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다니면서 블로깅 자주 하는 분들 존경함...

포스팅의 날짜나 횟수에 연연하는 건 아니면서도

너무 공백이 길어지면 또 은근 신경 쓰인단 말야;


암튼, 그래서 간단한 발색샷이라도 하나 올려볼까!

사실 입술 발색까지 첨부해서 천천히 올리려던 건데

나중에 따로 또 올리더라도 일단 이것부터 소개할래.


... 뭐, 하다 보니까 또 나스 제품들이 됐음...

내 화장대에 나스 비율이 워낙 높은 탓이랄까.

막상 이러면서 서포터즈 미션은 팽개쳐놓은 상황;




 

 


벨벳 글로시 립펜슬

벨벳 매트 립펜슬


나스의 립스틱보다도 더 명성 높고 유니크한,

아울러 내가 절대적으로 편애하는 립펜슬 라인.


글로시와 매트, 2가지 질감으로 구분되어 있는데

각각의 매력이 있어서 도저히 하나만 고를 수 없어!


그리하여 난 글로시 타입 3개, 매트 타입 3개 보유 중.

최근에 여기에 매트 타입이 1-2개 더 늘어나긴 했지만

사진 다시 찍기 귀찮으니까 일단 이대로 넘어가는 걸로.


블랙 컬러 바디에 컬러띠만 둘러져 있는 게 글로시,

꼬리 부분 전체가 컬러띠로 되어 있는 게 매트 타입.





 


윗줄은 글로시,

아랫줄은 매트.


부에노스아이레스 (Buenos Aires)

해피데이즈 (Happy Days)

멕시칸로즈 (Mexican Rose)

네버세이네버 (Never Say Never)

드래곤걸 (Dragon Girl)

레드스퀘어 (Red Square)



하나 같이 다 주옥 같은 (빠른 발음 금지...) 색상들.

매트 타입은 틴트처럼 사용할 때가 많다 보니까

아무래도 색상들이 진하고 발그레한 계열들이 많다.

글로시 타입은 누디에서 핫핑크까지 나름 다양한 편.


이 중에서는 도저히 색상의 우열을 가릴 수가 없어!

죄다 아끼고 또 유용하게 잘 사용하는 색상들이라서.


부에노스아이레스는 단독으로 써도 아름답지만

그 어떤 립컬러와도 잘 어우러지는 미덕을 지녔고,

심지어 누디한 립라이너 역할까지 잘 수행해준다.


해피데이즈는 내가 꿈에 그리던 청순 발랄 코럴 컬러!

그야말로 물 먹은 듯 탱탱한 입술을 연출해준다네.

질감도 글로시하다 보니 소진 속도도 꽤 빠른 편.


멕시칸로즈는 최근 핫핑크 립컬러 포스팅에 등장했지.

실물 발색으로 보면 연예인 립스틱 현상으로 품절 사태

일으킨 스키압보다 이 멕시칸로즈 반응이 훨씬 뜨거웠다.

(난 사실 스키압이 왜 그렇게까지 인기인지는 잘 모르겠...)


네버세이네버는 얼핏 보면 부담스러운 바이올렛 같지만

실로 오피스 데일리 룩에 잘 어울리는, 매우 유용한 색!

입술을 자연스럽고 발그레하게 물들여주는 게 장점 :)


드래곤걸이야 워낙 유명한 컬러라서 설명이 뭐 필요할까.

레드로 보기에는 좀 핫핑크고, 핫핑크 치고는 좀 레드.

난 평소에 워낙 쿨톤 레드 립컬러를 즐기는지라 잘 쓴다.

아울러 내 블로그 유입 검색어에서 늘 상위권 차지함 ㅋ


레드스퀘어는 드래곤걸에 비해서 상당히 오렌지라서

예전에는 별 관심 없었는데 이게 또 써보니까 다른기라.

오히려 드래곤걸보다도 훨씬 더 얼굴색에 녹아들면서

단박에 안색을 밝혀주는 게, 왜 인기색인지 알겠더만.


... 이렇게 다들 사랑스러워서 순위를 가릴 수가 없어...






 


그리고,

립펜슬과 더불어 내가 매우 애정하는,

슬림한 바디의 퓨어 매트 립스틱.


나스의 기본 립스틱에도 매트나 새틴 라인 등,

매트한 제형의 색상들이 있지만, 이건 또 달라.

일반 매트 립스틱보다 더 최적화된 매트 텍스쳐?


가볍고 얇게 발리며

보송하고 깔끔하게 마무리되고

속당김은 없다, 는 말이 딱 들어맞는다.


게다가 바디가 가볍고 슬림한 것도 내게는 장점 -_-b





 


떼르드푀 / 발파라이소 / 카르타쥬 / 필름스타


필름스타를 제외한 좌측 3컬러는 그야말로 내 취향!

필름스타는 올해 초 선물로 받은 앤디워홀 에디 세트에

들어있는 컬러인데 저걸 도대체 어떻게 쓸까... 난감허다;

게다가 난 매트한 립컬러일수록 진한 걸 좋아하기 때문에;


사실 핏빛 떼르드푀나, 다크 버건디 발파라이소는,

얼핏 보면 부담스럽지만 저게 또 그렇게 이쁘다니까?


입술 중앙에 톡톡 두드려서 가볍게 발라도 청순하지만

그 위에 다른 글로시한 레드를 얹어줘도... 하아, 끝내주지.


카르타쥬는 핫핑크 립컬러 포스팅에서도 극찬한 바 있고.

난 암만 봐도 푸른기 도는 스키압보다 카르타쥬가 낫더라.


