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말 내 코스메틱 쇼핑 중에서
단품목으로는 최고가를 찍어준 그 분.

[아이오페]
슈퍼 바이탈 크림
엑스트라 모이스트

16만원 / 70mL



리뉴얼에 지나치게 부지런한 아이오페답게
이 제품 역시 첫 해에는 단일 품목으로,
그 다음 해에 건성용 모이스트 크림과
복합성용 수분 아쿠아 크림으로 나뉘었다가
소비자 반응을 보더니 다시 모이스트로 통일해서
이 슈바 크림을 아이오페 기초의 전면에 내세움.

... 그와 동시에 제품 가격도 1만원 올렸다...
내가 16만원짜리 크림을 구매하는 날이 올 줄이야.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매할 수 있었던 것은
일단, 제품이 그저 너무너무 좋아서.
앞에 3자 다는 내 나이를 배려해서.
게다가 70mL라는 양이 위안이 되어서.




안녕하세요-
(배꼽인사)

둥글넙적한 것이 꽤 후덕해뵈긴 하지만 그래도
70mL 라는 (페이스 크림 치고는) 대용량에 비해서
그닥 과대 포장 용기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40mL를 마치 70mL처럼 포장하는 LG생건에 비하면야.




나름 큰 맘 먹고 구입한 분인지라
첫 포장 뜯을 때에는 조금 두근두근.




당연히 이렇게 속뚜껑이 있다네.




개시 전의 이 잔잔한 자태를 보고 있노라면
늘 마음까지 고요해지는 듯 하지.




하지만 난 대인배니까 아낌없이 푸욱 떠보련다.
이 스패출러는 크림 박스에 물론 내장되어 있다.
혹여라도 파운데이션 스패출러 등과 섞일세라
늘 눈 부릅뜨고 잘 구분해서 사용하는 중;

제품 향은 뭐라고 정의하기가 어렵긴 하지만
굳이 분류한다면 밀크 계열에 가장 가까운 듯.
부드러운 와중에 살짝 달콤한 여운이 있네.




이렇게 버터처럼 꾸덕꾸덕하고 진한 제형이다.
그래서 대개 나이트케어 단계에서 토너만 사용하고,
혹은 아주 가벼운 부스터 세럼 정도만 바른 후에,
바로 이 크림 하나만 발라줘도 충분할 정도.

나름 고가인 이 제품을 지를 수 있었던 것도
어쩌면 "이 크림 하나면 되니까" 였던 것 같아.
물론 슈퍼 바이탈 라인으로 깔맞춤해도 좋겠지만
이 라인에서는 크림이 그야말로 진국이거든.
게다가 다른 제품들 생략하고 하나만 발라도 충분하고.

나는 주로 나이트케어 단계에서 사용하긴 하지만
적당히 소량만 사용하면 건성 피부의 데이 케어,
혹은 30대 복합성 피부의 겨울철 데이 케어로도 좋다.




클로즈업샷.

사실 리치한 건성용 크림은 기존에도 많지만
이 제품이 차별화되는 이유는 따로 있다.

제형은 이토록 진하고 꾸덕꾸덕하고 촉촉하지만
결코 유분기 과하거나 느끼하거나 무겁지 않다는 거.
이 어메이징한 균형이 가능할 줄이야.

그리고 아이오페 측에서는 슈바 크림 광고 모토를
"속부터 차오르는 탄력" 으로 밀고 있던데
밤에 듬뿍 바르고 자면 과연 그렇구나, 싶어진다.

어째 SK-II 나 리리코스 광고 카피하는 것 같지만 정말 -
"크림 자체에 힘이 있어서 피부가 살아나는" 느낌.

요즘에는 계절도 건조하고 나이도 좀 있는지라 -_-
밤에는 다소 리치한 제품도 곧잘 바르고 자는데
그런 제품들은 피부에 다 흡수는 안 되고
마치 스테이크 위의 소스처럼 피부 위에 남는다.
게다가 간혹 유수분 밸런스가 안 맞는 제품을 쓰면
보습하겠답시고 과하게 발랐다가 뾰루지가 나기도;

그런데 이 슈바 크림은 갓 구운 토스트 위에 바른
버터처럼 (왜 비유가 다 이렇게 식도락적이여...)
피부 속까지 샤악- 스며들고 그 안에서 보습하는 듯.

