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탁에, 그릇에, 봄을 담아봅시다 :)

Posted by 배자몽 자몽스키친 : 2015. 4. 7. 23:00

 

 

 

 

봄, 하면 화려한 색상들이 떠오르기 마련인지라

그릇에 봄을 담아낸다, 고 하면 좀 거창하기도 하다.

 

하지만 막상 내가

가장 봄스럽다, 고 느끼는 음식은 투박한 봄나물이다.

 

사실 건강한 식생활, 따지고 보면 뭐 별 거 있나.

제철 재료를, 본디 맛과 영양을 최대한 살려 조리하고,

양념은 저염 저자극으로 해서 적정량을 규칙적으로 먹기.

 

... 쓰고 보니까 현대인에게는 이미 드럽게 어려운 일이군;

게다가 규칙적인 음주를 하는 부분에서 이미 글러먹었어...

 

여튼!

만물이 소생하는 봄에는 봄나물을 챙겨먹읍시다. (급결론)

 

 

 

 

 

 

음, 이건 제철 나물이라고 보기에는 뭣하지만...

일단 나물이니까 그냥 여기 끼워넣는 걸로 ㅋㅋㅋ

 

작년에 마트에서 산 곤드레를 그간 이래저래 먹다가

마지막 2인분 남짓 남은 분량은 어찌 할까, 한 끝에

스타우브 무쇠솥을 이용하여 솥밥을 해먹기로 했다.

 

현미, 귀리, 렌틸콩 등이 섞인 잡곡을 씻어서 불려놓고

곤드레는 씻고 썰어서 가볍게 양념을 조물조물 해두고

솥에 밥물을 맞춰서 강불 - 약불 - 뜸 순으로 짓는다.

 

쌀만 미리 불려둔다면 솥밥, 꽤나 해먹을 만한 메뉴다.

특히 짓는 데에는 시간이 그리 많이 안 걸리기 때문에

그때그때 소량씩 입자가 살아있는 밥을 먹을 수 있음!

 

스타우브 냄비를 구매한 보람을 여기서 느끼는가 ㅋ

 

 

 

 

 

 

솥밥이 주는 포슬포슬하고 생동감 있는 질감에다가,

촉촉하게 잘 불어난 잡곡들의 건강한 포만감이 좋다.

게다가 곤드레 나물의 향까지 더해져서 시너지가!

 

곤드레를 콩나물이나 버섯 등으로 대체해도 좋을 듯.

그런 의미에서 조만간 콩나물솥밥 한 판(?) 갑시다.

 

 

 

 

 

 

봄동을 무쳐 먹었으니까 이제 빼도 박도 못하게 봄이동.

얼핏 보면 쌈상추랑 비슷하게 생긴, 아삭아삭 봄동.

씻어서 적당히 썰어서 기본 양념에 휘적휘적하면 끝.

다만, 고유의 향을 즐기려면 마늘은 안 넣는 게 좋다.

 

뒤에 얼핏 보이는 디저트 딸기까지, 완벽하게 봄밥이네.

 

 

 

 

 

 

찌개에 넣어버리는 바람에 티는 안 나지만... 달래 된장임;

된장에 넣어도, 전을 부쳐도, 양념장에 넣어도 좋은 달래.

존재감 있는 특유의 향 덕분에 어디 넣어도 묻히지 않는다.

이 날도 달래 한 단을 통째로 다 넣었더니 향이 폴폴폴~

된장이 마트 시판 된장이라 다소 단 맛이 있는 편인데

여기에 달래를 듬뿍 넣으니까 감칠맛이 물씬 납디다.

다음에는 매콤 양념장으로 만들어서 두부에 얹어봐야지.

 

 

 

 

 

 

엄마가 안겨주길래 이름도 모르고 비빔밥으로 먹었는데

나중에 다시 물어보니까 "어수리" 라는 이름이라고 한다.

 

시금치보다 단 맛이 덜하고 알싸한 맛이 더 강하며,

취나물보다는 향이 소박하며, 달래보다는 씁쓸한,

어수리.

