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빨강, 나의 빨강.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17. 12. 11. 02:00





어쩌다 보니(?)

싱가폴에 오게 됐다.


물론 출장으로 온 거지만

기왕 어렵게 일정 조율한 거,

싱가 로컬 큰고미와 회동도 하고...

온 김에 같이 세포라 투어도 해보고?

벼르던 타르트 매트 팔레트도 사보고?


원래부터 취향이나 피부톤 등이

확연히 다른 편이긴 했지만 ㅋㅋㅋ

이번에 피차 한결 같은 톤체성과

취향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나 :

한국인 동년배 평균 기준으로

보통에서 살짝 밝은 정도의 피부.

대체로 블루/핑크 언더톤이 돈다.

섀도우는 모브/플럼 계열이 베스트.

립은 핑크/레드 계열이 잘 어울린다.


얘 :

싱가폴 살면서 태닝 가속화 ㅋㅋㅋ

한국인 평균대비 가무잡잡한 피부색.

얼핏 웜톤 같지만 사실은 뉴트럴로 분류.

화장을 기똥차게 잘 해서 아무 색이나 소화

... 하긴 하는데 아주 쿨/파스텔은 좀 무리...

(왕년 네이버 빠와 블로거, 뉴에라걸 ㅋㅋㅋ)





# 1.

세포라에서 리퀴드 루즈를 골라본다.





나는 쿨한 진핑크,

너는 핫한 오렌지 레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이 사진 한 장만으로도

이번 포스팅의 요지는 표현 끝.


하지만, 여기에서 끝났을 리는 없지.





# 2.

맥에서 립라이너 색상을 골라본다.





집고 보니까

얜 또 브릭 레드,

나는 핑크 레드.


이야, 일관성에 리스펙트 ㅋㅋㅋ





# 3.

야외에서 립펜슬 발색을 해본다.





이건 취향이라기보다는,

피부톤에 의한 발색의 차이;


순서가 약간 바뀌긴 했지만

여튼 같은 4가지의 립펜슬인데

미묘하게 달라보이는 컬러 매직.


이렇게 보면 확실히

큰고미가 마냥 웜톤이 아니라

노란기, 붉은기 다 있는 게 보인다.


나는 피부색이 엄청 밝다기보다는

비치는 언더톤이 블루/핑크라서

쿨톤으로 발현되는 경우인 것 같고.


여튼 이 1:1 매칭에서는

큰고미가 상대적 웜톤은 맞는 걸로.





# 4.

스파클링 와인 베이스의 칵테일을 고른다.





고르고 보니 ㅋㅋㅋㅋㅋㅋㅋ

나는 쿨톤 레드, 너는 웜톤 레드.


뭐냐,

운명의 데스티니냐.

술도 톤체성으로 마시는 거냐.


하나 같이 다 의도한 건 아니었는데

기가 막히게 찰떡 같이 맞아떨어진

ㅋㅋㅋㅋㅋㅋㅋ 싱가폴 톤체성 투어;





자, 이제 내일부터는 업무 ~(-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2.12 13:13 민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까지 ㅋㅋㅋ

  2. 2017.12.13 19:26 꼬꼬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뉴에라걸님!!!
    두분 다 근데 핫한? 쨍한 색이 참 잘받네용ㅎㅎ
    저는 회끼도는 색들이 제 색입니당ㅎㅎ

  3. 2017.12.14 05:42 소액결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

립글로스, 몇 개나 가지고 있니?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13. 1. 30. 22:00

 

 

 

 

가벼운 마음으로 오며 가며 구입하기 쉬운 립글로스.

방심하면 그만큼 갯수가 늘어나기도 쉬운 아이템이다.

게다가 입에 닿기 때문에 유통기한도 비교적 짧고 말이야.

 

그런 것에 비해서는 색상의 변별력이 적은 편이기 때문에

언젠가부터 "립글로스는 웬만하면 사지 말자" 라는 식이었다.

 

뭐, 그래봤자 블로깅을 하다 보면 브랜드에서 받는 게 있어서

내 다짐과는 무관하게 갯수는 늘 꾸준히 늘어나곤 하지만 -_-

 

암튼, 내가 립글로스 갯수가 20개 미만이라고 주장하면

말도 안 된다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이들이 있길래

내친 김에 꾸물꾸물 다 꺼내서 사진 한번 찍어봤더랬지.

