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출시 소식을 접하자마자
뒤도 안 돌아보고 달려가서 구매한 -

로라메르시에 2011 홀리데이 컬렉션,
쁘띠 아이 컬러 트리오.

그것도 자그마치 3가지 색상 싹쓸이.
이건, 놓치면 후회하는 거니까.

진작에 샀는데 그동안 바쁜 일정과
"일단 획득했다"는 나른한 뿌듯함에
미루다가 이제야 사진 찍어 올린다;




(좌) 스모키 토피
(중) 스모키 뉴트럴
(우) 스모키 모브

작년 쁘띠는 좀 더 좁은 직사각형이었는데,
올해는 약간 넙적하고 뚜껑이 유선형.
색상도 보다 그윽하고 마일드해졌다.

저 뱀피 무늬는 제품 박스에만 있는 거.




가장 무난한 선택, 스모키 뉴트럴.
커피그라운드 - 뱀부 - 스텔라.


쿨브라운 계열인 커피그라운드는 안 그래도
단독 구매 의사가 있던 색상인데 잘 됐지.
뱀부나 스텔라 또한 데일리로 완벽하거든.




보다 화사한 선택, 스모키 모브.
커로얄 - 위스테리아 - 스파클링듀.

이걸 데려오는 바람에 커로얄 듀오는 처분했다.
요즘 핑크 계열 새도우는 잘 안 쓰는 편이지만,
이 팔레트는 핑크라기보다는 톤다운 바이올렛?
부담스럽지 않은 계열이니까 괜찮아.
게다가 커로얄을 미니 팔렛으로 가질 수 있다니.




보다 강렬한 선택, 스모키 토피.
트와일라잇그레이 - 세이블 - 미카.


역시 위와 같은 이유로 세이블 싱글도 처분 대상.
푸른기 도는 그레이나 실버는 멀리한지 오래인데,
로라는 그 "과하지 않은 정도" 를 지켜줘서 좋아.




뉴트럴
모브
토피

세 팔레트는 색상 계열만 다른 게 아니라
펄 입자 및 색상 컴비네이션도 차별화된다.




역시 가장 손이 많이 가지 싶은 건 뉴트럴.
특히나 저 매트하면서도 퍽퍽하지는 않은
딥브라운 커피그라운드가 마음에 들어.
베이스와 포인트 컬러도 펄감 과하지 않네.




커로얄이 붉지 않은 그윽한 와인빛이어서
핑크 계열임에도 컬러 밸런스 잡기 쉬운 모브.




토피는 가장 강한 모노톤 스모키용이서 그런지
우측 컬러도 잔잔한 베이스 컬러가 아니라
저렇게 화려한 펄이 돋보이는 미카로 조합했다.
가운데의 세이블이야 단독으로도 잘 써온 컬러고,
트와일라잇 그레이는 다행히도 푸른기가 없어서
라이너 내지 모노톤 스모키용으로 잘 쓸 듯.






나의 2011 홀리데이 개인적 베스트,
로라메르시에 쁘띠 아이 컬러 트리오들.

작년 홀리데이 쁘띠 쿨을 놓쳐버리는 바람에
두고 두고 아쉬워했는데 올해는 뿌듯하구나.

안 그래도 양껏 사랑하는 로라 특유의 그윽함,
이제는 부피 작고 휴대도 쉬운 쁘띠로 즐겨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1.24 16:06 꼬실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제가 받은 뉴트럴 케이스에 모브가 하나 더 있고, 막상 눈에 발라 보니 모브 진짜 2개 갖고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게 하던 모브 세트의 힘! 여튼 교환해서 3가지 모두 저도 보유했는데. 살짝 겁냈던 모브가 커로얄의 힘일까요? 붉어서 눈 부어보이는 거 굉장히 싫어하는 편인데 살짝 눌러주고 발색이 너무 맘에 들어 정말 눈에서 하트 뿅뿅 나오고 있어요~^^~ 자몽님도 마니마니 사랑해주세요 ㅋ(제 로라의 사랑은 따지고 보면 자몽님께 get한 쁘띠 웜 ㅋㅋ)

    • 배자몽 2011.11.24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웜머, 교환은 받으셨어요? ㅋㅋ 졸지에 모브 부자 되실 뻔 했네요 ㅋ
      모브의 매력은 단연코 커로얄의 힘! 이라고 생각합니다. 참 잘 뽑은 색이랑게요.
      그윽한 와인빛이 핑크와 어우러지면서도 붉은기를 살포시 눌러주니 참 손이 잘 가요.
      쁘띠웜은 이뻐해주고 계십니까! 그 사이즈나 디자인이 참 마음에 들었는데...
      아, 놓쳐버린, 완판되어버린, 임직원에도 아니 풀린 쁘띠쿨이 다시 생각나요...

