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게 싸돌아댕겼던 올 여름/초가을.
그때 갔던 여러 맛집 포스팅들을 과연
올해가 다 가기 전까지는 다 올릴 수 있을까.

서울에서 전라도
일본 도쿄
스페인 바르셀로나 & 마드리드
를 두루 아우르는 식도락 대장정 -_-










2010년 여름
변산반도의 바다.




경치는 나름 나쁘지 않은데
정체불명의 벌레들 피하느라 바빠서
경치는 하나도 기억 안 나는 채석강.




채석강은 됐고 - 밥이나 먹자.
간판이나 컨텐츠가 그럴 듯해 뵈는
서해바다 횟집.

tel.: (063) 584-8811

사실 작년 여름에 먹어본 백합요리를 못 잊겠는데
부안 계화회관 갈 시간은 안 돼서 꿩 대신 닭.




내부는 뭐 이렇다.
사람이 별로 없지만 그건 비수기,
그것도 늦은 점심이라서 그런 거고.




늘 카메라 테스트는 밑반찬샷으로.






백합죽.

소박하니 나쁘지 않은 맛이긴 했는데
작년 여름, 부안 계화회관에서 너무나도
환상의 백합죽을 맛본지라 난 그저 심드렁.
바다를 본 눈에 어이 강이 찰쏘냐.

계화회관의 백합죽은 양념이 과하지 않고 담백하면서
백합 본연의 맛이 그대로 살아나는 천상의 맛...
이었건만 여기는 그냥 참기름향 살폿 나는 집죽.

그렇다고 맛 없었다는 소리는 아니다, 절대로.
그냥... 계화회관 생각이 자꾸 났다고... 그랬다고...




시래기와 궁합이 좋다는 그의 주장.




응, 나도 시래기 된장 무침에 좀 환장해.




백합찜.

이것도 방식이 전혀 다르더라.
같은 전라도 내에서도 백합찜 종류 왜케 많아.

자꾸 계화회관 얘기해서 미안하지만 -
거기는 갖은 양념을 한 찜요리였는데
여기는 백합을 일일히 은박지로 싸서
양념없이 그대로 쪄서 나오는 방식.




요렇게 목장갑 끼고 열어서 먹으면 된다.
난 까주는 거 사진이나 찍고 먹기나 했지만.




촉촉 탱탱 쫄깃 백합 속살.




사망 전 최후의 만찬으로 갯벌게를 드신 백합님.





고집스럽게 입 다물고 버티다가
결국 이런 최후를 맞은 녀석.
그러게, 진작에 말 듣지 그랬냐.

담백한 것이 꽤나 입맛에 맞기는 했는데
이 역시 백합 재료의 신선함이나 조리법 등에서
계화화관에는 비교할 바가 못 되더라는 총평.
자꾸 비교해서 미안하지만 나에게 백합요리는
오로지 전북 부안의 계화회관, 하나 뿐인 듯 해.
그런데 거기도 새만금 개척하고 주변 환경 변하면
백합 신선도가 예전 같지 않아질 거라고들 해서
나 벌써부터 막 안달복달 걱정하고 있다.
그 전에 한번이라도 더 다녀와야 하려나...

부안 계화회관 리뷰 링크 :
http://jamong.tistory.com/587

아, 어쨌거나 이 식당 역시 -
 해수욕장 입구에 있는 식당들 중 하나 치고는
메뉴 구성이 난잡하지도 않고 맛도 괜찮았다.
가격은 둘이서 저렇게 먹고 약 4만원 나왔던 듯.

늦여름 비수기 바닷가에서 한가로이 점심 먹던
그 기분으로 기억될 것 같은 채석강 서해바다 횟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246 1247 1248 1249 1250 1251 1252 1253 1254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