필름스타는, 음, 색상 설명은 누디한 핑크라고 하는데

솔직히 개뿔도 아니고 그냥 컨실러 st. 누디 컬러다.

질감도 다른 색상들보다 뻑뻑해서 진짜 난감하다고...

입술색 가라앉히는 립컨실러로 써도 된다고는 하지만

그런 거라면 난 립펜슬 부에노스아이레스가 더 좋거든.

얘는, 진짜, 좀 계륵-_-





 


덧.

진한 컬러들의 발색샷을 찍을 때 필수품, 클렌징 티슈들!


맥은 가격과 명성에 비해서 매번 좀 실망스럽다.

백스테이지에서 쓰이는 만큼 세정력 자체는 좋은데

향도 그렇고 질감도 그렇게 나에게는 어쩐지 자극적.

그러고 보니 맥의 기초나 클렌징은 대개 그런 편이더라.

그렇다고 내가 막 약하고 예민한 피부도 아닌데 말이야.

이 기억을 잊을 때 즈음에 한번씩 구매하게 되는 것 같다.

이번에 써봤으니 또 당분간은 살 일이 없을겨, 와이프스.


네이처리퍼블릭 매직 리무버 티슈는 뭐 맨날 쓰는 거.

매 분기 공병샷에도 거의 등장하는 거라 새삼스럽다.

로드샵은 물론, 웬만한 드럭스토어 클렌징 티슈 중

난 아직까지도 얘가 갑인 듯. 계속 재구매할거야!!!


리즈케이 틴트 앤 워터프루프 이레이제 클렌징... 헥헥.

리즈케이는 아직까지 구매 엑세스가 적은 게 흠이지만

브랜드 이미지도 좋고, 제품들도 상당히 만족스러운 편.

이번 클렌징 티슈는 촉촉하고 순하고 잘 지워지고...

여러모로 맥 와이프스보다 백배 낫다고 생각한다네.

다만, 역시 오프라인 구매처를 좀 늘려줬으면 하는 마음;





이렇게 아주 간만의 포스팅 하나를 때워넣고 -_-

이번 주말에는 좀 업뎃을 해볼 것을 다짐해본다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2.15 2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멕시칸 로즈랑 부에노스아이레스, 그리고 무엇보다 네버 세이 네버 넘 좋아해요..
    자몽님 글때문에 발라파이소가 곧 입양될듯하네요.. 넘 이뻐요..
    시간나실때 발색샷도 부탁드리고 싶어요..
    짧게라도 오랜만에 새글보니 넘 반가와용...:)

    • 배자몽 2013.02.26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옷, 이미 알차게 갖추고 계시군요 :)
      발파라이소는 제가 애착을 가진 제품이라... 언젠가 발색샷을!
      요즘에 집에서 컴터 켤 시간이 없어서 참 밀린 포스팅이 많네요;
      이번 주 후반에 시간이 좀 나니까 기필코 이것저것 올려보렵니다.
      이 참에 화장대 대정리도 한번 해봐야겠어요 ㅋㅋ 대장정이 될 듯;

  2. 2013.02.16 12:14 숨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멕시칸로즈 너무 좋아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색이 너무 진해져서 양조절이 힘들어요ㅠㅠ저만 그런가...

    • 배자몽 2013.02.26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맞아요!
      멕시칸로즈가 착색되면서 진해지는 특성이 있긴 하죠.
      저는 강한 립포인트도 즐기는 편이라 그러려니 하지만 ㅋ
      부에노스아이레스 같은 누디 컬러와 겹쳐 바르면 딱 좋아요.
      ... 결론은 부에노스도 사야 한다는 건가... 음.......... ( '-')

  3. 2013.02.17 20:32 핏빛노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멕시칸로즈 데려온 후 완전 반했어요 +_+ 색 조절하는 게 쉽진 않지만 너무 예뻐요! 해피데이즈도 곧 데려오게 되지 않을까 싶긴 한데...
    나스 지옥입니다..하아..ㅠㅠ

    • 배자몽 2013.02.26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해피데이즈, 저는 백번천번 강추합니다 -_-b
      특히 멕시칸로즈 특유의 질감을 좋아하신다면!
      해피데이즈도 유사한 느낌인데 색 조절은 더 쉬워요.
      물 머금은 듯 탱글탱글한 청순 코랄 립... 의 정수를 보여주죠.
      벌써 길이가 1/3 이상 닳아서 올해 중 재구매가 예측됩니다 ㅋ

  4. 2013.02.23 01:35 파트라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몽향기님의 블로그를 꾸준히 들립니다!
    자몽향기님 덕분에 나스외 아르데코의 매력을 알게 되었어요. + 올리브영와 왓슨스의 매력도!!

    비록 저는 웜톤에 지성이지만 ㅋㅋㅋㅋ무작정어울린다고 해서 제가 사는건 또 아니라서;;
    자몽님만큼 나스를 자세하게 써주시는 분이 없어요!
    정말 감사드립니다. 많은 도움 받았고 앞으로도 잘 부탁드려요~~

    • 배자몽 2013.02.25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후훗, 감사합니다 :)
      제 수다는 수다일 뿐, 무작정 사지 않으시는 분들 더 반가워요!
      "나는 이러이러해서 좋았다/싫었다, 는 말이니 판단은 각자" ㅋ
      그래야 더 구애받지 않고 제 취향대로 글을 쓸 수가 있더라구요.
      그 취향에는 물론, 프랑소아 나스의 정신세계도 들어가지요...
      요즘에 포스팅 작성할 여유가 없는 게 아쉽지만 조만간 업뎃을!

      자주 놀러오세요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