  2. 2011.11.24 17:45 지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오 아름답습니다. 깔맞춤은 진리인 듯 해요. 저 토피는 고민하다가 놓아버렸는데 자몽님 피부톤에는 토피도 아주 잘 어울리십니다. 미련이 남네요. 허허.

    • 배자몽 2011.11.27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름 (잠시) 고민도 했지만 한 가지도 뺄 수가 없었어요... 후회는 없습니다!!!
      여타 수십 가지 섀도우들에 대한 미련도 없애주는 알찬 연말 홀리데이 쁘띠 지름 :)

  3. 2011.11.24 19:09 클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뻐요 >.< 커피그라운드, 저도 정말 잘 쓰는 색상인데, 참 예쁘죠?

    전에 포스팅하신 RMK 홀리데이도 사셨나요?
    아 벌써 홀리데이라니!!!!

    • 배자몽 2011.11.27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커피그라운드는 정말 노리고 있던 색인데 이렇게 쁘띠로 나와주니까 - 당최 안 살 수가 없는 거죠!
      RMK 홀리데이는, 홀드했습니다. 일단 로라에 선택과 집중을 하느라!
      혹시, 호옥시라도, 물량이 남아서 나중에 1+1 이런 건 안 해주겠죠?

    • 클레어 2011.11.27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년이었나 언젠가는 많이 남아서 1+1 했다고 하니까, 올해도 그럴지도? 저도 지금 살까 1+1을 기다려 볼까 고민 중이예요. 그러나 저는 그런 행사 같은 건 매번 놓치는 비운의 코덕...OTL




코스메틱 브랜드, 특히 메이크업 브랜드 중
개인적으로 애용하고 선호하는 것들이 있다.

로라메르시에, RMK 그리고 나스 정도.

11월이 되니 성질 급한 이 바닥 업계에서
벌써부터 연말 홀리데이들을 내놓는데
개중에는 김 빠지는 것들도 많아서
일일히 다 소개하기는 역시나 귀찮고
내가 애정하는 브랜드들만 몇 가지-



로라 메르시에
LAURA MERCIER




그 어느 때보다 특별하고 로맨틱하다지만
사실 그 여느 연말과 크게 다르지 않은 구성.

하지만 그간 달라진 건 내 취향이지.
지난 몇년간은 로라에서 뭐가 출시됐는지도
알지 못한 채 지나갔지만 이제는 다르다.

다른 어떤 홀리데이보다도 더 기다려왔어!

그런데 나만 이런 게 아니라 요즘 유행 자체가
전반적으로 로라를 향해 가고 있는 것 같아.

늘 아무도 몰라주어도 묵묵히 자기 갈 길 가던
로라언니가 드디어 한쿡에서 빛을 보는 건가!
(하지만 그 가격에는 여전히 반대하고 싶다.)




 



처음에는 아무래도 럭스아이 / 럭스컬러 류의
아이북 팔레트들에 더 눈길이 갔지만 -
난 역시 쁘띠! 쁘띠 아이 컬러 트리오에 올인.

안 그래도 작년 홀리데이 때 쁘띠 쿨을 놓치고
두고두고 후회했는데 역시 올해에도 나왔구나.
게다가 톤다운된 컬러 구성이 한층 더 좋아.

쁘띠는 3개 다 살 예정이다. 진심으로.





아울러 바디 카테고리에서도 홀리데이 한정이.
그런데 이것도 수량 남으면 나중에 패밀리세일,
또는 임직원몰 특가에 풀리게 되겠지...

따르데 오시트롱 캔들 약간 땡기는데?



R M K





그리고 잠시 간과하고 있던 - 루미꼬 여사.
작년에도 RMK 홀리데이 팔레트에 은근 꽂혀서
이걸 사네 마네 한참 고민했던 기억이 난다.

올해도 15만원이라는 만만찮은 가격이지만
구성 또한 렙업되어서 또 고민하게 만드네.

클러치 때문에 구매할 정도는 아니라지만
그래도 저 정도면 꽤 실용적으로 쓸 만 하고,
무엇보다도 팔레트 구성이 마음에 들어!
그냥 파우더도 아니라 프레스드 파우더 N.






