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4.14.
연수 때문에 잠시 상경한 꼬몽냥 웰컴 투 서울 벙개
컨셉은 훈훈한 소규모 음주 고기 벙개.
(사지선다로 옵션을 줬더니 개중 그녀가 고른 컨셉이라네.)

그래서 내가 환영의 뜻을 잔뜩 담아서 선정한 집은 바로 :




강남역 7번 출구, 점프 밀라노 건물 뒤에 있는 <봉우화로>
점프 밀라노와 CGV 사이로 들어와서 세븐 일레븐 있는 5거리에서
2시 방향에 있는 가파른 언덕을 올려다보면 보인다.

tel. : (02) 558-8452

사실 나도 강남역에서 고기 궈먹을 일은 은근 잘 없는지라
여태 모르고 살다가 이번에 처음 가본 거지만
나름 식도락가로서 동물적인 감이 오더라.
'아, 이 집 괜찮겠구나...' 라는.
그래서 멀리서 오는 손님을 망설임 없이 끌고 갈 수 있었다 -_-*




늘 그렇지만 -
의미없는 밑반찬샷.
(하지만 고기 먹을 때 파무침은 결코 의미없지 않아.)




동동동치미~




기본 생삼겹살.
국산은 1인분에 9,000원이고
프랑스산은 8,000원이라고 한다.
하지만 그 미묘한 차이 따위 구별하지 못하는 비루한 미각;
어쨌든 고기가 통통하면서도 짧게 잘라져 있어서 좋아.




이건 매실 숙성 삼겹살.
프랑스산이고 1인분 8,500원.
대나무통이 멋스럽구나.
(이미 기분이 좋아서... 뭔들 안 좋아보였겠냐마는.)




치익 -
저 연기 빨아들이는 통로는 옆으로 치울 수도 있었는데
그것도 모르고 그냥 그림자 드리운 채로 사진 찍었...;




그래도 맛난 고기.
언제나 옳은 고기.




한 입 맛나게 싸서 찹찹.
(... 먹고 싶다는 걸 붙들고 사진 찍었지 ㅋ)




김치도 치이익 -




마늘 기름장 튀김이 빠진 건 옳지 않아.




신내림 받은 환상적인 고기 커팅.
당신을 삼겹살 전문 소믈리에로 인정합니다.




버섯은 국물 고였을 때 후르륵~ 흘리지 말고 먹어주기.




지글지글~




... 한 입?




앙 -_-*




1도 좋은데
1도 낮은데
1도 편한데

진로 제이.
요즘 꽤나 빠져있다.
한동안 흔드는 재미에 처음처럼에 탐닉했는데
역시 부드러운 맛은 제이 쪽이 나은 듯.




일행 중 최연소자 곰양이 알바 "오빠"에게 애교 떨어서 받아낸 버섯;




마무리는 냉면으로.




후륵.




사람 많으면 이게 좋아.
종류별로 이것저것 시켜볼 수 있는 거.
냉면도 물냉 하나, 비냉 하나.




자아...




먹자.



=======



일단 위치가 내 앞마당 강남역이어서 찜.
강남역에서 고기 먹으려면 늘 딱 삘 꽂히는 데는 없었는데
이 집에 완전 마음 붙여서 앞으로 단골 삼으려고.

가격도 합리적이고,
강남 한 가운데인 것 치고는 미묘하게 메인에서 벗어나있어서
덜 북적거리고 (중간 규모의 수다 & 식도락 모임하기도 좋다),
게다가 알바들의 서비스 또한 친절하여 마음에 들었을지니.

봉우화로, 너는 이제 내 단골 고깃집이다.



뭐, 내가 그리 안 해도 이미 꽤 유명한 집이지만;
네이버에 카페도 있음 ㅋㅋ

http://cafe.naver.com/bongwoohwaro



근데 내가 포스팅해서 앞으로 사람들 북적거리면 어쩌지;
단골 맛집 포스팅하면서 늘 고민하는 점;

하지만 맥주도 싸고 맛있고, 안주도 괜찮은데
사람은 많이 없어서 조용하고 한적하고 쾌적해서
내가 초 애용하던 사당역 모 맥주집이
바로 그 지나친 한적함 때문에 최근에 문을 닫는 걸 보고서;
마음에 드는 맛집들은 일단 응원부터 하고 보기로 했다 ㅠ
(아아, 그 맥주집 지못미.
컨텐츠는 충실했는데 마케팅 부진으로 인해서 아듀;
진작에 알았더라면 대규모 정모도 맨날 거기서 하고
여러모로 스폰서 뛰어주었을 터인데 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16 01:38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그 맥줏집은 내가 글을 보기만 해도 완전 아쉽네그려!!! ㅠㅠ

  2. 2009.08.03 00:47 고기가 조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엇보다 얇게 슬라이스 된 소고기가 일품이더군여. 살짝 데치듯 구워 입안에 넣으면 고기가 살살 녹아요. 강남역 가면 다시 들러야지 벼르고 있는데 갈 시간이 없네여~~

을왕리에서 즐기는 엠티 st. 저녁식사

Posted by 배자몽 먹거리탐방 : 2009. 7. 15. 15:27




09.04.12
소중한 사람들과 1박 여행.
@ 을왕리 선녀바위 근처.




