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록 주말 출근이라는 대가가 있을지언정,

평일 휴무, 그것도 봄날의 평일 휴무는 소중하다.

 

손에 잡히지 않을 정도로 스르륵 지나버리는 짧은 계절,

그 낮 시간을 여유롭게 쓸 수 있다는 건 실로 선물 같은 일.

 

점심 일정 끝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2호선 지하철 이대역에서 난데 없이 내렸다.

 

원래 당산까지 가서 9호선 타려던 차였는데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갑자기 뛰쳐내리듯이 하차.

 

솔직히 말하자면,

이대 ONL 매장에 들러볼까? 라는 생각이었음-_-*

 

소망화장품에서 늦깍이로 낸 로드샵 브랜드 오늘은

안 그래도 치열한 한국의 코스메틱 로드샵 시장에서

치고 올라올 만한 "한끗발"이 없어 빌빌대고 있으나

위키드 블러셔만은 나름 덕후들의 입소문을 타고서

(그리고 1+2 행사를 타고서) 나름 선전하고 있는지라,

예전부터 궁금은 했는데 주변에 당최 매장이 없네???

 

그래, 이렇게 여유로운 날에 구경이나 한번 가보자!

라는 마음에 이대에서 지하철 문 닫히기 직전에 내림ㅋ

 

그리하여

이대-신촌 거리를 훑는 로드샵 털이가 시작되었으니...

 

 

 

 

 

 

1차 털이.

ONL 위키드 블러셔 1+2

 

블러셔를 막 종류별로 모아대는 성향도 아니고

같은 제품을 색상별로 쌓아놓는 것도 별로지만

그래도 1+2 행사를 하니 어쩔 수 없이(?) 3개...

1개만 사면 2개를 더 준다는데 낸들 어쩌리오???

4가지 색상 다 모을 사람은 파티원이 필요할 듯 ㅋ

난 3호 로즈 탠저린 색상이 너무 대놓고 비취향이라

그거 빼고 나머지 3개만 집으면 되니까 편하더라고.

 

브러쉬가 같이 들어있기는 한데 내장이라고 보기엔 좀...

그러니까, 있기는 한데 블러셔 안에 들어있는 건 아니고

박스 안에 따로 들어있다. 이거 수납 어떻게 하라고 -_-;;;

사진 찍고 나면 박스는 바로 갖다버리는 내 입장은 그렇다?

집에서 사용할 때는 전용 브러쉬 말고 별도 브러쉬 쓸 듯;

 

 

 

 

 

 

01 오렌지 핑크

 

단종된 페샵 사랑빛 듑이라는 식으로 인기를 끌었는데

난 사실 사랑빛 안 써봐서 그건 모르겠고, 걍 이쁘긴 허다.

핑크 베이스에 골드 오렌지 빛에 촤르르하게 섞인 데다가

우측의 무늬 섹션은 광을 더해주는 용도여서 균형이 좋음.

완전 내 컬러다 싶지는 않은데 여튼 인기 많을 법은 하달까.

 

 

 

 

 

 

02 블루 핑크

 

메인은 쿨한 핑크, 광은 블루 섞인 쉬머 화이트.

애당초 내가 목표로 하고 간 컬러는 바로 이거다.

허허, 참말로 대쪽 같은 색상 취향이로구나... ㅋ

 

 

 

 

 

 

04 써니 로즈

 

나스 오르가즘 st.로 골드펄이 듬뿍 들어있는 웜코랄 계열.

이 역시 꽤 인기 많은 색인데 난 왜 심드렁하고 막 그릇치?

하지만 2+1이라서 안 데려올 수가 없었다는 이 현실 ㅋㅋㅋ

써보고 잘 안 맞으면 골드 코랄 잘 맞는 지인에게 줘버릴지도;

 

 

 

 

 

 

2차 털이.

VDL + 팬톤 콜라보... 그러나 실은 사은품만 그러하다.

 

음, 사실 내가 사랑해 마지 않는 페스티벌 크리미 립스틱,

502호 애플브릭 하나만 사러 들어갔는데... 이렇게 됐네???

 

엄마 드릴 애플브릭 + 테스트해보니 좋아서 산 네오 오피스

+ 4만원 사은품 받으려고 채워넣은 브로우카라와 팬톤 네일

 

저 팬톤 콜라보 숄더백은 우리 박실장 주려고 내 받아왔지.

물론 백 자체가 예뻐서 내가 들어도 되겠다 싶기도 했지만

팬톤이니까! 드자이너에게 주고 싶은 마음에 들어서 말이야.

 

다행히도, 열심히 4만원 채워서 지른 보람이 있게스리,

이걸 받아든 박실땅은 기쁨의 괴성을 질렀다고 함미다.

 

 

 

 

 

 

3차 털이.

잇츠스킨 파워10 포뮬라 YE이펙터

 

잇츠스킨 파워10 시리즈야 중궈 관광객들이 싹쓸이 해가기로

워낙 유명한 아이템이지만 난 그간 좀 심드렁했는데... 전격 구매.