요런 구성이란다.
기왕이면 프레스드 파우더 N 색상이
핑크가 아니라 블루면 더 좋겠지만
기획 팔레트에 그런 맞춤 서비스까지
바라는 건 무리니까 이만해도 훌륭해.

하아, 정말 딱 "연말에 사고 싶을" 그런 구성.




그리고...

나스
NARS




내, 너를 기다려왔노라.






섀도우 라인은 직접 매장 가서 봐야겠지만
나스 치고 대체적으로 무난하게 뽑은 듯.

건메탈 펄, 레드펄, 퍼플펄이 들어있는
다채로운 해석의 블랙 컬러들이 매력적인
아라비안 나이트 트리오가 가장 눈길을 끈다.

쌔끈한 비주얼은 잠시 차치하더라도
각각 다른 펄감의 3가지 블랙이라니!

하여간 프랑소아 나스 오빠,
정신세계가 섹시하다니까.

=> 이 제품은 미국 블로그 리뷰들에서
발색 보고 마음 식었다, 다행히도!







하지만 내가 기다려온 것은 바로 이것.
멀티플 한정 컬러, 자그마치 "지스팟"

G-spot
G-spot
G-spot


섹스어필 Sex Appeal
딥쓰롯 Deep Throat
오르가즘 Orgasm

그 이후로 더 갈 데가 없다고 생각했다면
그건 너무 순진한 발상이었던 거다.

그래. 지스팟이 있었지.
미처 생각하지 못해서 미안해.

그런데 지스팟 이후로는 색상명 어떻게 지으려고?
혹자는 내년 여름 컬렉션으로 Peanut 이라는
이름의 브론저 스틱이 출시될 거라고 추측한다.
물론 근거는 없지만, 신빙성은 있지 아니한가!

일단 지스팟은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구매했음.
솔직히 홍조 심한 내 얼굴에서는 발색이
좀 붉게 될 것 같기도 해서 걱정되지만,
설령 그래도 이름
때문에 안 살 수가 없...






지스팟에 밀려서 내 관심 못 받은 나머지 제품들...



덧붙임.
지스팟을 포함한 위의 제품들은 예고편이고,
진정한 연말 홀리데이는 따로 있다고 한다.

이른바, 일본 좋아하는 나스 오빠의 -
홀리데이 기프트, 가부키 컬렉션.




하나미치 가부키 아이섀도우 팔레트

비주얼적으로나, 가격으로나,
아마 이 제품이 컬렉션 메인이 될 듯.







이렇게 브러쉬와 미니 아이 펜슬 등도
아기자기한 한정 코프레로 출시되는데,
중요한 건 역시 그게 아닌 거다.






쿠도키 가부키 미니 립 코프레!

작년 가을에 전 세계 100개 한정으로 출시된
벤또 박스의 미니 트리오 버전인 것 같다.

가격은 미국 기준으로 $125 라고 하는데
한국 수입 정가는 과연 얼마가 될지?
참고로, 벤또 박스는 19만원이었다지.

참으로 "없어도 지장 없지만, 갖고 싶은" 그 무엇.



편애 브랜드 위주로 몇몇 개만 올린 건데도
이미 이 포스팅 하나에서 예상되는 지출이
20만원은 너끈히 넘어서 30만원에 육박하네?

가을 시즌 지름신을 넘기고 나서 괜히 쿨하게
"이제 연말까지는 별 큰 관문 없을 듯-"
이런 경솔한 발언을 했던 걸 급반성하고 있다.



그래도 이게 바로 여자들이 연말을 맞이하는 자세.
연말 홀리데이 한정 컬렉션들이여, 어서 오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1.02 19:29 엘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라는 온라인에 풀렸습니다 !!!!
    저는 로라 아이북이 끌렸는데 생각보다 (작년보다....브러쉬를 넣어서 그렇겠죠 ㅋㅋ) 비싸네요 ㅡ 그래서 패수할것 같아요 ㅋㅋ (다행이다)
    나스는 크림새도가 땡기네요 ㅋㅋ
    그나저나 나스옹의 작명센스 참 한결같고 소나무 같고 그르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배자몽 2011.11.03 0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로라 뿐만 아니라 위의 제품들 전부 현재 온라인 판매 개시!
      그리고 로라 쁘띠 트리오와 나스 지스팟은 방금 결제 완료 -_-
      나의 연말 한정은 여기까지다. RMK 팔레트는, 더 치열하게 고민해보겠숴.