후발대로 도착했더니 어느새 해는 지고 있고.




석양 속의 서해도 나름 멋있고.




그래도 바다 오니 속이 시원하고.
괜히 저 멀리 바위 위의 갈매기도 반갑고.




바베큐 그릴을 향해서 역풍으로 부는 바닷바람을 이겨가며
꿋꿋하게 구운 돼지고기는 이렇게나 맛나게 익고.





어째 좀 덜 익은 느낌이 나는 양파와 마늘도 잔뜩 끼얹어주고.




새우도 얼핏 이쪽 면만 보면 잘 익었고.




뒤집어보면 실상은 이렇고.




그래도 토실한 새우를 세 접시나 늘어놓으니 뿌듯하고.
어차피 탄 새우들은 태운 바베큐 책임자가 다 먹기로 하고.





손 시려도 채소는 꼭 차가운 물에 씻어서 신선하게 내오고.




마늘 기름장 튀김 정도는 꼭 준비해주고.




그리고 다 같이 둘러앉아서 즐겁게 먹고, 마시고, 놀고.



이제 이 사람들 안지도 만 6년이 넘었고.
흐르는 세월 속에서 다들 조금씩 또는 많이 변해가겠지만
그래도 함께 하면 늘 정신 없으면서도 즐겁고.
앞으로도 언제나 서로에게 추억의 공범으로 남고 싶고.

너무나도 소중하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명동] 고기쌈냉면 - 고기 주는 냉면집

Posted by 배자몽 먹거리탐방 : 2009. 6. 30. 23:35




09.3.9 with 애인님
이것도 다녀온지 꽤 됐네 ㅋㅋ
얼마 전에 지나가면서 보니까 그새 번창했는지
기다리는 사람들 줄이 꽤 길더라고 =.=




명동 거리에 2호점까지 이미 낸 듯한 -
고기쌈냉면
고기 주는 냉면집.

저녁을 어디서 먹을까 고민하던 차에 급 땡겨서 들어갔지.
고기와 냉면, 2가지 다 먹고 싶은데 고기 구워먹으러 가기엔
약간 부담스러울 때 딱 편하고 좋은 컨셉이더라고.
특히 불판 앞에 앉기 싫은 여름이라면 더더욱.

명동 메인 스트릿에서 한 블럭 안쪽 골목 (토다코사 있는 골목)
안에 1호점 & 2호점 둘 다 있는데 이상하게 2호점 줄이 더 길다;




고기쌈냉면... 고기 주는 냉면집.
냉면 주는 고깃집이 아니란 말이다.




게다가 가격도 착하고 +.+




내부는 이런 분위기...




메뉴는 지극히 심플하다 ㅋ
고를 수 있는 건 냉면 종류 정도,
추가할 수 있는 건 만두 정도?




이건 내가 고른 비빔냉면.
매운 거 잘 못 먹는 주제에 이런 음식은 왜 이리 좋아하는지;
그나저나 덜 맵게 해달라고 강조했건만 이건 뭐;
맛은 괜찮았지만 매워 미치는 줄 알았다고 ㅡㅅㅡ




이건 애인님이 시킨 물냉면.
별 기대 안 했는데 국물 맛이 꽤나 개운하고 맛나더라.
맵다고 호들갑 떨면서 내가 다 뺏어먹은 듯도 하고 ㅋ




고기는 이렇게 나온다 -
맛은 평범한 정도이긴 한데 냉면이랑 먹으면 은근 착착 붙어.
난 라면 하나를 먹어도 김밥이 땡기는 사람이고
혼자 분식집 갔을 때 라면+김밥 세트 없어서 슬퍼하는 사람이기에...
이런 세트형 구성이 너무 마음에 든다구~♪



가볍게 이것저것 한꺼번에 먹고 싶을 때,
종종 찾을 것 같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01 13:01 신고 lazyk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쌈 냉면 좀 뜨더니 여러개 생기더라고.
    그러나 겨울엔 사람없이 휑하더라는 ㅋ

    • 배자몽 2009.07.01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생각해보니 이것이 그대가 포스팅했던 육쌈냉면 장르로군.
      한큐에 여러 음식 먹는 거 좋아라 하는 나에게 딱 좋아 ㅋ

  2. 2009.07.02 00:58 큰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쌈냉면! 저 신림살때 먹어봤는데 맛나더라구요~
    신림역 근처에 티비에 나온 육쌈냉면집 있어요 ㅋㅋㅋ 굿!

  3. 2009.07.06 19:49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회사에 찌라시 날아온 그 집이군...좋아 내일은 이집이다-ㅎㅎ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