 

나는 일부러 나물 향을 느끼려고 참기름만 넣었고,

남편은 초고추장을 더했는데 그것도 나름 좋더라.

 

 

 

 

늘 몸에 좋은 것만 하고,

좋은 것만 먹을 수는 없지만,

 

그래도 이따금씩이라도 이렇게

제철 식재료를 일부러 찾아 먹으면

나 자신을 다시 돌아보는 계기가 된다.

 

바쁘게, 조금은 각박하게 사는 와중에,

그 사이에 계절이 바뀌었음을 느끼고,

잠시나마 자연과 보조를 맞추는 셈이랄까.

 

그리고,

다소 번거롭더라도 나물을 손질하면서

한 입 한 입에 들어가는 정성도 되새겨보고.

 

물론 매번 이렇게 느리게 살 수야 없지만
그래도 '이런 것도 있었지" 라는 건 기억해야지.

 

 

 

 

봄에는

봄나물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름 엄마와 나의 오랜 단골집 -
아는 사람들은 다 아는 문경 산골메밀묵.

송파구에 있고, 나름 식당 홈페이지도 있다 :
http://www.mukjip.com/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철로 가기에는 다소 애매해서 늘 차를 타고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i Seoul 자랑스러운 음식점에도 선정됐었네.
아는 사람들이 은근 많기 때문에 주말에 가면 자리가 없을 지경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장독대에 들어있는 것들이 이 식당의 재산이겠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 TV에도 자주 방영됐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당 내부는 이렇게 생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뉴는 꽤나 간단한 편.
식사류와 안주류가 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집에서 꼭 먹어야 하는 것은 바로 산나물비빔밥!
특히나 봄에 새나물이 나왔을 때에는 일부러 발걸음을 해줘야 한다.
산에서 채취한 열몇가지 나물을 블렌딩(?)해서 만든다고 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이 나오기 전에 반찬 사진들을 열심히 찍고 있으려니까
엄니 왈, 넌 왜 쓸데없는 데 힘 쓰냐, 나물이나 잘 찍어 -
라고.

... 하지만 반찬들도 맛난걸...
접사 나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여기까지는 변죽이고 -
이제 메인 메뉴가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나물비빔밥!
뭔가 좀 심심하고 평범해 보인다고?
안 먹어봤으면 말을 하질 말어~
블로그 포스팅에 향이나 맛을 파일로
첨부할 수 없는 게 안타까울 뿐이라고 ㅡㅅ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념맛이 진하지도 않고,
한 입 먹으면 나물향이 향긋하게 온 입 속에 화악~
이거 먹어보기 전에는 진가를 몰라.
나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기를 쓰고 꼭 한번 찾아가보길.
특히 봄에는 일부러 하루 시간 내서라도 가봐야 한다 -_-*

사실 이 집의 청국장이나 묵밥 등의 메뉴도 꽤 맛있지만
갈때마다 이 나물비빔밥을 포기하지 못해서 늘 이것만 먹어;
식당 이름은 막상 "산골메밀묵"인데 말이야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있게 강추! 하는 집.
믿고 가보시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1.30 10:52 선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어어어어!!신기해요!!
    여기 저희집에서 5분거리여서 중학교 다닐 때 등하교길에 항상 지나쳤던 곳이에요ㅎㅎ
    아는 사람은 다 아는 곳이었군요+_+
    한번 가봐야겠어요ㅎㅎ산나물비빔밥 땡겨요!

    • 배자몽 2009.02.01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핫- 그쪽에 사시는군요! 전 꽤 먼데도 가끔 찾아가요 ㅋ
      이 집 산나물비빔밥, 정말 한번씩 강하게 생각난답니다.
      전 자신있게 강추! 날려요~

  2. 2014.07.17 07:22 신고 HappyBu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지만 맛 없습니다.... 가격만 비싸고 함께 간 모든 분들이 인상 쓰면서 나온 집.....

    • 배자몽 2014.07.23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매해 봄이 되면 한번씩 방문하는 집인데 입맛에 잘 맞더라구요.
      작년이랑 올해는 못 갔는데 그새 맛이 변했다면 또 모를까~~~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