  2. 2011.11.02 20:49 imm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한걸 봤어 -ㅅ-

  3. 2011.11.02 21:53 스쿠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르고 있었는데... 위엣분과 같은 심경입니다. 괜히 봤구나;;;;;
    저는 RMK가 참 땡기고 그르네요. 누군가 나에게 던져주면 바닥까지 파서 다 쓸 것도 같고요... RMK 치크 한 번 발라보고 그 색감, 질감, 광택에 홀랑 넘어가버려서 ㅠㅠㅠ

    그 외에는 역시 나스의 지스팟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가끔씩 제가 지하철에서 섹스어필이나 오르가즘이니 이러면 후배가 질색팔색을 하는데 지스팟이라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배자몽 2011.11.03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RMK가 참 고민이란 말입니다. 분명 끌리는데, 참 갖고는 싶은데...
      저것까지 질러버리려니 너무 규모가 커서 한번 더 고민하게 되는군요.
      로라와 나스는, 음, 저항할 수 없어서 두번도 생각 않고 주문했습니다.
      로라 쁘띠야 워낙 실용적이라 쳐도 나스는 순전히 이름 때문에. 엉엉엉.

  4. 2011.11.02 23:48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스 아라비안나이트 테스트해봤는데, 팔레트나 손등과는 달리 내 눈덩이에는 그게 그거인 비슷한 블랙으로 표현돼서 실망. 언니의 테스트를 기둘려 보겠오. 미스리버티는 밝은 웜톤인 내 피부랑 색깔이 똑같았는지, 색상 발색은 안 되고 은색 펄만 보였음. 글두 하이라이터 전용 브러쉬로 쓸어주면 블링블링하니 이뻤다는... 글구 의외로 나스 네일폴리쉬가 복병! 전혀 생각 없었는데, 색상 넘 이쁘고 붓이 폴리쉬를 오래 머금고 있어서 소량으로도 잘 발려. 나 또 이런 느낌은 처음이야 *=_=* ♡

    • 배자몽 2011.11.03 0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응응- 나도 제품 비주얼이랑 설명 보고서는 혹했는데 리뷰 찾아보니까 얼추 그런 평이네.
      팔레트 외형은 쌔끈하지만 눈에 발라보면 얼추 다 거기서 거기인 블랙이라고.
      안 그래도 요즘 블랙 섀도우 잘 안 쓰는지라 쿨하게 패th했어. 피드백 감사!
      나스 네일폴리쉬는 나름 지지자들이 많던데 어차피 내가 활용을 잘 못할 듯 해서.
      난 - 이번 홀리데이는 지스팟에 올인할래. 생각만 해도 간질간질.

  5. 2011.11.03 07:41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홀리데이 콜렉션과 관련없지만 세포라에 이런게 올라왔음: http://www.sephora.com/browse/product.jhtml;jsessionid=FYB3EJTLOYZFUCV0KRTQIGQ?id=P299547
    혹 관심있으면 구매해둘께 ㅎ

  6. 2011.11.03 09:19 Clair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MK 팔레트 아 참 비싸지만 진짜 연말에 사고 싶은 구성이네요!!!! 루나솔은 연말에 저런 거 안 내놓나 모르겠어요...

    • 배자몽 2011.11.03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그런거죠! 로라와 나스에서 이미 한바탕 한 것만 아니면 살 것도 같은데...
      여기에 RMK까지 덜렁 지르려니 너무 양심의 가책이 몰려와서 말입니다. 흑흑.
      루나솔은 매해 연말은 아니어도 10주년 팔레트 같은 기획 가끔 내놓긴 하죠.
      그러고 보니 루나솔은 시즌별 컬렉션은 내도 연말에는 비교적 조용하네요;
      루나솔은 남들 열중할 때는 별 흥미 없다가 요즘 베이직한 아이템 몇 가지가
      마음 속을 헤집고 들어와서 다음 면세 찬스 때 몇 가지 구매할 것 같아요 :)

  7. 2011.11.03 19:32 k301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홀리데이라 다들 난리네요
    전 나스의 네일이 일순위였답니다 봄에 골드네일 놓치곤 느긋하게 있으면 안되는거였구나 했답니다 로라도 깜빡하고 있다간 금방 못 사더라구요 작년에 브러쉬 살까까까..이러다가 품절 ..루나솔 코프레는 동생 선물로 해야지 하곤 금방 품절됬던 기억이..대신 rmk 사줬었는데 이번 rmk도 알찬 구성이네요 가격은 좀..오르진 않은 것같긴하지만요.

