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여름 전라도 여행만큼은 아닐지언정
올해도 가족 여행은 식도락 여행으로 귀결됐다.
재정권을 가진 분들이 워낙에 식생활을 중히 여기셔서;

속초 어드메의 해수욕장에서 물놀이하면서
중식을 어디에서 섭취할지 심히 고민하던 와중에
아부지께서 지나가면서 보고 꽂히셨다면서.

사실 해수욕장에서 차를 몰고 5분 여를 가야 하는 위치여서
평소 같으면 "뭐할라고 그라노- 그냥 근처서 묵자-" 이러실텐데
유래없는 바지런한 면모를 보여줄 정도로 꽂히셨던 듯.

그래서 그의 촉을 믿고 다들 따라갔다.




속초별미 토속음식점.
섭죽마을.




섭... 이 무엇이고
째복... 은 무엇인가
이름이 좀 낯설긴 한데
섭은 그 동네 사투리로 홍합이고
째복은 민들조개라고 한다.

(사실 이렇게 설명해도 별로 와닿지는 않는다.
평소에 수산물적 지식이 얕고도 얕아서.
민들조개가 당최 뭐임? 어쨌든 조개는 조개겠지.)




KBS 세상의 아침에 방영됐다요.




메뉴는 이 정도.
거의 해장국 아니면 죽이다.




반찬은 그냥 그렇고
오이 소박이만 맛났는데
리필하려고 가니까 오이만 떨어졌더라.

이런 게 인생인가.




속초 조양동 1287-1번지
성호아파트 대포방향 100M
tel. : (033) 635-4279

앞으로 부디 맛집이다 싶으면 명함샷,
잊지 말고 꼭꼭 찍어와야지.
음식 사진에만 열광하지 말고.




이게 아마도 섭해장국.




딱 술 먹은 다음 날에 생각날 법한 매콤 개운한 국물에
홍합을 비롯한 각종 해물, 그리고 채소들이 담뿍.




이건 곰치탕.
아마도.




요러쿠롬 특이하게 물커덩거리는 곰치가 들어있다요.
국물은 섭해장국보다는 덜 맵고 더 맑은 편이고
너무 짜지 않으면서도 오묘하게 맛깔스럽다.




섭죽.
역시 아마도.
죽 특성상 내용물이 잘 안 보여서 구분이 어렵...




저게 홍합이 맞다면 이게 섭죽이 맞다.
홍합이 아니고 조개라면 째복죽이고.




이건 째복죽, 매운 버전.
호기심에 시켜봤는데 죄다 양념맛 ㅠ
이 집에 가거들랑 부디 기본맛으로 드십쇼.
얼큰한 맛은 섭해장국에서 찾는 게 나을 듯.




그래도 예의상 숟가락샷.




조개가 들어있는 째복죽.
맵지 않은 죽류는 다 맛난 편이었지만
굳이 꼽으라면 난 이 째복죽이 젤 입맛에 맞더라.
담백하면서도 고소하고 양념맛 과하지 않은 것이.




그렇게
4명이서
5그릇 시켜서
바닥까지 다 긁어먹은 이야기.

해수욕 도중인지라 느끼하거나 과한 음식은 싫고
이렇게 속 편하고 담백한 음식이 땡기던 차였는데
너무나도 시기적절한 메뉴여서 참말로 반가웠지.
(물론 그 분량은 절대 가볍지 않았지만서도...)

게다가 홍합과 조개 등의 상태도 좋고
매운맛죽 등만 빼면 인공적인 양념도
과하게 쓰지 않아서 뒷맛이 찝찝하지 않더라.

물론 작년 여름 부안에서 맛본 백합죽보다는
한 수 아래였지만 (http://jamong.tistory.com/587)
그럼에도 충분히 실속 있고 맛깔스럽고 유쾌했던
한 끼 식사로 기억되는 기분 좋은 식당 -

속초 섭죽마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251 1252 1253 1254 1255 1256 1257 1258 1259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