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스타벅스 예술의전당점

Posted by 배자몽 먹거리탐방 : 2010. 11. 14. 10:50




솔직히 이 포스팅은 "맛집"이라기보다는 -
인테리어가 마음에 들더라... 는 수다글 정도.

평소에 외근 다닐 때 무선 인터넷 환경 때문에
스타벅스를 종종 들르긴 하지만 그 외에는 잘 안 간다.

별다방 커피 맛이 그닥 내 취향도 아닌 데다가
원래 카페에서 노닥거리는 편도 아니고
(카페를 싫어하는 건 아니지만 이 세상에는
그 외에도 갈 곳, 놀 거, 먹을 음식들이 너무 많아;)
설령 간다고 해서 별다방류의 체인에는 잘 안 가기에.

하지만 이따금씩 선물받은 기프티콘을 쓰기 위해서 방문;
특히 내가 잘 못 먹는 캬라멜 프라푸치노 (...) 류는
아무거나 잘 먹는 동행에게 멕이기 위해서 ㅋ



그래서 8월 중순, 예술의 전당에서 퓰리처 사진전을 보고
뭔가 진이 빠진 심신을 이끌고 들러봤던 스타벅스.

예술의 전당 정문 횡단보도 건너서 바로 있다.
내 단골집인 백년옥 두부집 바로 옆 건물.




요러쿠롬 원형 건물에 창이 큼직하게 나있어서
바깥 풍경, 특히 예전 건물이 시원스럽게 보인다.

사실 별다방 커피나 기타 메뉴야 어딜 가도 똑같을진대
뭔가 여유롭고 탁 트인 이 매장 내부가 괜스레 마음에 들대.
이 때가 주말이나 저녁이 아닌 금요일 오후인 탓도 있고.
(설령 일요일 출근을 해야 할지라도 놀금은 좋을씨고.)





잠시 머그에 혹하다.

그나저나 저 아디다스 블루 피케 셔츠는 입으면서도
왜 이렇게 타이트할까, 부담스럽다, 생각했는데
여름 다 지나고 나서 옷 정리하면서 보니까
사이즈가 M이 아니라 S더라는 후문.
... 어쩐지 작더라... 쫄티도 아니고 원.




쑥스러워하기는.
달아서 죽을 것 같은 카라멜 프라푸치노 대신 먹어준 남자.




뻔한 인테리어이긴 한데
일단 매장이 마음에 들고 나니까
괜히 이런 것까지 좋아 뵌다.




날씨는 죽도록 덥고
앞머리는 죽도록 수습 안 돼서
결국 똑딱핀으로 이마 까버린-_- 여자.

이 날, 이 사진을 본 이후로는 더이상 찍지 않았다.



어쨌거나 저쨌거나
묘하게 여유로운 느낌으로 기억되는
스타벅스 예술의 전당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1.16 16:55 혜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딴얘기지만, 백년옥 저도 엄청 좋아해요.. 가까이 살면 맨날 갈꺼인데 ㅡ.ㅠ

    • 배자몽 2010.11.17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술의 전당 앞 백년옥 순전히 위치 때문에 잘 나가요-"
      라는 음해글들 따위, 난 인정할 수 없다 -_-
      그거슨 순전히 진정한 두부맛을 모르는 자들의 말일 뿐.
      오늘따라 콩비지가 땡기는구려. 하아...

 «이전 1 ··· 1255 1256 1257 1258 1259 1260 1261 1262 1263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