예전에 이 시리즈 노란병, 초록병 등등 몇 개를 사용해보기는 했지만

"저렴하고, 용량 적절하고, 쓸만한, 그러나 대체 가능한 에센스"여서

굳이 매장 적고 중국인들 가득한 매장에 발을 들일 일이 잘 없었는데

요즘 들어서 이 갈색병에 호감이 급증해서 할인하는 김에 질ㅋ렀ㅋ

대용량도 있는데 일던 간만에 써보는 거니 안전하게 소용량 30mL로!

과연 로드샵계의 꿀템이 맞는지, 내가 직접 (굳이) 테스트해보리라~

 

 

 

 

 

 

4차 털이.

이니스프리 데이 할인

 

이니스프리는 매번 소소하게, 그러나 꾸준하게 챙기는 거니까!

상당히 잘 쓰고 있는 3겹 화장솜, 생핊품 개념의 퍼펙트 풋 스크럽,

미네랄 피팅 베이스도 다 써가니까 리뉴얼된 버전으로 하나 담고,

주말에 샤워 후, 화장 전 단계에서 편하게 사용할 마스크팩 개념으로

잇츠리얼 스퀴즈 시트팩 아사이베리 와장창 묶음으로 잔뜩 쟁여줬다.

 

그러고 보니 시트팩 모듬평 한번 올리려고 벼르고 있었던 게 떠올랐음;

 

 

 

 

4개 브랜드에서 차례차례 지르고 나니까 카드 사용 내역이... 길더라.

사실 총액으로 보면 백화점에서 한번 지르는 것만 못하다고 주장함;

 

여튼, 쇼핑 품목으로 봐도 알차지만 유독 따스했던 이 날 오후,

여유롭고 나른한 기분으로 대학가를 걷는 기분이 참, 좋습디다.

 

호호호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3.16 20:36 윤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니스프리 3겹 화장솜 나도 지난번 할인때 샀지롱~ 아직 개시를 못했다만
    근데 요즘 어째 덕질이 좀 뜸한듯? ㅋㅋㅋ (나를 보고 자극 받으시얍. 나 줄창 옷 사는거 못봤늬?-_-;)

    • 배자몽 2015.03.18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화장솜은 늘 먹어 치우는 거니카요 ㅋㅋㅋ 요 3겹 화장솜 촉감도 보드랍고 보풀도 안 일어나고 여러 모로 마음에 들어 >.<
      덕질의 규모는 "옷방 2개 보유자"를 따라갈 수가 없고나 ㅋㅋ 나의 화장대는 하나 뿐이기에? 음??? ㅋ

  2. 2015.03.17 19:14 신고 유별난언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1+2세일이라면 위키드 블러셔 살만하네요 ㅋㅋ

  3. 2015.03.19 12:55 마곡김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키드 블러셔 흥미흥미. 전 산다면 아마도 코랄이나 오렌지 핑크겠지요? 잇츠스킨 에센스는 언니가 추천해준 웹툰보고 엄청 사고 싶었음 ㅠㅠ
    그러나 오늘이든 잇츠스킨이든 애델꼬는 나가기 귀찮은 애엄마 1인. -_-
    얘네는 매장도 없어... 김포공항 롯데몰 뭐하는거냐. 키힝.

    • 배자몽 2015.03.23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키드 블러셔, 맑게 발색되고 곱게 블렌딩되는 것이 매우 만즉스럽다우! 지속력은 좀 짧은 편이지만 이쯤이야 ㅋㅋㅋ 이 날 벼르던 제품들 로드샵털이해서 뿌듯혀-_-*





작년 하반기에 로드샵들에 꿀바람이 불면서
이니스프리는 유채꿀 기초 & 바디 라인을,
스킨푸드는 로열허니 베이스 라인을,
그리고 에뛰드는 님프 광채 볼류머를 출시했다.
(꿀 테마는 아니지만, 꿀 같은 질감을 내세움.)

그런데 스킨푸드와 에뛰드는 관심에서 벗어나서
그간 잊고 살았는데, 문득 눈길을 주게 되었네.

사실 스틱 타입의 비비나 파운데이션을 찾다가
아래 제품을 보게 된 것이 그 계기였다.








위 중에서도 아직 미출시인 스틱 비비 :)
사실 그리 큰 기대를 하는 건 아니지만서도
시중에 스틱 비비/파데가 워낙 없는 편이라서
궁금하기도 하고, 재미있을 것 같기도 해서.

그런데 이 제품 관련 정보를 보려고 간만에
스킨푸드 홈페이지에 들어갔더니 어라? 싶었다.

스킨푸드가 꿀광 라인을 출시한 건 알았지만
딱히 관심이 없었는데 이런 제품들이 있었나?

물론 여전히 구매의사가 생길 정도는 아니지만
그래도 약간의 호기심이 생겨서 리뷰 검색해보니
이건 뭐 당최 쓸만한 리뷰 자체가 거의 없다.
있는 건 거진 다 흔들린 사진의 체험단 리뷰 정도.

스타터의 질감 하나 제대로 볼 수가 없었고
파운데이션의 발색 하나 보기가 힘들더이다.