그래서 아침에 일어나서 세안할 때 피부를 보면
크림을 충분히 먹고 안에서 차오르는 기분이다.

어떤 사람들은 올라오던 트러블도 가라앉는다는데
난 그것까지는 모르겠고 어쨌든 자극 없이 순하더라.
한참 피부 밸런스 깨져있을 때 사용해도 문제 없었지.

... 나 너무 찬양해?
거듭 말하지만 아이오페에서 돈 한 푼은 커녕,
제품 하나 받은 적 없으며 내가 홀랑 반해서
내 쌩돈 다 주고 구입해서 사용 중인 제품임;





위에서 할 말은 이미 다 했지만
그래도 형식적인 의미의 손등 질감샷.
그런데 아깝다고 너무 조금만 발랐더니
그 특유의 진하고 꾸덕한 질감이 안 살았네.




그리고 기획세트에 들어있는 슈바 라인 깔맞춤 샘플.
소프너 / 에멀전 / 세럼 / 아이크림 / 크림.

크림은 본품에서 덜어서 이 샘플통으로 사용하고 있다.
동글동글 금딱지 본품은 서늘한 찬장 속에 모시는 중.

이 라인에서 내 개인적인 제품 선호도는 :
크림 >>>>>>>>>> 에멀전 > 세럼 > 아이크림 > 소프너





소프너를 제외한 나머지 제품들 질감샷.

크림을 주로 밤에 사용하다 보니까 아침 화장 전 단계로
나머지 제품들 (소프너/세럼/에멀전/아이크림) 을 써봤다.
평소에 에멀전 제형은 그닥 안 쓰는 편인데도
이 슈바 라인 제품은 부드럽고 미끌거리지 않고
피부에 밀착력이 좋아서 마음에 들긴 하더라.
게다가 에멀전 특유의 유분감이 살짝 있음에도
결코 그게 과하지 않아서 화장도 들뜸 없이 잘 먹고.

슈퍼 바이탈 라인 자체가 아이오페에서 공들여 개발해서
야심차게 전면 마케팅할 만한 보석 같은 라인이긴 해.
(무슨 자신감으로 그렇게 가격을 매겼는지도 알겠...)

하지만 역시 엑기스는 슈퍼 바이탈 크림.
하나만 고르라고 한다면 슈퍼 바이탈 크림.

소프너 45,000원
에멀전 50,000원
세럼 120,000원
아이크림 100,000원


물론 크림이 16만원으로 이 중 최고가를 찍어주지만
그래도 가격대비 최고의 효과를 자랑하는 데다가
슈퍼 바이탈 라인의 진수가 농축되어 있는지라.



늘 그렇지만 난 다른 기초 제품들도 너무 궁금해서
바로 이 제품을 재구매할지는 아직도 미지수이긴 하다.
하지만 언젠가는 꼭 다시 찾게 될 그런 제품인 듯.
(뭐, 못 잊어서 이번에 바로 재구매할 수도 있고...)

내 나이 또래 대다수의 여자들의 반응들을 보면
가격 요소 하나 빼고는 다들 찬양하는 분위기.
뭐, 남들이 좋다고 해서가 아니라 내가 사서 써보고
진심으로 반해버린 레알 크림, 슈퍼 바이탈 크림.



참고로 본인은 올해 31살, 지복합성 피부.
쫀득하고 진한 제형의 스킨케어 제품을 좋아하나
트러블이 쉽게 나는 피부라서 유수분 밸런스 걱정.
쓸데 없는 기능보다는 보습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그래도 그 중에서 가장 관심 두는 분야는 -
과하지 않은 초기 노화 방지, 그리고 탄력 케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180 1181 1182 1183 1184 1185 1186 1187 1188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