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 10년째 강남 나와바리 인생으로 살다 보니...
모임도 내 멋대로 강남으로 잡을 때가 많다.
그런데 강남이라는 동네가 있을 건 다 있으면서도
은근히 뭔가 뚜렷하게 있지는 않아서 (응?)
4명 이상의 모임이 잡히면 어디로 갈지 늘 고민하게 돼.
게다가 여인네들 꼭 제시간에 도착하는 법이 없다.
고로 늦게 오는 사람도 찾아오기 쉬운 곳이어야 함.

그래서 내가 어찌어찌 자주 가게 된 곳이 바로 이곳.
카프리쵸사.

찾아보니 홈페이지도 있네.
위치 / 메뉴 / 이벤트 등 소개가 잘 되어 있는 편.

http://www.icapricciosa.co.kr/





아아, 사실 이 집은 이렇게 약도를 갖다붙일 게 아니라
식당 외형 사진을 찍어왔어야 했는데.
"응? 강남에 이런 곳이 있었어?" 하는 사람들도 식당 외형을 보면
"아아- 거기!" 라고 할 법한 곳이기 때문에.

어쨌거나 강남역 7번 출구로 나와서 빠리바게뜨와 아리따움 사이 골목으로
들어와서 첫번째 사거리에서 바로 오른쪽에 있는 곳이라네.




자, 그러면 슬슬 먹어볼까.




그릴 치킨 시저 샐러드 (10.000원)

파마산 치즈를 과하게 얹어서 샐러드 치고는 약간 짠 감이 있지만
그래도 이거 나올 때 즈음에는 다들 배고파서 잘만 먹음 ㅋ




그래도 튀기지 않은 닭가슴살 샐러드는 역시 진리.




게다가 샐러드 채소가 신선한 것 역시 마음에 든다.




봉골레 스파게티 (11,000원 : 레귤러 사이즈 기준)

파스타는 무조건 봉골레 스파게티! 라는 최언니를 위해.
사실 봉골레는 주방장의 실력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메뉴인지라
어디에서 먹느냐에 따라서 편차가 매우 큰 편... 이라고 생각해.
내 생각에 카프리쵸사는 - 중중급 정도?

그나저나 봉골레의 모시조개들은 어딜 가도 참 귀엽구나.
동글동글. 오밀조밀.




별 의미없는 면발 접사.




로제 멜란자나 그라탕 (11,000원)

가지 위에 토마토소스와 치즈, 크림 등을 얹어서 구운 그라탕.
순전히 내가 가지를 좋아하고, 치즈를 사랑하고, 그라탕을 즐겨서
시켜본 메뉴였는데 의외로 다들 반응 좋았음. 후후훗.




역시 그라탕의 참맛은 이렇게 살짝 눌러붙은 듯한 치즈랄까.




그리고 이렇게 쭉쭉- 늘어나는 치즈.




버섯 구름 파스타 (13,000원)

토마토 소스 스파게티 위에 베이컨과 버섯 무스를 얹은 그 무엇.
신상 인기 메뉴라길래 시켜봤는데 나쁘지 않더이다.




아래의 스파게티는 평범한 정도인데...




이 버섯 무스가 나름 포인트랄까.




포치니풍기 리조또 (11,000원)

비록 생긴 건 전복죽 같지만 (...) 버섯 치즈 리조또라네.




꼬리꼬리한 치즈를 좋아하는 이들에게 추천... 하지만 좀 짠 게 흠이더라.




그래도 좀 맛났음?




그랬나보다.
(사실 절반 정도는 내가 먹은 듯.)




카프리쵸사 피자 (13,000원)

살라미와 베이컨을 얹은 씬피자.
이 집 이름이 붙었으니까 대표 메뉴가 아닐까? 라며 시켰지.




씬피자 특유의 얇고 바삭한 도우가 괜찮았음.
다만 살라미+베이컨 조합의 특성상 토핑이 좀 짰다;




마지막 한 조각은 누가 먹었나요.



위치도 찾기 편하고
거기에 비해서는 북적거리지도 않는 편이고
2층에는 자리도 넓고 넉넉한 편이고
시끄럽지도 않고 서비스는 중간은 가는지라
여인네들 모임 장소로 자주 찾게 되는 곳.

음식 가격도 뭐 이 정도면 나쁘지 않은 듯.
특히 사람이 4명 넘어가면 이것저것 시켜서 나눠 먹으니까
1인당 부담은 15,000원 이하로 나오더라 :)

다만, 음식들이 전체적으로 살짝 짠 감이 있단 말이야.
조금만 더 담백하면 내 입맛에는 정말 좋겠네~ 정말 좋겠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301 1302 1303 1304 1305 1306 1307 1308 1309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