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난 평소에 메이크업 베이스를 별도로 쓰지 않는 편이다.
자차 바르고 파운데이션으로 넘어가기도 바쁜데,
게다가 웬만한 자차들이 어느 정도의 베이스 기능은 해주는데,
어느 세월에 별도의 베이스까지 쓰고 앉아 있어 -_-;;
라는 사고방식.

그나마 가끔 굳이 사용할 때에는 펄감이 있거나
색 보정 기능이 있거나, 자차 기능이 강화되어 있거나 -
하여튼 뭔가 특별 기능이 있는 제품을 쓰기 마련이다.

이런 나의 패턴을 바꿔준 아이가 있었으니
그게 바로 이 [아이오페] S.S. 컨디셔닝 스파이럴 베이스!

색 보정 기능이나 펄감 따위 전혀 없는 투명 베이스...
그저 질감 상의 기능만 가지고 있는 제품일진대
충분히 별도로 사용할 만한 가치를 느껴.
내, 너를 좀 격하게 좋아한다.




일단 요렇게 생겨서 눈길을 좀 끌지.
투명한 부분이 에센스고, 살색 나선형 부분이 베이스래.
펌핑하면 자연히 이 2가지 성분이 섞여서 나온다.
그렇다고 해서 특별히 연한 살색이 되는 건 아니고
그냥 거의 100% 투명한 젤 제형이라네.




1번 사용한 후에 찍은 제품샷이라 그런지
베이스 나선이 약간 찌그러졌구나 ㅠ_ㅠ
그래도 보는 것만으로 뭔가 재밌고 뿌듯한 제품! ㅋ




쓰다 보면 점점 없어지겠지...




외형 감상은 여기까지 -



=====



위에서 말한 대로 어떠한 시각적인 효과도 제공하지 않지만
파운데이션 전 단계에 이 제품을 얇게 발라주면
파운데이션이 촉촉하고 쫀쫀하게 피부에 착! 달라붙는 느낌이 든다.

그리고 확실히 메이크업 지속력도 길어져.
피부 요철을 싹- 메꿔주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질감 상의 프라이머 기능까지 어느 정도 해내더라.

이 맛 때문에 버릴 수 없는 나의 애용품.
물론 그래도 바쁜 출근 준비 시간에는 여전히 빼먹기 일쑤지만;
신경 좀 써서 화장할 때에는 꼭 챙겨줘야한단 말이야.

나, 너 좀 좋아한다.
[아이오페] S.S. 컨디셔닝 스파이럴 베이스.



... 그런데 같은 시리즈의 파운데이션은 마음에 덜 들었어;
뭐든지 기왕이면 시리즈로 쓰는 걸 좋아하는 성미 탓에
집에 파운데이션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한번 테스트해봤는데,
질감이나 커버력은 무난했지만 색상이 너무 노랗고 어둡더라고.
나보다 옐로우톤인 어마마마는 잘 쓰시지만,
나처럼 밝은 쿨톤 피부에게는 잘 안 맞는 색이다.

아이오페가 꼭 어머니 브랜드라 생각하는 건 편견일 수도 있지만
아무래도 제품 패키지 또는 베이스 메이크업 색상은
대한민국 어머님들 취향과 스타일, 피부색에 맞는 경향이 있어.

아쉽다.
난 이 투명한 스파이럴 베이스나 잘 써야지, 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4.19 23:39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녀석 때문에 네이톤 아뒤가 바뀌셨군요--ㅎㅎ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