 

사실은 화장대 사진을 찍고 싶었지만 정리를 다 못해서...

 

 

 

 

 

 

마이 립글로스 컬렉션.

 

물론 저게 결코 적은 갯수는 아니라는 거, 나도 안다.

하지만 뭐, 지인들의 예상이 비해서는 적다고 주장할래.

 

from LEFT to RIGHT :

 

샤넬 글로스 알뤼르 57호 "앙솔랑스"

샤넬 아쿠아 뤼미에르 65호 "파티레드" (단종)

샹테카이 브릴리언트 립글로스 "글래머"

나스 라저댄라이프 립글로스 "홀리우드론"

나스 라저댄라이프 립글로스 "노르마"

나스 라저댄라이프 립글로스 "쁠라스 방돔"

나스 라저댄라이프 립글로스 "피레"

나스 라저댄라이프 립글로스 "본디스웨이"

아르데코 립브릴리언스 06호 "파피레드"

아르데코 하이드라 립부스터 12호 "콘파피"

아르데코 하이드라 립부스터 46호 "파파야"

아르데코 하이드라 립부스터 55호 "핫핑크"

캔메이크 캔디랩립 4호 "레이디 스트로베리"

캔메이크 캔디랩립 1호 "슈가 러브"

리즈케이 리지립스 2호 "엔젤 핑크"

에뛰드하우스 디어달링 밀키 글로스 "라즈베리라떼"

라노립스 립글로스 펄연핑크

베네피트 울트라 플러쉬 립글로스 "벨라밤바"

 

 

 

 

 

 

기회가 될 때마다 내가 칭송해 마지 않는

아르데코 하이드라 립부스터 3총사 :)

 

정말 어느 하나 버릴 색이 없이 사랑스러워.

내 이건 기필코 별도의 리뷰를 언젠가 올리리라.

 

 

 

 

 

 

나의 사랑

너의 사랑

우리 사랑

나스 라저댄라이프 시리즈.

 

그나마 고르고 고르고 또 골라서 추려낸 것들이다.

여태까지는 클래식 레드인 노르마가 베스트였는데

작년 말 앤디워홀 컬렉션의 홀리우드론이 맹추격!

 

 

 

 

 

 

레드 컬러들만 따로 모아봐도 한 무더기...

각기 다른 매력이 있어서 순위 매기기는 좀 그렇고,

그냥 이렇게 한 눈에 다 보니까 뿌듯하고 그렇네예.

 

 

 

 

그러니까, 당분간 새 제품 섣불리 지르지 말고

보유하고 있는 립글들이나 잘 사용하는 걸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2.01 01:34 빨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빨간색립글로즈 정말 많으시네요 부럽 ㅠㅠ

  2. 2015.03.03 0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배자몽 2015.03.04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티레드의 맑은 빨강이 예쁘기는 했으나 이미 수년 전의 한정인지라, 요즘 새로 나온 것 중에서 좋은 걸 찾아봐도 될 듯 해요 ㅎㅎㅎ 나스 노르마는 맑은 레드는 맞는데 더 진득한 텍스처와 색감입니다 :)

 

 

 


레드 계열의 립제품을 즐겨 쓰다 보니까

자주 듣는 질문 중 하나가 바로 이거다.


"혹시 샤넬 파티레드 대체품 찾으셨나요?"


... 아꾸아뤼미에르 라인에서 제일 잘 나가는

파티레드만 달랑 단종시킨 샤넬, 너란 브랜드.

그 물 머금은 듯한 촉촉 탱탱 발그레한 레드를

대체하지 못하여 애탄 사람들 꽤나 많았더랬지.


난 꼭 그렇게 애절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문득,

레드 애호가로서 몇 가지 비교해보고 싶어졌다.




 



그리하여 오늘의 선수 등장 :


[샤넬] 아꾸아뤼미에르 65호 "파티레드" (단종)

[나스] 라저댄라이프 립글로스 "노르마"

[캔메이크] 캔디랩립 4호 "레이디 스트로베리"


이 제품들 말고도 레드 계열은 두셋 더 있기는 하지만

파티레드와 대적할 색감이 아니라고 판단하여 제외함;







셋 다 펄 없이 맑은 레드 색감에 유리알 질감.

