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동" 말고 "회전" 마스카라?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11. 3. 11. 08:55



그간 쟁여두고 만만하게 애용해오던
미샤 M 섹시아이 멀티브러쉬 마스카라가
이제 떨어져가기도 하고 좀 질리기도 해서
새로운 제품을 하나 써볼까! 하던 차였다.

맥 원더우먼 시리즈는 사이즈도 크고
제품 컨텐츠도 별로 내 취향이 아니어서
그냥 넘어가려다가 화려한 케이스가 재미있길래
블랙 마스카라나 하나 사보려고도 했는데
실물을 보니까 그 무시무시한 사이즈에 질려서
(아니, 이걸 눈에 어떻게 갖다 대란 말인가?)
마스카라 구매 의지 자체가 짜게 식어버렸지.

그러던 차에 같이 있던 냑이 쌩뚱맞게스리
부르조아에서 신상 마스카라를 대뜸 지르심.
지를 때는 한없이 쿨한 여자.



바로 아래의 제품.




볼륨 패스트 & 퍼펙트 마스카라.
일명, 조여정 마스카라랜다.

조여정씨가 부르조아랑 어울리는지는 모르겠으나
어차피 단기적 애드버토리얼일 테니까 뭐.

이 제품의 특징은 "회전" 마스카라라는 점.
요즘 워낙에 "진동" 마스카라는 많이들 출시가 되는데
"회전" 스타일은 아직 그리 흔하지 않은 것 같다.
브러쉬가 회전을 하면서 마치 물레바퀴처럼
속눈썹을 감아 올려서 컬링을 해주는 원리.

그런데 왜 그런 특징 못 살리고 네이밍 저렇게 애매하지.
차라리 "로테이팅" 어쩌고 하면 낫지 않았겠니.




백화점 브랜드의 진동 or 회전 마스카라들이 그렇듯이
이 제품 역시 4만원대라는 부담스러운 가격대.
특히 부르조아 브랜드를 고려하면 제법 비싸다;
괜찮은 마스카라를 하나쯤 사려고 했었지만
그럼에도 선뜻 손이 가지는 않는 가격이지.
난 다음에 면세 찬스 있으면 사볼까 싶네.

내장 배터리는 마스카라 수명보다 오래 가니까
사용하다가 중간에 전력 끊길 건 걱정 안 해도 된다.
다만, 보관시에 실수로 회전 on 만 안 해두면 ㅋ

이 제품을 즉석 구입한 그녀의 간단평은 :

"내 속눈썹이 컬링도 잘 안 되고 잘 쳐지는데
이건 뷰러 없이 사용해도 컬링이 잘 되네.
게다가 마스카라 바른 위에 덧발라도
비교적 뭉침이 없고 깔끔하게 발리는 편이고.
꼭 내가 부르조아 빠순이라서 이러는 건 아냐."



아울러 아래는 이 마스카라와 함께 출시된
2011 부르조아 SS 컬렉션 제품들.

스모키 아이즈 트리오 #12 그리 라일락,
이거 하나 정도는 좀 궁금하고 땡기지만
저 부피 큰 아이를 내가 잘 쓸 리가 없지.
다른 제품들은 그냥 다 좀 심드렁하고.

(그런데 어제 쌩뚱맞게 그간 전혀 관심 없던
듀오 에페 크롬 펜슬을 하나 질렀다;
그건 별도 리뷰로 곧 소개를 -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175 1176 1177 1178 1179 1180 1181 1182 1183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