아니, 내가 궁금해서 일부러 찾아보기까지 하는데.
그리고 리뷰 보다가 입질 오면 구매도 할까 하는데.
이런 내 눈에조차 이렇게 걸려드는 게 없다니.
(a.k.a. 나 같은 호갱님을 잡지 못하다니...)



이 정도면 이니스프리 유채꿀 라인 뿐만 아니라
이니스프리의 마케팅과도 대조되지 않는가.


물론, 아무리 동급의 로드샵이라고 해도
아모레퍼시픽이라는 대기업을 업고 있는
이니스프리와 비교하는 건 공평하지 못하지.

그래도, 비슷한 컨셉으로 비슷한 시기에 출시됐는데
소비자에 대한 노출 정도가 이토록이나 다르니
"스킨푸드, 너넨 그동안 뭐했냐." 소리가 절로 나네.

문득, 작년 여름의 해조 라이너 대란이 생각난다.
별 홍보도 없이 소비자들이 알아서 열광하고
알아서 구매하고 알아서 품절까지 시켜주는데
그렇게 굴러들어온 복을 주워먹지 못한 스킨푸드.

물론, 브랜드 측에서도 예측 못한 사태였고
제품 원료 수급에 문제가 있었다는 건 알겠는데,
그래도 그 대응은 한끗발, 아니, 그 이상 부족했잖아.




암튼, 스틱 타입 베이스 제품 하나 검색하다가
혼자 또 이렇게 오덕 같은 생각의 늪에 빠졌음;

스킨푸드, 좀 분발해보라고.
감질맛 나는 마케팅으로 소비자들을 자극해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2.02 00:11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킨푸드는 마케팅도 문제지만 몇몇 매장의 매장관리가 아쥬그냥 =_=; 특히 명동 유네스코 빌딩에 있는 매장이었나, 상품 정리나 재고상태나 고객접대나 맘에 드는 게 하나도 없었음! 제품은 맘에 드는데;;

    • 배자몽 2012.02.02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로드샵 개별 매장들이야 그럴 수 있긴 하지만, 어쨌든 스킨푸드는 관리 개념 자체가 부재;
      열심히 제품 개발하는 사람들이 안타까울 뿐이다. AP 가면 대접받았을텐데.

  2. 2012.02.02 01:55 사파이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킨푸드의 마케팅은... 글쎄요; 제대로된 마케팅은커녕, 라인 중에서 몇개 제품은 빠진 채 이빠진 출시를 하지를 않나, 출시를 했다가 얼마되지도 않아 리콜을 하질 않나;; '엉성하다'라는 말이 절로 떠오르죠; '고객이 제품을 사고 싶어도 제품이 없는' 끝없이 반복되는 어설픔.
    저 스틱비비도, '기껏 매장에 갔더니 아직 미출시더라'라는 원성이 많더군요; 고객이 사러갔을 땐 미출시다가 고객의 마음이 돌아선 후에야 매장에 들여놓는 바보짓;

    제가 제일 마음에 안드는건, 쇼핑몰에서는 팔면서 매장에서는 팔지 않는 제품이 많다는 거죠. 매장이 주변에 있는대도 굳이 그 제품때문에 쇼핑몰에서 구매를 해야하는;; 게다가 재고관리가 안되는구나, 쇼핑몰에는 철지난 제품만 파는구나 하는 인상을 단박에 주게되죠.

    에뛰드 림프광채 볼류머는, 저도 아웃오브 안중이었는데, 그 제품이 파데나 비비와 섞어도 원 제품의 커버력을 약하게 하거나 톤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해서, (오우 신기!) 테스트나 해볼까 생각중이에요^_^

    • 배자몽 2012.02.02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죠. 세상 모든 일에는 타이밍이 있고 쇠는 자고로 뜨거울 때 쳐야 하건만.
      고객이 배고파서 다른 음식으로 배 채웠을 때 음식 내와봤자 무슨 소용...
      매장도, 홈페이지도, 본사 대응도 - 통일적인 관리 시스템 자체가 없는 듯 해요.
      그런데 종종 제품은 쓸 만한 것들이 나오니까 마니아 입장에서는 혀를 찰 뿐;

      에뛰드 볼류머는 호기심이 생기긴 했는데 딱 한겨울 아니면 못 쓸 듯 해서
      섣부른 구매는 안 하고 그냥 남의 일이겠거니, 하면서 살고 있지요 ㅎㅎㅎ

  3. 2012.02.09 15:46 동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비광고는 다른 브랜드보다 먼저 저돌적으로했으면서도 언제부턴가 슬슬 밀리기시작하는 브랜드가 되어버렸죠. ㅠㅠ
    진짜 마케팅 신경좀 써줬으면...

    • 배자몽 2012.02.10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입니다! 돈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듯 해서 괜히 안타까워요;
      나름 특색으로 내세운 "푸드" 컨셉조차 요즘 이니스프리에 밀리고 있잖아요.
      이니스프리가 제주도 녹차/미역/꿀/감귤까지 싹 다 히트치면서 -_-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