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o birthdays and a Christmas-

Posted by 배자몽 지름의증거 : 2011. 1. 7. 16:45




아트박스 선물상자의 시간여행.





2010년 7월 13일.
내가 받은 생일 선물.

아날로그한 음악 감상을 위하여.




2010년 11월 12일.
내가 준 생일 선물.

선이 굵으면서도 부드럽고 따스한 향을 위하여.




2010년 12월 26일.
내가 받은 크리스마스 선물.

매번 선물상자가 똑같아 보이는 건
결코 눈의 착각이 아니다. 두둥.

상자에 디올 옴므 향수를 넣어보냈더니
샤넬 팜므 향수가 되어서 돌아왔어요.
어메이징.

... 장난쟁이들.




그렇게 만나게 된
두번째
샤넬 샹스 오땅드르.



문득 이모양의 문자가 생각나고
최근 홍대에서 들었던 얘기가 떠오르고
앞뒤로 모든 퍼즐이 맞춰지면서
나 이 날 진짜 많이 웃었잖어.

"참, 나 물어볼 게 있어.
니가 좋아한다던 샤넬 향수 이름이 뭐야?"

"샤넬은 샹스 오땅드르- 왜?ㅋ"

"후배가 대학원에서 다중감각과 디자인 과목 수겢로
향수의 디자인과 향기에 관한 리포트를 써서
내야 한다고 베스트 향수를 묻길래 :)"

님들 좀 짱입니다 -_-b



샤넬 샹스 오땅드르는
올해도 내 베스트 향수가 될 예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216 1217 1218 1219 1220 1221 1222 1223 1224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