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거의 광화문/시청 쪽에서 서식하는지라
먹거리 포스팅도 이쪽으로 많이 옮겨왔네 그려.




광화문 7번 출구 쟈콥.
자꾸 제이콥이라고 읽고 싶어지는데
이렇게 대문짝 만하게 쟈콥이라고 써놨네.

더바디샵 옆건물 2층인가 그렇다.
원래는 1층에 섬마을 밀밭집 (잘 나가는 칼국수집)
이었는데 최근에 문 닫아서 경관이 좀 달라졌을 듯도.




입구는 이렇게 생겼음.
올 여름, 연우랑 광화문 직거래 벙개하면서 충동 방문.
그리고 그 후에 국장님하고 점심 식사 두번인가 했다;




음식 시켜놓고 파우치 점검 타임.
내 가방은 대체 왜 무거운가.
파우치에서 대체 뭘 빼야 하는가.
진지한 고찰.

근데 이 당시에 암만 생각해봐도 뺄 게 없더라규.
그나마 자차나 베이스류를 샘플로 좀 바꿔놓고
립제품 두어개 빼는 걸로 결론을 냈던 듯 -_-

(물론 포스팅 올리는 현재에는 또 다른 파우치 사용 중.)




웜톤녀의 코랄 베이지 립스틱
쿨톤녀의 쉬어 핑크 립스틱

우리 피부톤 이렇게 다른데 대체 나는 왜!
너의 메이크업 제품 벼룩글에 매번 낚이는가.

덧붙이자면 -
우리 피부 타입 그토록 다른데 대체 너는 왜!
내 스킨케어 포스팅에 매번 낚이는가.

... 결국 똔똔...
혹은 뫼비우스의 띠.



참, 이거 화장품 수다가 아니라 맛집 포스팅이었지.




치킨 어쩌고 샐러드.

원래는 스무디킹 가서 스무디나 "가볍게" 먹자고 해놓고
걸어가기에는 너무 덥다는 핑계로 얼결에 파스타집에 들어왔지.
그런데 우리가 시킨 샐러드는 예상 외로 너무 헤비할 뿐이고.
그럼에도 우리는 투덜대면서도 하나도 남기지 않았을 뿐이고.




드레싱이 꽤나 기름지며
닭고기는 적잖이 짠 편이었다.




해산물 파스타는 중중상 정도?
별 불만 없이 먹을 만 했네.

그리고 이후에 몇번 더 가서 다른 파스타/리조또를 먹어본 바,
이래저래 맛은 전체적으로 괜찮은 편이더라.
다만 샐러드에 대한 첫 기억이 너무 느끼해서
그 이후로 이 집에서는 파스타류만 시킨다는 후문.



인테리어는 살짝 어두운 듯, 소박한 듯.
화려하지 않고 그냥 캐주얼하고 편안한 분위기다.
무게 잡고 가기보다는 근처에서 일하는 직딩들이
파스타 땡길 때 편안하게 한번씩 들를 법한 집인 듯.



쟈아-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260 1261 1262 1263 1264 1265 1266 1267 1268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