게다가 디자인 또한 다 적당히 모던 & 미니멀한 편.

(샤넬의 글로스 알뤼르는 너무 육중하단 말이지 ㅠ)


단, 가격은 샤넬이나 나스는 비슷하게 3만원 후반대고

드럭스토어 브랜드인 캔메이크만 1만원대라는 차이.



 


 


어플리케이터는 이렇게 제각각 다르다.

그리고 이에 따라서 발림성에도 차이가 나지.







샤넬은 전형적인 브러쉬 타입.

캔메이크는 전형적인 팁 타입.

나스가 얇고 뾰족한 세필 브러쉬로, 다소 독특하다.


어느 쪽이 가장 나은가, 는 역시 각 개인 취향.

그리고 제품 자체의 제형에 따라 다르기도 하다.

난 섬세한 발림성과 높은 발색력의 나스에 한 표!



 


 


각 제품 손등 발색.

샤넬 파티레드를 기준 삼아서 보자면 :


샤넬이 상대적으로 발그레한 다홍기가 돈다면

나스는 이에 비해서 쿨하고도 진한 리얼 레드,

그리고 캔메이크는 아무래도 농도가 낮은 편이다.


발색은 늘 그렇지만 내 방 형광등 아래에서 찍어서

좀 푸른기 돌고 연하게 나왔지만... 그래도 한번 보자;





 


샤넬 파티레드가 그토록 인기가 많았던 이유는 -

흔한 듯, 흔하지 않은 맑은 유리알 광택 덕도 있지만

분명 레드이면서, 과하게 레드는 아닌 색감 덕도 있다.


나처럼 레드립을 좋아하는 사람이나,

그래도 레드는 부담스럽다는 사람이나,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중간 지대랄까.





 


그리고 올해 상반기 메이크업 어워드를 준다면

단연코 립제품 분야 1위를 낚아챌, 나스 노르마.


나스 라저댄라이프 립글로스 전 색상 리뷰에 썼듯이

라인 자체의 색감, 질감, 네이밍까지 내 취향에 맞았고

그 중에서도 발군은 역시 이 메인 화보 컬러인 노르마였다.


리얼 레드에서 약간, 아주 약간 핑크기가 감도는 색감하며

쫀쫀한 질감과, 기대 이상의 발색력과 지속력 등등.

게다가 내 얼굴색과도 참 잘 어울리는 색이어서 애정 폭발!


관련 리뷰 링크 :

http://jamong.tistory.com/1283





 


캔메이크 역시 위 제품들보다는 위상이 덜할지언정

개인적으로 매우 잘 뽑았다고, 좋은 점수 주고 싶다.

오죽하면 립글로스 쉽사리 안 늘리는 내가 2개나 샀겠어.

나중에 알고 보니 일본 내에서도 인기 순위가 높더라.

가방 앞주머니나 옷 주머니 등에 넣고 다니면서 편하게

스윽스윽 바르면 단박에 안색이 밝아지는 게 좋단 말이야.


다만, "레드" 립글로스로 평가하자면 다소 약하기는 하다.

색감이나 지속력이 동급에서는 꽤나 좋은 편이지만

나스 옆에 두고 보니까 얌전해 보이는 것이 사실;





 

 

각 제품 발색 모듬.

다 붉은기가 다소 약하게 잡혔으니 참고 바람 -_-


유리알 광택 분야 승자는, 샤넬.

저 물 먹은 듯한 투명함의 한끗발은 따라가기 어렵다.

같은 아꾸아뤼미에르 라인이라고 해도 다른 색상은

저렇게 영롱한 느낌으로 연출되는 게 없던데 말이야.


발색/밀착력/지속력 승자는, 나스.

보이는 그대로, 그러나 반투명하게 발리는 게 일품.

개인적으로는 이렇게 약간 쿨톤 레드를 좋아하기도 하고.


대중성/무난함/가성비는, 캔메이크.

일단, 가격이 저렴하고 패키지가 가볍다는 게 장점.

