데 이거 보니까 또 사고싶어요 ;_;

  5. 2009.11.10 13:38 신고 분홍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 동파육 쫌 잘한다~
    언제 기회 있을때 해줄게 (라고 -실력과 약속시간을-장담할수 없는 약속을 하고 앉았는 아줌마)

  6. 2009.11.10 23:33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리브영에서 이거 살브 3종세트 이쁜 틴 박스에 넣어서 팔던데- 그건 구할생각 없소?ㅎㅎ

    • 배자몽 2009.11.11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거 보긴 봤는데 구성이 오리지널/스트로베리/멘솔&유칼립투스라서.
      틴케이스가 촘 이쁘긴 합디다마는, 별 필요도 없을 것 같고.
      (있어도 펜슬꽂이나 뭐 그런 걸로 쓸 것 같음 ㅋㅋ)

  7. 2009.11.12 02:10 이모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스트로베리랑 민트로즈가 가장 마음에 들었♡
    입술 쏴~한 그런 느낌이 촘 좋아효.
    사고 싶지만, 있는 립밤들부터 씹어먹고 생각할게요.

 «이전 1 ··· 1349 1350 1351 1352 1353 1354 1355 1356 1357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