    • 배자몽 2011.11.04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 연말은 조용히 넘어갈거야- 라고 매해 다짐해보지만... 역시 어쩔 수가 없네요;
      나스 네일 칭찬하시는 분들 많더라구요. 전 워낙 셀프 네일을 잘 못 해서 넘어가지만;
      컬러도 그렇고 발림성도 제법 괜찮다며 컬렉팅하시는 분들도 여럿 봤습니다 :)
      최근에 오래 되어서 굳은 네일컬러 몇 개 정리하고 버렸는데 이 참에
      나스에서 무난하고 좀 쉬운 컬러로 한 두 개만 데려와봐? 싶기도 하네요;
      RMK는 한번 보고 두번 보고 다시 봐도 좀 땡깁니다. 계속 혼자 부질 없는 고민을...

  8. 2011.11.03 22:03 낑낑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매일 자몽님 글보러오는 1인으로
    저도 한마디남기고가요^^
    루나솔도 파티코프레나왔답니다~
    한국에는 아직인것같은데
    섀도, 튜브형크림치크, 선홍색립글, 루스파우더, 복슬복슬한 털복숭이파우치 이렇게구요...가장 중요한 섀도파레트는 최근에출시된 쓰리디멘셔널 아이즈와 똑같은데 색상만 달라요~^^
    작년파티코프레 지금까지 잘쓰고있는사람으로 요번것도끌리지만 방사능때문에 망설이고 있습니다ㅠ

    • 배자몽 2011.11.04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 쇼핑몰에 안 보인다 했더니 한국 출시는 조금 더 늦어지나보네요.
      연말 코프레에는 늘 마음 살랑이게 하는 그 무엇이 있단 말이죠.
      루나솔도 출시되면 슬슬 비주얼 구경하러 가봐야겠습니다. 훗.

  9. 2011.11.04 00:11 스타밧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몽님 :) 늘 댓글은 안달아도 하루에 세번넘게 자몽님 블로그 놀러오는 강남역-스킨푸드녀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자몽님 블로그에서 좀 찬양하시던 아이오페 루미너스 베이스(구형)을
    친구 샘플 얻어서 써봤는데 뙇!!!!!! 정말 아 최고다ㅠㅠㅠㅠ최고야흑흑 이러고외쳤습니다...ㅋㅋㅋ
    설화수 예서베이스도 리뷰한번 올려주세요옹*_*

    • 배자몽 2011.11.04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남역 스킨푸드... 잊을 수가 없네요 ㅋㅋㅋ
      아이오페 루미너스가 은근히 내실 있는 제품이지요.
      그러고 보니 예서 베이스를 비롯해서 리뷰 밀린 게 쌓여있군요. 하아.

  10. 2011.11.04 01:55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스 굵은 아이펜슬 세트도 테스트해 봤는데 (...어째 세포라에 죽치는 듯 하다!?) 부드럽고 잘발리고 쓰기 편해. 아침에 쓱 긋고 나가면 될 것 같아서 급땡겼음. 다만 아이펜슬이 두 손 넘치게 있는 여자로서 저것마저 지르면 딸한테 물려줘도 다 못쓴다는 생각이 들어서 자제...

    • 배자몽 2011.11.04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펜슬은 아무래도 크리즈 걱정돼서 섣불리 사게 되진 않더라구요.
      설령 좋다 해도 난 당분간 아이 메이크업 제품은 닥치고 그만 사야지 않을까. 엉엉.

  11. 2011.11.04 02:00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스 브러쉬는 -- 작년 버전이었나 -- artisan이라고 강조해 놓고는, 중국 장인이 만들었는지 어쨌는지 made in china 여서 뜨악한 적 있음. 혹시 브러쉬 살 거면 원산지 보고 사~~

  12. 2011.11.04 10:04 스쿠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스 artisan 라인의 브러시 세트는 어째, 구입해서 실사용하는 게 아니라
    벽에 걸어 전시해 놓아야 할 것 같은...... 비쥬얼 쩌네요

    • 배자몽 2011.11.04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왠지 그렇죠- 브러쉬는 자고로 매일매일매일매일매일 퍽퍽 써줘야 하는데 ㅋ
      저 artisan 라인은 특별히 끌리진 않지만, 나스 브러쉬 라인이 전반적으로 모질은 좋더라구요!

 «이전 1  다음»