그리고 너무 레드인 것보다는 발그레한 게 좋다면.

아무렇게나 스윽 발라도 안전하고 안색도 환해진다.

 

그리고 파티레드에 대한 내 결론은 다음과 같음.

샤넬 파티레드는 대체될 수 있는가? 아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꼭 대체할 필요는 못 느끼겠다.

그 특유의 물 먹은 듯한 투명 레드가 아름답기는 하지만

어차피 실제로 발랐을 때 남이 알아보는 차이는 적고

나는 나스 노르마에 더 높은 점수를 주고 싶기 때문.


... 이 리뷰의 시작은 샤넬이었으나, 끝은 나스였어라...

나스 만세! 라저댄라이프 멋져! 노르마 사랑해! -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4.19 13:43 Gree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다 글 남깁니다~
    저도 자연스럽고 탐스러운 레드매니아라서요..
    혹 세포라에서 나오는 타리나 타란티노라는 브랜드를 아시나요? 세포라에서 악세사리 디자이너인 타란티노와 콜라보를 해서 메이크업 라인을 만드는데요, 그곳에서 나오는 레드 글로스가 참 괜찮거든요.
    농도가 상당히 짙은 편인데, 농도야 양으로 얼마든지 조절이 가능하니까요~

    • 배자몽 2012.04.19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구체적이고 영양가 있는 정보가! 감사합니다 ㅎㅎㅎ
      다음번 미쿡 지인 찬스가 있으면 꼭 활용해보겠어요 :)
      게다가 타란티노 콜라보라니, 더욱 호기심+호감 폭발하네요!

  2. 2012.04.20 18:50 야치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방시 #407 엔조이 레드와 비슷한 걸 찾다가 샤넬 65에 닿게 되었네요 +_+)
    샤넬 쪽이 덜 끈적이고 투명하게 보이는 것 같아요. 그렇지만 결론은 예쁜 건 다 단종인거네요 ㅠㅠ

    • 배자몽 2012.04.23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브랜드들은 왜! 가장 예쁜 색들만 단종시키는가! 영원한 미스테리입니다;
      뭐, 전 파티레드 좋아하면서도 다행히 온고잉 나스 노르마에 더 끌려서
      이제 딱히 애타지는 않지만, 그래도 안타까운 건 안타까운 거죠 ㅋ

  3. 2012.04.23 17:26 숙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스와 사넬은 백화점브랜드고 립분야에 워낙 탁월하니 그렇지만 캔메이크는 의외로 컬러를 잘뽑아서 놀랐어요
    캔메이크는 더이상 싼맛에 쓰는 컬러가 아니라며ㅋㅋ

    • 배자몽 2012.04.26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따져보면 그리 저렴하지도 않다는 것 또한 ㅋ
      그런데 저 캔디랩립은 매우 높은 점수 주고 싶긴 해 :)
      웬만해서는 립글로스 야금야금 사모으지 않는데 말입니다;

  4. 2012.06.22 15:25 ma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에뛰드 후르츠 튜브 앵두물이 단종되서 그 대체품을 찾다가, 운영자님 블로그에 왔는데요. 운영자님의 발색샷 덕분에, 앵두물 대체품 찾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감사합니다.

    • 배자몽 2012.06.22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아, 추억의 에뛰드 앵두물!!! 간만에 들어보는 이름이네요 :)
      레드 애호가로서 살짝 올려본 포스팅인데 도움이 됐다니 기쁩니다 ㅎㅎ

    • mai 2012.06.22 2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추억의 그 제품을 기억하고 계시다니, 이거 반갑네요.^^
      저는 08년 2월쯤에 인터넷에서 샀는데 생각보다 발색도 괜찮아서 4,5월까지 줄기차게 썼었죠. 근데 잃어버려서 같은 제품을 사러 갔더니, 단종을 한 데다가 재고물품도 없어서 사지 못했죠. 그 때부터 앵두물 대체품을 찾기 시작했고, 비슷한 제품들을 써 보고 있는데, 대체품 찾기는 지금도 계속 되고 있지요.;; 운영자님께서는 그래도 어느정도는 대체품을 찾으셔서 부럽네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